'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조선 청춘들의 성장기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작발표회에서 김가람 감독(가운데)과 배우 변우석, 고원희, 박지훈, 서지훈, 공승연, 김민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를 그린 작품이다. 16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작발표회에서 김가람 감독(가운데)과 배우 변우석, 고원희, 박지훈, 서지훈, 공승연, 김민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성균관 스캔들>의 아류작일까, 새로운 '로맨스 퓨전 사극'의 탄생일까.

조선시대 잘생긴 남자들을 내세워 청춘들의 아픔을 그리는 드라마가 또 한 번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JTBC 새 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이야기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호텔에서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아래 꽃파당)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꽃파당>은 남녀의 구분이 엄격했던 조선 시대에 '혼담 컨설턴트'를 자처했던 남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매파' 일을 하게 된 사연 많은 세 남자가 왕의 혼담을 맡게 되면서 조선 중매 로맨스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꽃파당>은 원작을 쓴 김이랑 작가가 직접 대본까지 각색, 집필했다. 연출을 맡은 김가람 감독은 작가를 믿고 원작 소설도 보지 않았을 정도라고. 김 감독은 "(원작을 보면) 어떤 부분은 비슷해질까봐 보지 않았다. (소설 속에) 좋은 요소들은 작가님이 대본 안에 녹여놨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 원작과 드라마에 큰 차이점은 없을 것이다. 한 명이 썼고 둘 다 재미있는 이야기다. 원작을 읽으신 분들도 다른 드라마라고 생각하고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성균관 스캔들>과 비슷한 설정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가람 감독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작발표회에서 김가람 감독이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를 그린 작품이다. 16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작발표회에서 김가람 감독이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이정민

 
미모의 남자들이 몰려 다니는 설정과 남자처럼 꾸미고 다니는 여자 캐릭터는 9년 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KBS 2TV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이 떠오르기도 한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도 마훈(김민재)과 개똥(공승연), 이수(서지훈)의 삼각관계를 암시하는 장면이 있었다. 이 역시 <성균관 스캔들>과 비슷한 부분. 이러한 지적에 김가람 감독은 로맨스보다는 캐릭터들의 성장에 집중한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삼각 관계도 나오고 뻔한 러브스토리라고 볼 수 있는 부분도 있다. 뻔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한다. 하지만 우리 드라마는 사랑 이야기에 그치지 않고 각각 캐릭터에 특별함이 있다. '꽃파당'에 모인 친구들에게 각자 결함이 있고 그걸 감싸주려는 리더 격인 마훈이 있다. 이들의 성장 이야기를 봐 달라. 사랑은 인생의 필수 조건이니까 드라마에 재밌으라고 양념처럼 넣은 것이다. 드라마를 보시면 누군가는 마훈에게, 누군가는 개똥에게, 이수에게 공감하시지 않을까 싶다."

'조선 최고의 사내 매파' 마훈 역을 맡은 김민재는 <꽃파당>을 통해 사극 주연에 도전한다. 앞서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왕여 이동욱의 아역을 맡아 사극 연기를 선보인 적이 있지만 본격적으로 극을 이끌어 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 그 역시 김이랑 작가를 믿고 원작소설은 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김민재는 "짧게 사극을 보여드린 적은 있지만 길게 한 작품을 보여드리는 것은 처음이다.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며 "원작 소설은 일부러 읽지 않았다. 감독님, 작가님과 얘기하면서 원작을 읽는 것보다 새롭게 각색한 것을 읽고 그 안에서 표현하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2019년을 사는 청춘도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꽃파당'의 유일한 홍일점인 개똥(공승연 분)은 일할 때 편하자고 바지를 입고 댕기 대신 상투를 틀고 다니는 인물이다. 지난 2015년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를 통해 한 차례 진중한 사극 연기를 선보였던 공승연은 "<육룡이 나르샤> 때와는 달리 퓨전 사극, 로맨스 코미디인데 특별히 다른 연기가 필요하지는 않더라. 개똥을 표현하기 위해 말투를 많이 고민했다. 전라도 사투리가 베이스인데 한양에 온 지 오래됐고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시장통에서 일해 여러 지역 사투리가 섞여 있다. 그런 걸 자연스럽게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박지훈, 자연스럽게 저장 배우 박지훈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를 그린 작품이다. 16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배우 박지훈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박지훈은 <꽃파당>을 통해 처음으로 성인 연기자로 데뷔한다. 그는 여인보다 섬세한 화장과 맵시 나는 옷태로 도성에서 가장 유명한 '이미지 메이킹' 전문가 고영수 역을 맡았다.

박지훈은 "고영수는 '꽃파당'의 막내다. 귀여운 이미지를 위해 사극 말투보다는 현대 말투를 쓰려고 노력했다"며 "첫 작품이라 부담감보다는 긴장감이 컸다. 사극이라 내가 잘할 수 있을까 걱정도 했다. 좋은 형 누나들을 만나면서 자연스럽게 캐릭터에 녹아들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김가람 감독은 조선시대 청춘들을 그리지만 2019년을 살아가는 청춘들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꽃파당> 대본을 처음 접했을 때 생각했던 것은 '사극같지 않은 사극'이었다. 사극에 대한 내 마음가짐을 바꾼 게 (다른 작품과의) 가장 큰 차이점이 아닐까 싶다. '사극이니까 이렇게 해야지'라고 생각했던 것들을 모두 버렸다. 젊은 친구들과 함께 하면서 젊은 에너지를 어떻게 표현할까에 집중했다. 요즘을 살아가는 청춘과 다를 바 없는 그 시대 청춘들을 그리고 싶었다. 그들이 어떻게 아픔을 견뎠고 어떻게 살아갔는지. 오늘 방송을 보시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