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개편 <해피투게더3> 시청률 3%대, 이럴 바에야

[TV리뷰] MC진과 형식 바꿨지만 반응 신통치 않아...차라리 유재석이 나선다면?

15.10.09 15:34최종업데이트15.10.09 15:46
원고료로 응원

KBS 2TV <해피투게더3>가 8일 방송부터 개편되며, 기존 MC였던 박미선과 김신영이 하차했다. ⓒ kbs


기존 MC였던 박미선, 김신영이 하차하고 전현무, 김풍이 새롭게 합류한 KBS 2TV <해피투게더3>가 7년 만에 사우나복을 벗은 채 작업복을 입고 변화를 시도했다.

지난 8일 방송 말미, 이 변신이 그야말로 미흡한 점이 많은 첫 회임을 강조하며 앞으로 좀 더 노력할 것을 강조했지만 '첫 술에 배부르랴'라는 속담이 무색하게 변화된 <해피투게더3>의 시청률은 지난주 4.3%(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이하 동일)보다 떨어진 3.7%를 기록했다.

전현무가 과연 대세일까?

새롭게 단장한 <해피투게더3>는 세트장에 게스트가 가져온 소장품 100개를 놓고 퀴즈와 토크를 하는 형식을 취했다. 사우나복 대신 작업복을 입고 헌 물건들을 스튜디오에 정리하느라 쩔쩔매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MC들과 제작진이 이 새로운 포맷을 위해 얼마나 고심을 했는가가 전해진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뿐이다. 애썼다. 하지만 그 노력이 가상하다고 재미없는 걸 봐줄 수는 없지 않겠는가 말이다.

이날 합류한 전현무에 대해 김풍은 말미에 안쓰럽다는 표현을 숨기지 않았다. 늘 케이블 방송 등에서 펄펄 날던 전현무가 그의 고향이라 할 수 있는 KBS, 그것도 유재석의 곁에서 어색해하며 말 한 마디 제대로 하지 못하는 모습이 안타까웠나 보다. 그런 김풍의 평가에 대해 전현무는 명쾌하게 정리한다. 아마도 내일의 시청률이 안 나오면 그건 오로지 자신의 탓일 테고, 혹시나 시청률이 잘 나오면 '유느님' 덕일 거라고.

<해피투게더3>에 새 MC로 합류한 전현무. ⓒ KBS


그런 전현무의 자조적인 평가는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그간 온라인상에서 예능 신 4대천왕이라 지칭되던 이들에 대해 대다수가 이견을 표시한 사람이 다름 아닌 전현무였다. 그에 대한 과대평가에 문제 제기가 많았음에도, 정작 KBS는 퇴사한 전현무를 '금의환향'식으로 추석 특집 <전현무 쇼>에 이어 <해피투게더3>에 합류시킴으써 그의 아직은 미흡한 자질을 빠르게 드러내고 말았다.

유재석 옆에 선 전현무는 그의 말처럼 그간 어느 방송에서보다 어색했다. 아니, 전현무에게 어울리는 방송이 아니라는 것이 맞는 평가가 아닐까. 그간 전현무가 빛을 발한 경우는 JTBC <히든싱어>처럼 양념 같은 진행이 어울리는 프로그램이었다. 그조차도 '과연 전현무가 아니라면 안 되었을까'라는 질문을 던진다면, 고개가 갸우뚱해진다.

<해피투게더3>에서 본인조차 갑갑해 하는 것이 드러나듯, 유재석처럼 그 누군가의 곁에서 함께 방송을 꾸려가기에 전현무라는 캐릭터는 미흡하거나 적합지 않은 존재이다. 늘 어느 자리에서나 자신감 혹은 안하무인에 가까운 자기애로 튀어 오르는 캐릭터로 두각을 나타낸 것이 전현무였으니까. 그 캐릭터의 도드라짐으로 대세가 되었을지는 몰라도, <전현무 쇼>에 이어 <해피투게더3>에서도 보이듯이, 그가 진짜 4대천왕이 될 길은 아직 요원한 듯 보인다.

지금 유재석에게 필요한 것은?

유재석 ⓒ kbs


하지만 유재석에게 문제가 되는 것은 '전현무냐 아니냐'가 아니다. <해피투게더3>의 MC진 유재석-박명수-조세호-전현무-김풍의 전열을 보면 기시감이 느껴진다. 20부작으로 종료된 <나는 남자다>가 떠오른다. 장동민, 허경환, 배우 임원희 등이 합류한 집단 MC 체제와 너무 비슷하지 않은가 말이다. 당시 예능 블루칩이라 지칭되는 인물에, 타 예능 프로그램에서 좀 재밌다고 평가받던 사람들을 불러다 만든 어색한 조합은 팀워크를 만들기에도 한참이 걸렸다. '유재석과 예능을 하면 오래 할지는 몰라도, 유재석만 남는다'는 박명수의 평가처럼, 유재석을 제외하고는 그 누구도 기억되지 않는 그런 조합의 연속이다.

