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문세가 정규 16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후배 가수들과 함께 작업해 더 다양해진 이문세의 감성을 담았다. 선우정아가 만든 타이틀곡 '우리 사이'를 비롯해 10곡을 꽉꽉 채워넣은 이문세의 16집 < BETWEEN US > 발매기념 음악감상회가 2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라디오 부스를 콘셉트로 MC 박경림이 함께 했다.

선우정아부터 헤이즈까지... 후배들과의 만남
  

이문세, 별밤지기처럼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 디제이를 하던 시절 모습으로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비트윈 어스(Between Us)>는 3년 반만에 선보이는 정규앨범으로, 살아가다 보면 마주하게 되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와 존경하는 마음으로 대하겠다는 마음을 담고 있다.

▲ 이문세, 별밤지기처럼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 디제이를 하던 시절 모습으로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 이정민


이문세가 가요계의 내로라하는 실력파 후배들과 호흡을 맞췄다. 선우정아, 헤이즈, 개코, 잔나비, 김윤희 등으로부터 곡을 받고 피처링까지 함께 하며 이문세다우면서도 새로운 음악을 들려준다. 이렇게 많은 후배들과 호흡을 맞춘 건 이번 앨범명과도 연관이 있다. '비트윈 어스'는 모든 관계에 관한 이문세의 시선을 담은 앨범명이다.

이문세는 "곡 좀 쓴다, 가사 좀 쓴다는 분들이 많이 참여해주셨다"며 "음악을 함께 만드는 사이가 된 것이 뜻깊다"고 말했다.

"앨범에 10곡을 담았는데 단 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는 소박한 마음으로 만들었다. 이어폰으로, 혼자 운전하시다가, 또는 텅빈 자기만의 공간에서 제 음악을 혼자 들어주시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준비한 곡들이다."

이번 타이틀곡은 '우리 사이'(feat. 선우정아)다. 이 곡은 선우정아가 작사-작곡-편곡에 피처링까지 한 곡이다. 이문세는 이 곡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주며 "앨범에 들어갈 노래 선별을 이미 다 한 상태에서 마지막에 도착한 곡"이라고 말했다. 이어 "데모를 처음 들었을 때 굉장히 세련된 곡이었지만 저한테는 안 어울릴 것 같아서 싣지 않기로 했다. 그런데 회사 직원 중 막내가 제게 작은 목소리로 용기내서 '우리 사이' 한 번만 더 생각해보면 안되느냐 해서 한 번 더 들었을 때 도전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녹음을 했고 결국 타이틀곡까지 됐다"고 말했다.
  

이문세의 '비트윈 어스'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 자신이 직접 만든 라디오 프로그램 ' 별이 빛나는 밤에'의 타이틀곡을 부르고 있다. 오른쪽은 사회자 박경림.
<비트윈 어스(Between Us)>는 3년 반만에 선보이는 정규앨범으로, 살아가다 보면 마주하게 되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와 존경하는 마음으로 대하겠다는 마음을 담고 있다.

▲ 이문세의 '비트윈 어스' 이문세와 MC 박경림 ⓒ 이정민


그는 "'이문세라면 이런 곡을 부르겠지' 하는 곡도 있지만, 낯설게 다가갈 리듬과 멜로디의 노래도 있다"며 "이문세는 이런 트렌디한 곡들을 어떻게 이문세스럽게 표현할까? 하는 질문에 관한 저의 고민과 연습이 담긴 앨범"이라고 말했다. 후배들과의 협업에 관해선, '이 사람이 요즘 트렌디하니까 이 사람과 해야 겠다'는 건 없었고 블라인드로 듣고 마지막에 어떤 작곡가의 곡인지 알게 됐다고 한다.

헤이즈가 작사-작곡-편곡한 노래 '희미해서'에 관해 이문세는 "저는 사실은 이번에 헤이즈를 처음 알게 됐다"고 밝혔다. "블라인드 형식으로 초이스할 때 '목소리가 어쩜 이렇게 맑고 섹시하지?' 생각했는데 나중에 주변으로부터 헤이즈란 가수의 명성을 듣게 되고 깜짝 놀랐다"며, 이어 "헤이즈가 데모까지 불러서 보냈는데, 데모를 처음에 들었을 땐 노래 잘하는 가수가 부른 건 줄 알았다"며 칭찬했다.

