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비스트로 돌아갈 일 없다" 하이라이트로 무대에 서다

[현장] 하이라이트 1집 미니앨범 < CAN YOU FEEL IT? > 쇼케이스

17.03.20 21:48최종업데이트17.03.20 21:48
원고료주기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는데 걱정이 안 된다고 하면 거짓말이고요.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고, 멤버들이 있기 때문에 걱정 되고 겁은 나지만 설레는 마음이 더 큽니다." (양요섭)

전 비스트 멤버 5명이 '하이라이트'라는 새 팀명으로 1집 앨범을 발표했다. 9년차 가수지만 '시작'이라는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의 풋풋함마저 풍긴다. 이런 풋풋함의 근원은 다섯 멤버가 가진 새 마음가짐이겠지만, 사실 이들은 '해오던 그대로 계속' 해나갈 뿐이라고 담담히 말한다. '하이라이트'는 멤버 장현승의 탈퇴 이후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상표권을 소유한 '비스트'에서 팀명을 바꾼 뒤 새롭게 활동을 시작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하이라이트의 '데뷔' 쇼케이스 현장을 전한다.

"비스트란 이름, 다시 쓸 일 없다"

그룹 하이라이트(윤두준,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가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첫번째 미니앨범 < CAN YOU FEEL IT? > 쇼케이스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하이라이트에게 가장 궁금한 건 아무래도 '비스트'의 존재가 아닐까. 어김없이 나온 질문에 하이라이트 멤버들은 마음의 준비가 됐다는 듯 차분하게 답을 내놓았다. 일단 "비스트란 이름을 왜 지키지 못했는지"를 단도직입적으로 묻는 질문에 윤두준이 마이크를 들었다.

그는 "오래도록 활동한 이름을 지키고 싶었지만 전 소속사 큐브와의 협상이 잘 진행되지 않았다"며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 선에서 할 수 있는 노력은 다 했고, 더 이상 질질 끌면 팬분들 만날 시간도 늦춰질 것 같아 마음을 굳게 먹고 새 이름으로 나오게 됐다"고 했다.

양요섭은 윤두준의 말에 덧붙여 "저희 다섯 명을 사랑해주시는 거니까 저희 다섯 명만 있으면 팀 이름이 무엇이 됐든 중요한 것이 아니다"고 했다. 전 소속사 큐브와의 관계에 대한 질문이 연달아 이어졌고 멤버들은 역시 솔직하게 대답했다.

"저희가 큐브를 안 좋게 나온 게 아니기 때문에 관계가 나쁘지 않아요. 이렇게 하이라이트로서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원동력을 준 것도 큐브이기 때문에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서로 도와가면서 하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우려는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윤두준)

윤두준은 "새로운 시작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정민


막내 손동운의 귀여운 포즈.ⓒ 이정민


지금까지 큐브라는 거대 기획사의 보호를 받아온 이들은, 이제 어라운드 어스라는 신생 기획사와 함께한다.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을 것 같다는 말이 다음 질문으로 이어졌다. 이에 양요섭은 "중소기획사를 차려 다시 시작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쉬운 게 없었다"며 "회사를 새롭게 설립하겠다고 한 것부터 힘듦의 시작이었고 앞으로도 순탄치 만은 않을 듯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저희끼리 웃으면서 일할 수 있고, 회사 사람들과도 행복하게 일할 수 있다는 것 자체로 성공적이다"고 자신 있게 덧붙였다.

용준형도 "회사의 모든 분들이 저희 다섯 명만 봐주시고 다섯 명을 위해서만 일하시기 때문에 그것이 가장 장점이라 생각한다"며 "작게 시작해서 키워가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며 긍정적인 대답을 덧붙였다. 그는 소속사 이름 '어라운드 어스'에 관해 "말 그대로 어딜 봐도 있다는 뜻으로 다양한 곳에서 친근하게 다가가겠다는 의미로 만든 이름"이라고 소개했다.

비스트와 하이라이트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는 윤두준이 입을 열었다. "차이점은 팀명과 소속사 이름이 바뀐 것 말고는 없다"며 "이름이 바뀌었다고 해서 음악에 대한 저희의 마인드나 정체성이 바뀐 것은 아니다"고 못박았다. "불가피하게 그룹 이름이 바뀐 거니까 최대한 지금까지 해온 대로 할 생각"이라며 윤두준은 특유의 긍정적인 미소로 다음처럼 덧붙였다. "이왕 이렇게 된 것 파이팅하도록 하겠습니다!"

혹시라도 나중에 비스트라는 이름을 쓸 수 있게 된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날카로운 추가 질문에는 양요섭이 분명하게 답했다.

"사실 비스트라는 이름이 대중에 많이 알려져 있는 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비스트가 하이라이트로 바뀌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지하철 스크린 도어에 홍보를 하는 등 열심히 알리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쭉 하이라이트란 이름을 쓸 것입니다." (양요섭)

전곡 자작곡으로 채운 앨범

프로듀싱팀 굿라이프를 이끌고 있는 용준형.ⓒ 이정민


이기광이 은은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정민


독특한 의상을 훌륭히 소화한 양요섭.ⓒ 이정민


이번 앨범에는 총 5곡이 수록됐다. 기존 비스트 음악보다 한층 밝아진 느낌이다. 특히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가 그렇다. 이 곡을 만든 용준형은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지금까지 저희가 해온 곡 중에 가장 빠르고 에너지가 높은 곡"이라며 "많은 분들의 염려와 걱정 속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너무 각 잡고 우울한 느낌보단 밝은 에너지로 가고 싶었다"고 밝혔다.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으로 처음으로 들려드리는 음악인데요. 그렇기 때문에 전보다 더 신경 쓰고 더 많이 노력했다기 보다는, 항상 해온 것처럼 멤버들과 상의해가며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용준형)

프로듀싱팀 '굿 라이프'로서 이번 앨범을 채운 용준형은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를 들었을 때 잠시나마 고민을 잊으셨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전했다. 굿 라이프는 선공개된 '아름답다'와 수록곡 'Can You Feel It?'도 만들었다. 나머지 곡 '시작'은 양요섭이 작사 작곡에 참여했고, '위험해'는 이기광과 용준형이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이처럼 앨범에 수록된 전곡을 비스트 멤버가 직접 만들며 하이라이트만의 색깔을 오롯이 담아냈다.

특히 'Can You Feel It?'은 오직 팬들을 위해 만든 노래라 더욱 특별하다. 이 곡을 만든 용준형은 "가사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희가 새로운 이름으로 돌아오기까지 순탄치 만은 않았다"며 "어떻게 되든 앨범을 내야겠다는 생각으로 앨범작업을 계속 해 왔고 '우리가 돌아온 걸 너는 느낄 수 있니?'라고 팬분들에게 건네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 곡을 만든 후 앨범명도 동일하게 짓게 됐다.

비스트에서 하이라이트로. 이름은 바뀌었지만 이들은 여전히 자신들의 색깔이 묻은 음악을 해나가고 있다. 윤두준이 마지막으로 한 마디 남겼다.

"시작이 반이니까 이제 반 왔습니다. 나머지 반을 채우기 위해 저희가 여정을 떠날 텐데 많이 응원해주세요." (윤두준)

'하이라이트'는 장현승의 탈퇴 및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상표권을 소유하고 있는 '비스트'에서 이름을 바꾼 뒤 컴백하는 가요계 9년차 그룹이다.ⓒ 이정민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3,662

A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