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박정수, 데뷔 43년 만에 첫 연극 도전

연극 '다우트' 캐스팅...깊은 내면 연기 선보일 예정

15.03.11 13:17최종업데이트15.03.11 13:26
원고료로 응원

배우 박정수 ⓒ 더착한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정수가 데뷔 43년 만에 처음으로 연극 무대에 선다.

공연 기획사 코르코르디움은 연극 <다우트>에서 박정수와 차유경이 엘로이셔스 역을 맡는다고 11일 밝혔다.

<다우트>는 인간의 내면에 잠재한 의심과 의혹, 확신과 불확실성을 탐구한 작품이다. 지난 2008년 국내 초연 당시 김혜자가 엘로이셔스 역을 맡았다. 존 페트릭 쉔리 원작의 <다우트>는 2008년 영화로 제작돼 같은 해 미국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 시상식 4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주목 받기도 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오는 26일부터 4월 1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진행된다. 박정수, 차유경과 함께 서태화, 문수아, 김미란 등이 출연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