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열정 있지만 자식도 있는 싱글맘... 그의 험난한 가수도전기

[모모 큐레이터'S PICK] <와일드 로즈> 꿈과 현실 사이

19.11.18 14:40최종업데이트19.11.18 14:42
원고료주기

영화 <와일드 로즈> 포스터.ⓒ 판씨네마(주)

 
영국 스코틀랜드의 글래스고에 사는 로즈 린(제시 버클리)은 미국 내슈빌에서 컨트리 가수로 스타가 되는 게 꿈이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마약 사건에 타의로 휘말려 감옥에 1여 년간 수감되어 있었고 20대인 그는 두 아이의 싱글 맘이다. 성격은 불같아서, 과거 활약했던 클럽에 다시 찾아갔지만 전과자를 받아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 

로즈는 엄마 마리온(줄리 월터스)의 친구 덕분에 부잣집 청소 도우미로 취직하게 된다. 가수의 꿈은 언제 어디서든 꿀 수 있는 것. 주인 수잔나(소피 오코네도)가 나가 있는 사이 그는 집을 누비며 노래를 불렀는데 수잔나의 딸과 아들이 와서 보고는 감탄을 금치 못한다. 수잔나는 그녀를 진심으로 응원하게 되고, 이리저리 발품을 팔아 로즈의 노래 모습을 런던 BBC의 유명 프로듀서에게 전달해준다. 

하지만, 로즈에겐 두 아이가 있다. 언제까지 아이들을 할머니께만 맡겨둘 순 없는 노릇이었다. 더군다나 마리온은 딸 로즈의 허무맹랑한 미국 내슈빌 진출을 반대한다. 그럼에도, 로즈에게 기회가 오고 있는 걸 느낄 수 있다. 로즈에게 음악이란? 로즈에게 가족이란? 로즈에게 로즈란? 그녀는 어떤 선택을 할까,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 정답은 없다, 최선의 해답도 있을 것 같지 않다. 

음악, 여성, 가족

영화 <와일드 로즈>는 가진 것 목소리와 열정밖에 없는 싱글맘이자 전과자 로즈의 현실적인 성장을 그린다. 음악영화이지만 여성영화이자 가족영화이기도 하다. 정형화된 스토리에 소소하지만 예상치 못한 에피소드들이 활기를 더한다. 재미와 감동의 두 마리 토끼를 영리하게 잡은 것이리라. 

우선 음악영화로서 더할 나위 없는 음악성을 뽐낸다. 로즈 역으로 분한 제시 버클리는 2008년 영국 BBC의 오디션 프로그램 < I'd Do Anything > 준우승자 출신답게 출중한 가창력으로 심금을 울리는 감정을 전달한다. 노래를 부를 때만은 다른 세계의 다른 사람이 된 듯한, 진심이 묻어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 

로즈에게 받는 감동과 여운이 깊다. 특히 극중 로즈가 직접 부르거나 배경으로 깔리는 OST의 가사가 인상적인데, 모두 자신의 얘기를 직접적으로 풀어냈다. 그녀의 말 못할 사정과 진심을 노래를 통해 자연스럽게 전달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여성으로서, 가장으로서, 그리고 성장을 위해. 

꿈과 현실 그리고 여성
 

영화 <와일드 로즈>의 한 장면ⓒ 판씨네마(주)

 
영화는 로즈를 주축으로 진행되고 마리온과 수잔나가 곁에서 그를 돕는다. 로즈에겐 지켜야 할 가족들이 있고 꿈을 향한 고된 길이 기다리고 있지만, 그녀는 물러서지 않는다. 꿈에 있어서는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다. 꿈이 있었지만 가난했기에 현실에 두 발을 꼭 붙이고 있을 수밖에 없었던 수잔나는, 그녀를 물심양면 돕는다. 여성으로서의 연대가 빛을 발하는 순간들이다. 

하지만 수잔나는 로즈의 속사정을 전혀 모르는 바, 로즈에겐 홀몸으로 20년 동안 빵집에서 일하며 가족을 부양하는 엄마가 있고 할머니 손에서 키워지다시피 하는 두 아이도 있다. 그들을 뒤로 한 채 홀로 갈 길을 가려 하는 게 올바른 건지는 또 다른 문제다.

이 영화에서는 로즈에게 큰 영향을 끼치는 남자 인물이 없다는 점이 눈에 띈다. 로즈와 수잔나, 로즈와 마리온의 관계 자체가 여성영화로의 모습을 상징한다 하겠다. 

로즈가 여자가 아닌 남자였다고 가정해보자. 볼 것도 없이 두 아이는 할머니가 키웠을 테고, 로즈는 가장이지만 가족을 지키지 않아도 됐을 것이다. 대신 가족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자신의 성공을 위해 직행했을 테다. 하지만 여성인 로즈는 가장이면서도 성공을 꿈꾸기보다 가족을 지켜야 한다. 영화를 보며 생각해야 할 것들이 곳곳에서 보인다. 꿈인가, 현실인가의 두 갈래에 여성이 자리잡았을 때 선택의 기준과 방향과 옳고 그름은 무엇이 될까. <와일드 로즈>가 여러 신호탄 중 하나가 되길 바란다.

성장하는 법

영화가 택한 건 성장이다. 그렇다고 꿈과 현실에서 갈팡질팡하는 것도 아니다. 바로 인지상정,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보편·보통의 생각이다. 아픈 아이를 두고 성공의 목전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가? 이는 여성과 남성을 떠나, 꿈과 현실을 떠나, 인간으로서의 고민이다. 참으로 영리한 영화이다.

마리온의 성장은 다시 꿈과 현실의 선택이다. 그녀도 꿈이 있었을 터, 하지만 실현되지 않아 20년간 빵집에서 일하게 된 것이 아닌가. 딸의 진심을 깨닫고 그녀의 꿈을 응원한다. 인지상정이 꿈과 현실의 선택으로 교묘히 그리고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게 흥미롭다. 성장의 다층적이고 다채로운 모습을 짧지만 굵게 보여주는 것이다. 

인간은 죽을 때까지 성장해야 한다. 앞으로 나아가는 것만이 성장은 아니다. 때론 뒤로 물러서는 것, 양옆으로 새는 것, 정해진 길 없는 곳으로 향하는 것도 모두 성장의 면면이다. 즉, 일차원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와일드 로즈>는 쉽게 보여주지만 그 이면은 결코 일차원적이지 않은 성장이 시종일관 함께한다. 참으로 멋진 영화라 아니할 수 없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형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