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오마이포토]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 공연과 영화의 다리

20.08.06 17:28최종업데이트20.08.06 19:36
원고료로 응원

▲ [오마이포토]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 공연과 영화의 다리 ⓒ 이정민


신태연 감독(영상연출)과 위성신 감독(공연연출)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공연영화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03년 초연 이후 스테디셀러 연극인 <늙은 부부이야기>를 예술의전당의 영상화사업 'SAC on Screen'을 통해 영화 버전으로 영상화된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는 황혼에 만난 인생 마지막 반려자와의 끝사랑을 통해 삶의 눈부신 설렘과 속깊은 교감이 주는 행복의 의미를 환기시키는 작품이다.

'SAC on Screen'은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르는 우수 공연을 고화질, 고음질의 영상물로 제작하여 한 편의 영화처럼 감상할 수 있도록 한 공연예술의 고화질 영상화 프로젝트다. 19일 개봉. 

 

▲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 공연과 영화의 다리 김명곤 배우, 차유경 배우, 위성신 감독(공연연출)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공연영화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03년 초연 이후 스테디셀러 연극인 <늙은 부부이야기>를 예술의전당의 영상화사업 'SAC on Screen'을 통해 영화 버전으로 영상화된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는 황혼에 만난 인생 마지막 반려자와의 끝사랑을 통해 삶의 눈부신 설렘과 속깊은 교감이 주는 행복의 의미를 환기시키는 작품이다. 'SAC on Screen'은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르는 우수 공연을 고화질, 고음질의 영상물로 제작하여 한 편의 영화처럼 감상할 수 있도록 한 공연예술의 고화질 영상화 프로젝트다. 19일 개봉. ⓒ 이정민

  

▲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 공연과 영화의 다리 신태연 감독(영상연출), 김명곤 배우, 차유경 배우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공연영화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03년 초연 이후 스테디셀러 연극인 <늙은 부부이야기>를 예술의전당의 영상화사업 'SAC on Screen'을 통해 영화 버전으로 영상화된 <늙은 부부이야기: 스테이지 무비>는 황혼에 만난 인생 마지막 반려자와의 끝사랑을 통해 삶의 눈부신 설렘과 속깊은 교감이 주는 행복의 의미를 환기시키는 작품이다. 'SAC on Screen'은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르는 우수 공연을 고화질, 고음질의 영상물로 제작하여 한 편의 영화처럼 감상할 수 있도록 한 공연예술의 고화질 영상화 프로젝트다. 19일 개봉.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