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피르미누·제수스 골 브라질, 아르헨티나 상대로 2-0 승리

[코파아메리카] 4강전서 브라질이 아르헨티나 2-0으로 제압, 결승 진출

19.07.03 12:34최종업데이트19.07.03 12:34
원고료로 응원
2019 코파 아메리카 4강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대결이 3일 오전 9시 30분(한국 시간)에 브라질 미네이랑에서 열렸다. 사실상 결승전이라고 불릴 정도로, 강력한 우승 후보 두 팀이 만났기 때문에 이날 경기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아르헨티나는 조별 리그에서의 경기력을 극복하고 점점 나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브라질의 압박을 견뎌내지 못했다. 결국 경기에서 브라질이 2-0으로 승리해 결승전에 진출했다.
 

브라질의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모습(오른쪽, 자료사진). ⓒ 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빌드업을 방해한 브라질

경기 초반, 아르헨티나는 오타멘디-페첼라 센터백 듀오 사이로 파레데스가 들어오며 후방 빌드업을 시도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가 후방에서 볼을 잡으면 순간적인 압박을 통해, 볼을 가진 선수를 둘러쌌고, 이는 아르헨티나의 패스 길을 막았다.

후방에서 빌드업이 이뤄지지 못하자 아르헨티나는 수차례 패스 미스를 남발했고 경기의 주도권을 브라질에 넘겨줬다. 특히 브라질은 피르미누까지 아르헨티나의 3선을 압박하며, 파레데스의 빌드업을 방해했다. 결국 빌드업에서 위기를 느낀 아르헨티나는 전반 18분 제수스에게 선취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브라질의 압박을 타개하기 위해 아르헨티나가 선택한 것은 메시의 움직임이었다. 4-4-2 다이아몬드의 중앙 꼭짓점으로 선발 출전한 메시였지만, 이날 메시는 포지션이 무색할 정도로 3선까지 내려오며 팀의 전체적인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했다. 후방 지역에서 메시가 볼을 받아주며 조금씩 전진하기 시작하자, 브라질의 압박을 타개하는 모습이 많이 나오기 시작했다.

마침내 아르헨티나가 전반 점유율을 5대5까지 좁히며,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오는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여전히 브라질의 압박은 거셌고, 특히 오타멘디는 강한 압박과 브라질의 수비 위치에 고전하며 잦은 패스 미스를 범하며 아쉽게 전반을 마쳤다.

후반, 역습을 노렸던 브라질

후반 시작과 동시에 치치 감독은 다소 부진했던 에베르통을 빼고 윌리안을 투입하며 공격 진영에서 변화를 꾀했다. 초반 에베르통 자리에서 뛰었던 윌리안이었지만, 점차 시간이 지나자 제수스가 왼쪽으로 이동했고 오른쪽에 윌리안이 위치했다.

또한 브라질은 다소 수비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역습을 노렸다. 브라질의 수비적 운영 속에 메시를 중심으로 한 아르헨티나가 주도권을 다시 되찾아왔고, 이에 스칼로니 감독은 아쿠냐를 빼고 디 마리아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디 마리아는 이렇다 할 영향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결국 후반 71분 제수스의 단독 돌파에 이은 역습에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2-0을 만든 브라질은 제수스를 빼고 알란을 투입하며 중원에서의 영향력을 강화했고, 경기를 더욱 수비적으로 운영했다.

아르헨티나는 마지막 교체 카드로 좌측 윙백인 타글리아피코를 빼고 디발라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결국 경기는 2-0으로 마무리됐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 전문 언론인을 꿈꾸는 시민 기자 김민재입니다. 부족한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마음껏 피드백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