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분홍 고양이가 검은 고양이로 변신했다. CLC가 소녀미를 잠시 벗어던지고 '걸 크러시' 콘셉트로 중무장했다. 이들의 5집 미니앨범 <CRYSTYLE>에 실린 주제곡은 '도깨비'다. tvN 드라마 <도깨비>의 인기가 한창인 가운데 공교롭게도 도깨비 열풍에 합류하게 됐다.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CLC의 새 앨범 쇼케이스에 다녀왔다.

현아의 집중 디렉팅, 포미닛 분위기 폴폴

씨엘씨, 파격적인 변신! 걸그룹 씨엘씨(CLC 오승희, 최유진, 장예은, 엘키, 장승연, SORN, 권은빈)가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다섯번째 미니앨범 'CRYSTYLE' 발매 쇼케이스에서 신곡 '미유미유'와 '도깨비'를 열창하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도깨비'는 현아가 같은 소속사 후배인 씨엘씨를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한 EDM TRAP 장르의 곡으로, 기존의 귀엽고 깜찍
한 이미지에서 파워풀하고 유니크한 매력으로 변신을 시도하며 확실한 인상을 남기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걸그룹 씨엘씨(CLC)는 오승희, 최유진, 장예은, 엘키, 장승연, SORN, 권은빈 등 총 7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 이정민


이날 CLC는 이번 앨범의 수록곡 '미유미유'를 부르며 쇼케이스의 문을 열었다. 첫눈에 보아도 이미지 변신이 도드라졌다. 하지만 이건 시작이었다. 쇼케이스의 진행을 맡은 소속사 선배 허경환과 잠시 이야기를 나눈 후 CLC는 주제곡 '도깨비' 무대를 선보였고, 본격적으로 강렬함을 폭발시켰다. 이전의 여린 소녀 느낌은 찾아볼 수 없었다. 포미닛을 보는 듯했다.

주제곡 '도깨비' 이야기부터 꺼내는 게 좋을 것 같다. EDM 트랩 장르인 곡 자체의 스타일부터 퍼포먼스까지 포미닛 느낌이 강하게 풍겼다. 소속사(큐브엔터테인먼트) 선배 가수인 현아가 후배 CLC를 위해 작사에 참여했다고 한다. 노래뿐 아니다. 안무부터 표정, 의상, 헤어 메이크업까지 현아의 손길이 하나하나 닿지 않은 곳이 없는 결과물이다.

리더 승연은 "좋아하는 상대를 홀리는 여자 도깨비의 이미지를 톡톡 튀고 강렬한 가사로 표현해줬다"며 작사에 참여해준 현아에 감사를 표했다. "현아 선배의 꼼꼼한 디렉팅으로 많은 도움을 받은 만큼 무대에서 멋지게 소화하고 싶다"고 포부를 덧붙이기도 했다. 막내 은빈도 감사를 전했다. 그는 "현아 언니가 뭘 좋아하나 연구해봤는데 짜장면을 좋아한다는 소문을 들었다"며 "제 용돈을 탈탈 털어 짜장면을 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씨엘씨 SORN 걸그룹 씨엘씨의 SORN이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다섯번째 미니앨범 'CRYSTYLE'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도깨비'는 현아가 같은 소속사 후배인 씨엘씨를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한 EDM TRAP 장르의 곡으로, 기존의 귀엽고 깜찍 한 이미지에서 파워풀하고 유니크한 매력으로 변신을 시도하며 확실한 인상을 남기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태국인 멤버 SORN은 '도깨비'에서 센터를 맡아 분위기를 주도했다. ⓒ 이정민


씨엘씨 장승연 걸그룹 씨엘씨의 장승연이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다섯번째 미니앨범 'CRYSTYLE'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도깨비'는 현아가 같은 소속사 후배인 씨엘씨를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한 EDM TRAP 장르의 곡으로, 기존의 귀엽고 깜찍 한 이미지에서 파워풀하고 유니크한 매력으로 변신을 시도하며 확실한 인상을 남기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장승연은 멤버들을 격려하며 리더다운 면모를 보였다. ⓒ 이정민


태국인 멤버 SORN도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현아 언니가 '너희가 하고 싶은 거 있으면 사진이나 영상을 자신에게 보내달라'고 해서 의상을 비롯한 콘셉트 사진을 엄청 많이 보냈다"고 털어놨다. 이렇게 하나하나 상의해가며 콘셉트를 잡아간 결과물이 '도깨비'인 것. 예은은 "이번에 SORN 언니가 많이 참여했다"며 "실장님과 이사님, 현아 언니에게 직접 준비한 프리젠테이션 파일을 보내서 컨펌을 받는 모습이 멋있었다"고 말했다. 저승사자 콘셉트를 맡아 어두운 매력을 발산한 SORN은 무대에서 센터에 서서 강렬한 곡의 분위기를 이끌어간다. 

SORN을 칭찬한 예은도 만만치 않게 앨범에 참여했다. 총 6곡이 실린 <CRYSTYLE> 중에서 다섯 곡의 작사에 참여한 것. 예은은 그동안 CLC 앨범을 통해 전곡 랩메이킹에 참여하며 꾸준히 작사를 해왔다.

