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힐링캠프> 측 "주진우 통편집? 사실과 다르다"

이승환, 방영 후 SNS에 "진우 나오는 걸 싫어하는 '그 누군가' 이해가 안 가" 올려

15.10.06 11:07최종업데이트15.10.06 12:34

SBS <힐링캠프> 이승환 편에 <시사인> 주진우 기자는 옆모습이나 단체 화면으로 주로 등장했다.ⓒ SBS


SBS <힐링캠프> 측이 가수 이승환의 친구로 출연한 <시사인> 주진우 기자를 과도하게 편집했다는 지적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6일 <힐링캠프> 관계자는 <오마이스타>와의 통화에서 "(통편집할) 의도가 있었다면 전체적으로 (주진우 기자가 등장한 부분을) 걷어내지 않았겠느냐"라며 "주진우 기자 출연분은 통편집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전체적인 콘셉트는 이승환과 500명의 방청객 MC가 이야기를 나누고, 이승환이 방청객의 사연에 맞는 노래를 부르는 것이었다"며 "류승완 감독과 강풀 작가, 그리고 주진우 기자는 이승환의 친한 친구 격이자 500명의 방청객 중 한 명으로 참여했던 것이지, 무대에 오르는 게스트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주진우 기자가 녹화 당시 많은 말을 하지는 않았지만 류승완 감독과 강풀 작가가 이승환의 인디 뮤지션 지원과 관련한 이야기를 할 때 이를 정리하는 역할을 했고, 이 부분은 방송에 사용됐다"며 "의도 등을 가지고 통편집을 했다거나 자체 검열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승환은 자신이 출연한 <힐링캠프>가 방영된 다음날인 6일 오전 자신의 SNS에 "제작진들은 최선을 다했을 것이다, 그 상황과 심정 모두 이해가 간다"며 "하지만 진우(주진우 기자)가 나오는 걸 싫어하시거나 무서워하시는 '그 누군가'는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승환 "어린왕자 별명, 이젠 지드래곤에 넘기겠다"

SBS <힐링캠프> 이승환 편에 <시사인> 주진우 기자는 옆모습이나 단체 화면으로 주로 등장했다.ⓒ SBS



A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