이렇게 대세 혹은 예능에서 좀 화제가 된다는 인물들을 모아 새로운 군단을 만든 <해피투게더3>는 누군가의 안 쓰는 물건을 가져다 그것을 매개로 토크를 나누고, 재발견해주고, 나누어 준다는 의도는 좋은 예능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강호동의 <달빛프린스>가 떠오른다. 의도는 좋지만 재밌지도, 어울리지도 않았던.

헌 물건을 가져다 애써 늘어놓고, 그걸로 퀴즈를 하고, 이야기를 나누고, 그것의 의미를 재조명하는 새로운 형식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노라면 안타깝게도 그 이전 목욕탕에서 나누던 이야기와 그리 다르지 않다.

개편 첫 게스트는 지석진과 개리였다. 이제는 한류스타가 되었다는 지석진이지만 유재석에게는 언제나 나이 많은 철부지 같은 형이다. 심지어 개리는 KBS 첫 출연이 무색하게 예능판에서 신선한 인물은 아니다. 결국 형식이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제 아무리 옷을 바꿔 입고 장소를 달리 해봐도, 여전히 지석진은 유재석에게 UFO나 믿고 기러기 아빠이기를 즐거워하는 철딱서니 없는 형이요, 개리는 <런닝맨>의 동료일 뿐이다. 제 아무리 주변에 기지 넘치는 김풍과 자신감 넘치는 전현무가 있고, 형식이 달라져도 <해피투게더3>는 유재석에 의한 유재석의 쇼이기에 그가 바라보는 게스트, 그가 나누고 싶은 이야기가 프로그램을 채울 수밖에 없는 것이다.

지난 8일 방송부터 MC진과 형식 등을 바꾼 <해피투게더3>의 첫 게스트는 지석진과 개리였다. ⓒ KBS


차라리 이럴 바에 우수리를 다 떼어 버리고 이즈음에 유재석의 홀로서기를 해보는 것이 어떨까 싶다. 제 아무리 유재석이 새롭게 하는 프로그램들마다 시원찮은 성적을 내세워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에서 그는 여전히 예능의 선두주자이다. 해마다 연말 시상식이 열리면 스테디셀러 유재석에게 어떤 상을 주어야 할지 방송국들은 고심한다. 심지어 대상을 받은 사람들이 유재석에게 민망해 하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유재석은 새 프로그램을 할 때마다 자신을 내세우는 대신, 여전히 낯선 형식과 어색한 조합의 출연진들과 씨름을 한다.

<힐링캠프>가 김제동으로 승부수를 내세웠듯이, 이제 <해피투게더>도 어차피 유재석에 의한 프로그램이라면, 유재석 한 사람으로 프로그램을 이끌어 가는 것이 어떨까? 정 불안하다면, 그래도 그와 가장 호흡이 잘 맞았던 박명수나 박미선 정도의 보조는 괜찮을 듯하다. 형식도 꼭 사우나복을 입거나 작업복을 고집할 필요도 없다. 출연진에 따라 셰프복을, 운동복을 입을 수도 있는 유연한 설정으로 가면 될 터이다.

이러니저러니 해도 대한민국에서 게스트의 이야기를 가장 잘 들어주고, 그의 장점을 예능에 맞춰 잘 끄집어 내 한바탕 놀 수 있는 장을 만들어 주는데 있어서는 유재석만한 MC가 없다. 이제 그의 능력을 자신감을 가지고 한번 밀어붙일 때도 되지 않았을까? 저 웃지 못 할 <해피투게더3>의 새 조합보다야 적어도 나을 듯하다. 전현무도, 김풍도, 가장 빛을 발한 건 게스트로 나올 때였다. 그리고 그걸 만들어 준 사람은 바로 유재석이다. 이제 유재석 자신을 믿고 나설 때다.

다만 우려되는 점이 있다면 '유재석이냐 아니냐'가 아니라, 노회해가는 유재석이다. 이날 방송에서 보이듯이 개리의 자기계발서에 반색을 하고, UFO를 믿는 지석진에게 면박을 주는 유재석의 시각인 것이다. 더 이상 자기계발서가 좋은 책이라 평가받지 않는 세상에서, 유재석의 토크 내용은 그의 나이와 함께 진부해질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지 메이킹이 아니라 필요 없어서' 명품을 사지 않는다는 유재석이라면, 그 본연의 진솔한 모습으로 그만의 쇼를 기대해 볼 가치가 있을 듯하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