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시대' 양희은, 순식간에 지나간 20년 여성시대 DJ 양희은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 '여성시대' 양희은, 순식간에 지나간 20년여성시대 DJ 양희은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이정민

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1999년 6월 7일 처음 <여성시대> 마이크 앞에 앉은 양희은의 20주년을 기념하고, 그의 골든마우스상(20년 이상 MBC 라디오에 공헌한 DJ에게 수여하는 상) 수상을 기념하는 자리였다.  

양희은은 지난 20년간 <여성시대> 청취자와 14,600 시간을 함께 했다. 방송을 통해 소개한 청취자의 편지만 약 5만 8천여 통. 양희은은 "<여성시대>에 편지를 써서 보내준 사람들의 마음이 20년 진행의 원동력"이라면서, 자신은 그저 "전달만 잘하면 됐다"며 그 공을 <여성시대>를 사랑해준 청취자들에게 돌렸다. 

"20년 장수의 비결은 없습니다. <여성시대>는 욕심이나 사심을 가지고 글을 써 보내는 프로그램이 아니에요. 청취자들은 가슴으로 쓰는 편지, 아무 데도 하소연할 데가 없어서 털어놓는 이야기들을 적어 보내주세요. 저는 그저 정확히 전달하려고 노력했을 뿐입니다." (양희은)

<여성시대>와 함께한 양희은의 20년
 

'여성시대' 양희은-서경석, 사랑해요 청취자 여러분! 여성시대 DJ 양희은과 서경석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 '여성시대' 양희은-서경석, 사랑해요 청취자 여러분!여성시대 DJ 양희은과 서경석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이정민

 
<여성시대>는 1975년 UN에서 세계 여성의 해를 선포한 것을 계기로, 여성들의 목소리를 전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자는 기획에서 출발한 프로그램이다.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을 바꾸고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박금선 작가는 양희은 보다 먼저 <여성시대>에 터를 잡은 베테랑 작가다. 1993년부터 26년째 <여성시대>와 함께하고 있는 박 작가는 "청취자들의 편지를 통해 세상의 변화를 읽었다"고 했다. 과거에는 가정폭력, 성매매 피해 여성의 SOS 등의 사연이 많았지만, 2004년 관련법이 제정된 뒤 이런 편지가 서서히 줄어드는 것을 느꼈다는 것이다. 박 작가는 "그 이후 외국인 노동자나 결혼으로 한국에 이주한 여성들의 편지가 늘었고, 요즘은 부모님께 '조금만 더 기다려주세요. 취직해서 잘할게요'라는 청년들의 편지나 자영업 때문에 힘들어하는 분들의 편지가 많다"고 전했다. 

"저처럼 시대의 흐름에 둔한 사람도 눈에 보일 정도에요. 뉴스에서 듣는 것들을 청취자의 편지로 듣게 되면 신기하기도 하고, 마음이 짠하기도 합니다. 저희가 이분들에게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이렇게 소개하는 것만으로 충분할까..." (박금선 작가) 
 

'여성시대' 양희은, 순식간에 지나간 20년 여성시대 DJ 양희은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 '여성시대' 양희은, 순식간에 지나간 20년여성시대 DJ 양희은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이정민

 
양희은은 과거 폭력 남편에 대한 사연이 많이 오던 시기를 회상했다. 하루는 함께 진행하던 전유성이 '이른 아침부터 이런 사연을 굳이 배달해야 하느냐'고 했다는 것이다. 양희은은 '해야 한다. 이런 편지가 안 올 때까지 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양희은은 <여성시대>를 통한 '보이지 않는 연대'를 이야기했다. 

"어디에도 털어놓지 못하는 이야기라도, 그 이야기를 알아듣는 사람이 있을 겁니다. 편지를 써 보내지 못한 사람이라도, 라디오를 통해 자신과 비슷한 사연을 듣게 되면 자기 객관화가 가능해집니다. 매 맞던 누군가는 아이를 데리고 쉼터로 갈 수 있는 용기가 생기는 거죠. 그게 제가 그만둬야지 그만둬야지 하면서도 <여성시대>를 이어오는 이유예요. 이런 보이지 않는 연대, 보이지 않는 어깨동무가 만들어진다는 걸 깨달았거든요. 그게 라디오의 힘이라고 생각해요. '그래, 저런 어려움 나도 알아' 하는 공감의 파도. 그게 <여성시대>의 힘이고 <여성시대>가 주는 위로가 아닐까 싶습니다." (양희은)

양희은의 다섯 번째 파트너 서경석, "내 일처럼 기쁘다" 

양희은이 20년 동안 <여성시대>를 지키는 동안, 김승현 전유성 송승환 강석우 등이 그의 곁에 머물다 떠났다. 지금 함께하고 있는 DJ 서경석은 양희은의 다섯 번째 파트너. 4년째 양희은과 함께 <여성시대>를 진행하고 있다. 
 

'여성시대' 서경석, 양희은의 5번째 파트너 여성시대 DJ 서경석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 '여성시대' 서경석, 양희은의 5번째 파트너여성시대 DJ 서경석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이정민

 
서경석 역시 1993년에 데뷔해 여러 프로그램을 거친 베테랑 방송인이지만, 대선배인 양희은 곁에선 그는 자신을 '햇병아리'라고 표현했다. 양희은의 20주년 기자간담회를 앞두고 "마치 큰 누나의 큰일을 앞둔 날처럼 잠에 들지 못했다"고. 그는 자신의 충혈된 눈을 가리키며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다"며 밝게 웃었다. 