"이번 앨범에도 기회를 주셔서 작사에 참여할 수 있었어요. 생각보다 많은 곡에 참여하게 돼서 감사해요. 앞선 앨범 활동이 끝나고 시간을 보내며 조금은 인생을 더 겪어 본 것 같아요. 그래서 가사에 쓸 수 있는 말이 조금 더 많아진 것 같습니다. 길진 않은 시간이지만 연습하면서 힘든 것도 있었고, 본가를 나와 합숙생활을 하면서 느끼는 약간의 쓸쓸한 감정도 있었는데요. 이런 것들을 이겨내려고 영화를 정말 많이 봤고, 덕분에 간접경험을 다양하게 할 수 있었어요. 그렇게 영감을 얻어서 작사할 수 있었어요." (예은)

포미닛, 혹은 현아와 비슷한 느낌에 대한 직접적인 질문에는 리더 승연이 답했다. "현아 선배님이 직접 디렉팅했지만 저희 CLC만의 스타일로 곡을 소화하려고 노력했다"며 "남아서 멤버들끼리 서로 봐주고 안무 등을 수정해가면서 저희만의 느낌을 내려고 했다"고 밝혔다. 덧붙여 예은은 "현아 언니 영상뿐 아니라 엄정화 선배님과 외국 가수들의 영상을 많이 찾아봤다"고 말했다.

'도깨비'의 강렬함, 딱 우리 스타일


씨엘씨, 파격적인 변신! 걸그룹 씨엘씨(CLC 오승희, 최유진, 장예은, 엘키, 장승연, SORN, 권은빈)가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다섯번째 미니앨범 'CRYSTYLE' 발매 쇼케이스에서 신곡 '미유미유'와 '도깨비'를 열창하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도깨비'는 현아가 같은 소속사 후배인 씨엘씨를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한 EDM TRAP 장르의 곡으로, 기존의 귀엽고 깜찍
한 이미지에서 파워풀하고 유니크한 매력으로 변신을 시도하며 확실한 인상을 남기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귀여운 모습을 주로 보여왔던 CLC의 변신은 강렬했다. ⓒ 이정민


씨엘씨, 귀요미 벗고 도깨비로 변신! 걸그룹 씨엘씨(CLC 오승희, 최유진, 장예은, 엘키, 장승연, SORN, 권은빈)가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다섯번째 미니앨범 'CRYSTYLE' 발매 쇼케이스에서 신곡 '미유미유'와 '도깨비'를 열창하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도깨비'는 현아가 같은 소속사 후배인 씨엘씨를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한 EDM TRAP 장르의 곡으로, 기존의 귀엽고 깜찍 한 이미지에서 파워풀하고 유니크한 매력으로 변신을 시도하며 확실한 인상을 남기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선배 그룹 포미닛을 연상케 하는 강렬한 퍼포먼스가 매력적이다. ⓒ 이정민


귀엽고 풋풋한 이미지에서 확 변신한 이유, 그리고 포미닛 느낌이 물씬 나는데 그것을 의도했는지를 묻는 질문이 주어졌다. 예은은 "저희 이번 무대를 보고 포미닛 선배님들이 많이 생각난다고 하시는데, 데뷔 초부터 저희의 롤모델이 포미닛 선배님이라고 말씀드려왔고 아무래도 같은 회사 식구여서 그 색깔이 보이는 것 같다"고 답했다.

걸 크러시 콘셉트로 변신한 이유에 대해선 승연이 답했다. 그는 "저희가 지금까지 상큼하고 귀여운 콘셉트를 많이 선보였는데 돌아보니 어느덧 3년차더라"며 "연습생부터 이런 강렬한 것을 해보고 싶기도 했고 저희 의견을 회사 식구들이 받아들여줘서 시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유진도 다부지게 덧붙였다. 그는 "센 콘셉트를 했다고 다시 귀여운 모습을 못 보여드리는 건 아니니까요"라며 도깨비답지 않은 해맑은 표정으로 웃었다.

CLC의 상징 이미지인 고양이의 얼굴이 할퀴어져 있어 그 이유에 관한 질문도 이어졌다. 막내 은빈이 엉뚱한 듯 재치 넘치는 답변을 했다.

"분홍색의 고양이 로고는 CLC의 귀여운 이미지를 표현하는 건데요. 제가 손톱이 좀 길어서... 얼굴을 할퀴었어요." (은빈)

CLC엔 외국인 멤버가 두 명 있다. 먼저 센터에서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SORN은 "이전 활동모습을 모니터하며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다짐했다"며 "그래서 노래 레슨도 많이 받고 춤 수업도 열심히 받으면서 많은 걸 보여드리고자 욕심 냈다"고 말했다. "외국인이지만 나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는 말에서 진정성이 느껴졌다. 엘키는 중국인 멤버다. 그는 "우리 CLC가 글로벌 그룹이니까 기회가 생기면 해외 팬분들도 만나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지금은 '도깨비'로 한국 활동에 집중할 것이라고 계획을 전했다. 끝으로 승연이 마무리 멘트를 건넸다.

"오늘을 시작으로 저희 CLC가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저희도 기대가 되는 활동이니 많은 관심 가져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승연)

씨엘씨 권은빈, 현아를 향한 하트~!  걸그룹 씨엘씨 권은빈이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다섯번째 미니앨범 'CRYSTYLE' 발매 쇼케이스에서 도움을 준 현아에게 하트를 날리고 있다. 타이틀곡 '도깨비'는 현아가 같은 소속사 후배인 씨엘씨를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한 EDM TRAP 장르의 곡으로, 기존의 귀엽고 깜찍 한 이미지에서 파워풀하고 유니크한 매력으로 변신을 시도하며 확실한 인상을 남기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은빈은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쇼케이스 분위기를 편안하게 만들었다. ⓒ 이정민


씨엘씨 장예은 걸그룹 씨엘씨의 장예은이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다섯번째 미니앨범 'CRYSTYLE'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도깨비'는 현아가 같은 소속사 후배인 씨엘씨를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한 EDM TRAP 장르의 곡으로, 기존의 귀엽고 깜찍 한 이미지에서 파워풀하고 유니크한 매력으로 변신을 시도하며 확실한 인상을 남기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음악에 대한 열정이 많은 장예은은 이번 앨범의 6곡 중 5곡의 작사에 참여했다.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