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유해진-류준열-조우진, 부활한 무명 독립군 배우 유해진, 류준열-조우진이 3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연합부대의 전투를 처음 영화화한 작품이다. 8월 개봉 예정.

▲ '봉오동 전투' 유해진-류준열-조우진, 부활한 무명 독립군배우 유해진, 류준열-조우진이 3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연합부대의 전투를 처음 영화화한 작품이다. 8월 개봉 예정.ⓒ 이정민

 
역사적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1920년 6월 '봉오동전투'의 의의는 무엇일까. 영화 <봉오동전투>의 원신연 감독 이하 배우들은 단 한 사람의 업적이 아닌 수많은 사람들의 쾌거임을 강조했다. 

봉오동전투는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우리 독립군이 최초로 승리한 전투로 기록돼있다. 3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원신연 감독은 "지금껏 (일제 강점기) 시대를 이야기한 영화들이 피해와 아픔을 이야기했다면 <봉오동 전투>는 저항의 역사를 다루려 했다"며 그 의의부터 강조했다.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저마다 개성 다른 독립군으로 분했다. 촌부 출신의 독립군 황해철 역의 유해진은 "시나리오를 보는데 바위 같은 진정성과 통쾌함이 같이 담겨 있었다"며 "홍범도 장군이라는 한 영웅만의 이야기가 아닌 지금은 이름조차 잊힌 독립군을 그리고 있어서 저 역시 진정성을 갖고 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학교 다닐 때 그런 전투가 있었다는 걸 배운 정도였는데 이 영화를 하면서 더 깊게 생각하게 됐다. 전작인 <말모이>에서도 우리말을 지키기 위해 그 많은 사람들이 노력했다는 걸 깨달았는데 이번 작품도 교과서에 적힌 역사가 제 안에 좀 더 가까이 들어오더라. 이름조차 남지 않은 분들이 목숨으로 독립을 위해 싸웠다는 걸 몸소 느꼈다." (유해진)

진정성과 균형감
 

'봉오동 전투' 류준열, 폭발한 개그본능 배우 류준열이 3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서 촬영 뒷이야기 및 배우들과의 호흡을 말하고 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연합부대의 전투를 처음 영화화한 작품이다. 8월 개봉 예정.

▲ '봉오동 전투' 류준열, 폭발한 개그본능배우 류준열이 3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서 촬영 뒷이야기 및 배우들과의 호흡을 말하고 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연합부대의 전투를 처음 영화화한 작품이다. 8월 개봉 예정.ⓒ 이정민

 
류준열은 전장에서 유해진과 형제처럼 지내는 분대장 이장하 역을 맡았다. "실제 자료를 찾아보며 작품을 준비했다"던 그는 "대한민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 머물며 독립을 위해 싸운다는 것 자체가 여러모로 의미 있어서 꼭 참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봉오동전투>로 액션 신을 처음 찍어보기도 했다고.

"저 역시 교과서를 통해 머리로 알던 걸 마음으로 느낀 것 같다. 촬영 현장에 있으면서 이분들이 이렇게 나라를 지키기 위해 애썼다는 걸 생각했다. 또 와이어 액션은 제가 처음 해봤다. 영화는 역시 혼자 하는 작업이 아닌 여러 명이 힘을 모아 하는 작업임을 새삼 깨달았다. 서로에 대한 믿음이 없으면 와이어에 달린 채 한 걸음도 못 떼겠더라. 영화 작업의 묘미를 느꼈다." (류준열)

이에 비해 조우진은 독립군 생활에 서서히 지쳐가던 마적 출신 저격수 마병구 역을 맡았다. "해철의 정의감에 매료돼 그의 오른팔 역할을 하는데 냉정과 열정 사이에 있는 인물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조우진은 "오른팔이라 그 옆에서 열심히 뛰어야 하는데 해진 형이 너무 빨라 제가 자꾸 뒤처져서 세 번은 더 찍었어야 했다"고 당시 일화를 살짝 언급했다. 류준열이 "정말 숨도 헐떡이지 않으신다"며 조우진의 말을 거들기도 했다. 

아무래도 그간 나왔던 일제강점기 배경 영화들과 비교될 수밖에 없는 운명이다. "독립신문, 각종 자료와 사료를 보며 고증하려 했다"며 원신연 감독은 "일본군을 유인하고 전투에서 승리하게끔 한 사람들이 다 평민, 농민이더라. 그걸 녹여내고 싶었다"고 차별성을 들었다. 

"기록을 보면 모든 전투가 선제공격, 유인책, 산악지형 이용이라는 공통점이 있더라. 전투를 영화적이 아닌 있는 그대로 보이려 노력했다. 또 당시 사진을 찾아보면 유해진, 류준열씨와 똑같이 생긴 독립군들이 많다(웃음). 지금 시대에 그 이야기를 하면서 ('국뽕' 이슈, 애국 마케팅 지적을) 걱정 안 할 수 없다. 그렇다고 일제강점기 영화들이 안 만들어질 수는 없다고 본다. 

진정성과 균형감이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전 당시 전투에 참여해 일본군을 유인했고, 승리했던 분들이 대체 왜 그렇게 나라를 지키고자 했을지 궁금했다. 국사 교과서엔 단 일곱 줄 나왔다. 카메라는 모든 잊히는 것에 대한 무기라는 말이 있는데 많이 부끄러웠다. 이분들 꼭 기억하자 다짐하며 영화를 만들었다."


영화는 오는 8월 중 개봉 예정이다.
 

'봉오동 전투' 부활한 무명 독립군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과 원신연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이 3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연합부대의 전투를 처음 영화화한 작품이다. 8월 개봉 예정.

▲ '봉오동 전투' 부활한 무명 독립군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과 원신연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이 3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연합부대의 전투를 처음 영화화한 작품이다. 8월 개봉 예정.ⓒ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