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라는 단어가 한창 유행할 때부터 '대체불가 엽기그룹'으로 색깔을 잡은 노라조가 2018년 새 출발에 나섰다. 지난 2005년 데뷔한 노라조는 원년 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을 영입하여 이번에 팀을 재정비했다. 데뷔 때부터 함께 했던 멤버 이혁의 뒤를 잇는 원흠이 새 멤버로서 노라조에 어떤 활력을 불어넣을지 시선이 모인다.

노라조가 3년 6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싱글앨범 <사이다(CIDER)>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에서 열렸다.

여전히 살아있는 'B급 감성'

'노라조' 조빈, 사이다 광고도 노려보아요!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의 조빈이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새 싱글 '사이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사이다'를 열창하고 있다. 3년 6개월만에 복귀하는 노라조는 원년 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이 합류,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 '사이다'로 시원한 청량감을 연출하고 있다.

▲ '노라조' 조빈, 사이다 광고도 노려보아요!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의 조빈이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새 싱글 '사이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사이다'를 열창하고 있다. 3년 6개월만에 복귀하는 노라조는 원년 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이 합류,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 '사이다'로 시원한 청량감을 연출하고 있다. ⓒ 이정민


독특함의 '끝판왕' 노라조는 남성 2인조 팝 록음악 그룹이다. 팀명 노라조는 '놀아줘'란 의미와 '노래는 라이브가 좋다'는 의미를 함께 지닌다. 재미있고 엉뚱한 콘셉트의 노래와 무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대표곡으로는 '슈퍼맨', '고등어', '카레' 등이 있다.

신곡 '사이다(CIDER)'는 여름에 어울리는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으로 강렬한 비트가 인상적인 곡이다. 노라조의 초심과 특색을 되살리고자 기존 곡인 '카레'의 마지막 가사 "인도 인도 인도 사이다"에서 이어지는 콘셉트다. 인도풍의 사운드를 이번에도 사용함으로써 기존 노라조의 고유한 색깔을 이어가는 셈이다.

이날 쇼케이스에 사이다병 모형을 머리에 붙이고 나온 조빈은 신곡 '사이다'에 대해 "우리가 즐겨 마시는 음료수 사이다와, 답답한 상황이 시원하게 뚫릴 때 쓰는 사이다란 뜻을 함께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사이다 광고를 노린 곡이 아니냐는 MC의 질문에는 "노라조는 항상 광고를 노리고 노래한다"며, 다음 곡으로는 '손해보험'을 생각하고 있다고 재치 있게 답했다.

머리에 붙은 사이다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조빈은 "제 머리와 사이다 병이 만나서 전체가 사이다가 되는 콘셉트"라며 "뿌리면 굳는 초강력 스프레이 한 통을 다 쓴 후 색깔을 내는 초록색 스프레이까지 써서 만든 머리인데 굳는 시간까지 한 시간이 넘게 걸린다"고 설명했다.

이혁과의 불화설? '개나 줘버려'

노라조, 초심으로 돌아왔다!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새 싱글 '사이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사이다'를 열창하고 있다. 3년 6개월만에 복귀하는 노라조는 원년 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이 합류,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 '사이다'로 시원한 청량감을 연출하고 있다.

▲ 노라조, 초심으로 돌아왔다!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새 싱글 '사이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사이다'를 열창하고 있다. 3년 6개월만에 복귀하는 노라조는 원년 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이 합류,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 '사이다'로 시원한 청량감을 연출하고 있다. ⓒ 이정민


노라조, 흥 폭발!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새 싱글 '사이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사이다'를 열창하고 있다. 3년 6개월만에 복귀하는 노라조는 원년 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이 합류,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 '사이다'로 시원한 청량감을 연출하고 있다.

▲ 노라조, 흥 폭발!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새 싱글 '사이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사이다'를 열창하고 있다. 3년 6개월만에 복귀하는 노라조는 원년 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이 합류,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 '사이다'로 시원한 청량감을 연출하고 있다. ⓒ 이정민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좀 더 진지한 이야기들이 오갔다. 기존 멤버였던 이혁과 결별한 것이 혹시 불화 때문인지 묻는 질문이 첫 번째로 던져졌다. 이에 조빈은 '예정된 이별'이었음을 밝혔다.

"이혁씨는 불화로 나간 게 아니다. 그런 불화설은 개나 줘버릴 일이다. 처음에 제가 노라조를 결성하면서 이혁씨에게 '녹색지대'처럼 간다고 꼬셨고 (음악적 방향성을 달리 가는 데 대해) 미안함이 있었다. 하지만 이혁씨는 10년 넘게 지친 내색을 하지 않고 저의 의견을 백프로 만족시켜줬다. 같이 활동하면서도 언젠가는 이혁씨의 갈 길을 응원해주고 보내줘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 이번에 이혁씨가 솔로 로커로서의 길을 가게 됐는데 여전히 서로 잘 지내고 얼마 전 에버랜드에서 버스킹을 할 때도 와서 응원해줬다. 노라조는 항상 변해가고 있고, 제 옆에 저와 비슷한 사람 두 사람을 놓고 세 명이서 무대를 해도 재밌겠다는 꿈도 꾸고 있다." (조빈)

그렇다면 새 멤버 원흠은 이혁의 빈자리를 대체하며 어떤 마음일까. 이 질문에 원흠은 차분하게 "사실 정말 부담이 많이 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그건 제가 노라조를 하면서 극복해야하는 것이다. 새로운 시선으로 새 노라조를 예쁘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답했다.

원흠이 영입됨으로써 음악적 방향에도 변화가 있는 걸까. 이들의 대답은 "아직은 아니"란 것이었다. 조빈은 "대중이 사랑해주신 노라조의 기존 스타일로 돌아왔다"며 "새로운 음악적 시도도 하고 있지만 키치한 우리의 스타일 자체를 버리진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말했다. 중국에서 가수로서 활동해온 원흠은 "EDM 같은 현대적이고 요즘 유행하는 음악도 들려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멤버 영입과 더불어 이번에 마루기획과 새롭게 손잡으며 새 둥지를 얻은 노라조는 "아이돌이 있는 회사라서 그런 시스템 덕을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데뷔 아래 오늘 처음으로 쇼케이스를 해본다"며 "이런 것도 아이돌이 있는 회사라서 가능한 것 같다. 보면서 부러웠는데 직접 하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조빈은 "올해가 가기 전에 새로운 곡으로 또 인사드릴 것"이라며 "노라조를 잘 만들어준 이혁씨와 새 소속사 마루기획에도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노라조' 원흠, 이혁과 판박이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의 원흠이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새 싱글 '사이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년 6개월만에 복귀하는 노라조는 원년 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이 합류,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 '사이다'로 시원한 청량감을 연출하고 있다.

▲ '노라조' 원흠, 이혁과 판박이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의 원흠이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새 싱글 '사이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년 6개월만에 복귀하는 노라조는 원년 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이 합류,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 '사이다'로 시원한 청량감을 연출하고 있다.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