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우아한 사람들 21일 오후 서울 잠원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이규한, 공현주, 김진우, 임수향, 배종옥, 이장우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우아한 가(家)>는 재벌가 밑바닥에 숨겨진 비극과 이를 에워싸고 있는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세계를 다룬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21일 수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21일 오후 서울 잠원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이규한, 공현주, 김진우, 임수향, 배종옥, 이장우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재벌의 사건사고를 소재로 한 드라마가 뉴스보다 더 시청자의 눈을 끌 수 있을까. 21일 첫 방송되는 MBN-드라맥스 새 수목 드라마 <우아한 가>의 배우들은 "분명히 재미있을 것이다"라며 확신에 찬 모습이었다.

<우아한 가>는 재벌가의 숨은 비밀과 이를 둘러싼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세계를 다루는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다. 어머니를 잃은 대기업 외동딸 모석희(임수향 분)와 돈도 '빽'도 없는 삼류 변호사 허윤도(이장우 분)의 숨막히는 진실 추격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더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진행된 드라마 <우아한 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한철수 감독은 "15년 전 어머니의 죽음을 기점으로 재벌가의 감춰진 욕망과 위선을 파헤치려는 모석희가 펼치는 미스터리물"이라고 설명했다.
 

'우아한 가' 임수향, 우아하고 화려하게 배우 임수향이 21일 오후 서울 잠원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우아한 가(家)>는 재벌가 밑바닥에 숨겨진 비극과 이를 에워싸고 있는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세계를 다룬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21일 수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배우 임수향이 21일 오후 서울 잠원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상속녀 모석희 역을 맡은 임수향은 "석희는 안하무인처럼 보이지만 속으로는 상처도 많고 여리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모석희와 함께 진실을 파헤치는 삼류 변호사 허윤도 역의 이장우는 "요즘 재벌가 이슈들이 많지 않나. 그래서 (감독님이) 만드신 것 같다. 드라마에 자극적인 내용도 나오고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30% 부족한 재벌가 장남 모완수 역을 맡은 이규한은 "대본을 봤을 때 쉬운 캐릭터가 없었다. 모든 캐릭터가 놓칠 수 없는 매력들을 갖고 있는 인물들이다. 이게 드라마화 될 수 있나 의심했을 만큼 스케일이 큰 장면들이 많다. 좋은 작품이 돼 MBN에서 새 역사를 쓰지 않을까 하는 확신에 차 있다"고 밝혔다.

재계 1위 MC그룹의 오너리스크를 밀착 관리하는 'TOP' 팀의 수장 한제국 역은 배종옥이 맡았다. 배종옥은 처음 대본을 보고 캐스팅 제의가 자신에게 온 게 맞는지 질문했을 정도라고. 그는 "남자가 어울릴 법한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실제로도 남자를 캐스팅하려고 했었는데 발상의 전환으로 바뀌었다더라. 똑똑하고 재능있는 여성분들이 사회에 많이 진출해 있다. 한제국은 조금 비틀린 면이 있는 인물이지만, 세상을 움직이고 싶어한다는 야망에 매력을 느꼈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고백했다.
 

'우아한 가' 배종옥, 우아한 자신감 배우 배종옥이 21일 오후 서울 잠원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우아한 가(家)>는 재벌가 밑바닥에 숨겨진 비극과 이를 에워싸고 있는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세계를 다룬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21일 수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배우 배종옥이 21일 오후 서울 잠원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배종옥은 야망 있는 여성 한제국을 표현하기 위해 미국 최초의 여성 대법관 긴즈버그를 다룬 영화와 다큐멘터리를 벤치마킹 했다고 귀띔했다. 그는 "영화 <세상을 바꾼 변호인>과 긴즈버그가 나온 다큐멘터리를 참고했다. 그 분이 법정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할 때는 절대 소리치지 않더라. 그 분의 어머니도 '네 의사를 존중받기 위해서는 소리치지 말고 또박또박 말하라'고 하셨다. 극중에서 한제국이 원하는 걸 얻고 재벌가들을 움직이려 할 때도 그렇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오너 리스크'를 소재로 하는 만큼 <우아한 가>에는 우리 사회의 실제 재벌 비리나 사건사고들이 많이 반영될 예정이다. 한철수 감독은 "오너리스크 전담 팀 이야기가 스토리의 40%가량을 차지한다. (뉴스에 보도된) 일탈 행위들도 드라마에 나오고, 앞으로 일어날 수도 있는 일도 그려진다. 권민수 작가가 잘 다뤄주셨다. 드라마를 보시면 재벌가들의 일탈이 이렇게 은폐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드실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장우는 "요즘 재벌가 사건사고가 많지 않나. 그걸 드라마화 하는 것만으로 재미있을 텐데 그 속에 소소한 멜로도 있다. 그런 점을 눈여겨 봐 달라"고 덧붙였다. 
 

'우아한 가' 이장우, 작품 위해 다이어트 배우 이장우가 21일 오후 서울 잠원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우아한 가(家)>는 재벌가 밑바닥에 숨겨진 비극과 이를 에워싸고 있는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세계를 다룬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21일 수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배우 이장우가 21일 오후 서울 잠원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앞서 MBC 주말 드라마 <장미빛 연인들> <오자룡이 간다> 등 시청률 흥행 면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했던 이장우는 이번에도 높은 시청률을 기대하고 있었다. 그는 "시청률보다 얼마나 좋은 컨텐츠를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다 같이 노력하고 있다. 새로운 느낌이 나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면서도 "시청률은 4.5% 정도 나오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