"양희은 누님은 연예계 선배이시기도 하지만, 인생 선배시고, 진행자 선배이십니다. 제가 누님을 참 존경하고 있어요. 방송을 통해 누님에게 배우는 건 어마어마한 프로정신이에요. 양희은 누님의 다섯 번째 남자 파트너인데, 너무 영광스럽습니다. 누님 곁에서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정말 내 일처럼 기쁘고, 이 자리에 함께 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행복합니다." (서경석) 

여성시대가 아닌, 사람시대를 꿈꾼다

박금선 작가는 청취자로서 <여성시대>에 위로받은 경험을 털어놨다. 둘째 아이가 어린이집을 옮긴 날, 아이가 너무 울어 택시를 탔는데 힘이 들어 박 작가도 함께 울어버렸다고. 아이를 내려준 뒤 그 택시를 그대로 타고 방송국으로 출근하는 박 작가에게, 택시기사가 권한 것은 <여성시대>였단다. 

"아줌마, 아줌마보다 더 힘든 사람 많아요. <여성시대> 들어보세요. 하면서 라디오 볼륨을 키워주시더라고요. 그때 행복이 밀려왔어요. 청취자들도 이런 마음이겠구나, 생각했어요." (박금선 작가) 
 

박금선 작가, '여성시대' 산증인! 여성시대 박금선 작가가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 박금선 작가, '여성시대' 산증인!여성시대 박금선 작가가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이정민

 
박 작가의 경험담처럼, <여성시대>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여성들의 마음을 다독이고, 위로하며, 오랜 기간 사랑받아왔다. 하지만 양희은과 박금선 작가는 <여성시대>를 "여성만이 아니라, 이 시대의 모든 약자, 소수자와 마음을 나누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양희은은 <여성시대>라는 제목 앞에 붙은 '여성'에 대해 "그만큼 우리 사회가 여성들에게 치우쳐있었고, 모자라고 메꿀 아픔이 많았다는 이야기"라면서, "'여성시대', '남성시대' 이렇게 구분되지 않는, '사람'으로 동등한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희은의 20년 짝사랑, 그리고 연대의 힘
 

'여성시대' 양희은 화이팅! 여성시대 DJ 서경석, 박금선 작가, DJ 양희은, 강희구 PD가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 '여성시대' 양희은 화이팅!여성시대 DJ 서경석, 박금선 작가, DJ 양희은, 강희구 PD가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이정민

 
양희은은 "연예계 생활 49년 동안, 한 번도 뭘 하겠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고 했다. "20대까지 할 줄 알았던 노래를 60대 후반인 지금까지 하고 있는 걸 보면, 무언가를 예측하고 계획한다는 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지금까지는 가수라는 본업보다 '라디오 DJ'라는 역할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한 만큼, 가수로서 활동을 제대로 마무리 짓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고. 현재 작업 중인 '뜻밖의 만남' 싱글 작업도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여성시대>의 사연들은 가벼운 이야기보다, 묵직하게 감성을 누르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언젠가는 제 갱년기와 겹쳐 너무 힘들었던 적도 있어요. 이걸 언제까지 해야 하나 싶었죠. 저는 스쳐 보내지 못하고 쌓아두는 타입이라서 사연의 무게가 가장 힘들었어요. 

'언제까지'라는 건 없습니다. 전 계약서도 쓰지 않았어요. 그냥 그만두면 그만 두는 거죠. 만약 제가 <여성시대> DJ라는 자리를 힘으로 알고 휘두르려 하거나, 시청자들에게 충고한다든지 가르치려든다든지 할 때, 그땐 마이크 내려놔야죠. 주변 친구들에게 제가 그렇게 변해면 솔직하게 말해달라고 이야기해뒀어요. 

솔직히 20주년 소회랄 것도 없습니다. 아무렇지도 않아요. 만약 제 나이가 서른여덟 쯤이라면 20주년이 굉장히 큰 의미겠지만... 그래도 <여성시대> 20주년이 네게 어떤 의미냐고 물으신다면, 그 시간만큼 내가 <여성시대>를 사랑했다는 뜻일 겁니다. 힘들고, 지치고, 날씨라도 안 좋으면 지각할까 조마조마하면서도 <여성시대>를 해왔어요. 세상을 살면서 해본 적 없는, 긴 생활의 짝사랑인 것 같아요."    


한편 양희은이 이번에 받게 된 MBC 골든마우스상은 오랜 세월 한결같이 MBC라디오와 함께해온 최고의 진행자들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MBC 라디오는 혼신의 열정으로 온 세상에 사랑과 감동을 전한 이들의 목소리를 새겨 영원히 기억하고자 1996년 6월 이 상을 제정했다. 20년 이상 공헌한 진행자에게는 골든마우스를, 10년 이상 공헌한 진행자에게는 브론즈마우스를 수여하고 있다. 양희은은 1996년 이종환 김기덕, 2005년 강석, 2007년 김혜영 이문세, 2010년 배철수 최유라, 2014년 11월 임국희에 이어 역대 9번째 골든마우스상 수상자가 됐다.
 

'여성시대' 양희은, 순식간에 지나간 20년 여성시대 DJ 양희은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 '여성시대' 양희은, 순식간에 지나간 20년여성시대 DJ 양희은이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의 양희은 진행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여성시대>는 1975년 '임국희의 여성살롱'으로 첫 방송을 시작한 뒤 1988년 지금의 <여성시대>로 프로그램명이 바뀌어 31년째 방송되고 있다. 오는 7일, 1999년 6월 7일부터 <여성시대> 마이크를 잡은 DJ 양희은의 진행 20주년을 맞아 'DJ 양희은의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열린다.ⓒ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