개코와 작업한 'Free My Mind(feat.개코)'는 일주일 전쯤 선공개로 공개됐다. 이 곡에 대해 이문세는 "단순하게 코드 두 개로 만들어진 곡"이라며 "그걸 편곡하는 과정에서 여기 랩이 첨가된다면 너무 좋을 것 같은데 어쿠스틱한 랩을 누가 제일 잘할까 했을 때 '개코다!' 해서 제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문세가 따뜻하고 아름답고 슬픈 발라드를 해왔던 가수로 인식돼 왔고 지금도 그렇게 인식돼 있잖나. 하지만 그러면 더 이상 이문세 노래를 듣지 않는다. 이문세는 왜 트렌디한 걸 좇아가느냐, 20~30대를 의식하느냐는 말도 있는데 예전과 다를 건 없다. 트렌디한 걸 좇으려는 게 아니라 트렌디해지려고 전처럼 노력하는 거다. 저를 좋아해주는 40~50대 팬분들에게 이런 트렌디한 것도 들으셔야죠 하고 제안하고 싶다. 요즘 보면 BTS의 음악을 40~50대들도 많이 들으시잖나."

고 이영훈 작곡가와 루머에 관해 
  

이문세, 별밤지기처럼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비트윈 어스(Between Us)>는 3년 반만에 선보이는 정규앨범으로, 살아가다 보면 마주하게 되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와 존경하는 마음으로 대하겠다는 마음을 담고 있다.

▲ 이문세, 별밤지기처럼 <비트윈 어스(Between Us)>는 3년 반 만에 선보이는 정규앨범으로, 살아가다 보면 마주하게 되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와 존경하는 마음으로 대하겠다는 마음을 담고 있다. ⓒ 이정민

 
이문세의 많은 히트곡을 작곡한 고 이영훈 작곡가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문세는 그를 회상하며 다음처럼 말했다.

"늘 생각나는 저의 파트너다. 살아 계시다면 '저 이런 거 힘들어요, 몇 곡 좀 채워줘요' 하고 싶다. 영훈씨처럼 제 마음을 꿰뚫어보고 제가 제일 잘 낼 수 있는 음을 멜로디로 표현해주시는 분은 지금까지 없었다."

이어 세간에 떠돌던 이영훈 작곡가와의 불화설에 관한 직접적인 질문도 이어졌고 그 물음에 이문세가 직접 답했다.

"이문세가 이영훈이 아프고 나니까 거들떠보지도 않다가 이영훈씨가 돌아가실 때쯤 기자를 동원해서 병원을 방문하고 쇼를 했다는 말들로 제가 때 아닌 곤욕을 치르고 있다. 저한테는 참 아픈 가짜뉴스다. 유가족과 함께 장례식을 하고 추모음악회도 했는데 관계가 그렇게 안 좋았으면 어떻게 나서서 그런 걸 했겠나. 제가 어디에도 썼듯이 영훈씨와 저는 음악적인 부부관계였다. 그러나 우리는 생각이나 취미, 선호하는 음식 등에선 많이 달랐다. 그래서 음악을 같이 하지 않을 때는 각자의 삶에 충실하게, 자연스럽게 그렇게 잘 살아왔다. 저는 진실은 분명히 통한다고 생각한다. 제가 열심히 살아온 만큼 제 정신을 알아주실 거라 믿는다."
 

이문세, 박경림과 20여년사이 가수 이문세가 2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 사회자 박경림과 함께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비트윈 어스(Between Us)>는 3년 반만에 선보이는 정규앨범으로, 살아가다 보면 마주하게 되는 모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열린 자세와 존경하는 마음으로 대하겠다는 마음을 담고 있다.

▲ 이문세, 박경림과의 20여년 우정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