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개그콘서트> 출신 5인방이 뭉쳐 만든 개그팀 '쇼그맨'. (왼쪽부터 김원효, 김재욱, 박성호, 정범균, 이종훈)

KBS 2TV <개그콘서트> 출신 5인방이 뭉쳐 만든 개그팀 '쇼그맨'. (왼쪽부터 김원효, 김재욱, 박성호, 정범균, 이종훈)ⓒ 쇼그맨


지금까지 한국 코미디는 공개 방송에 많은 빚을 지고 있었다. 스타도, 유행어도, 대부분이 방송에서 만들어졌다. 하지만 요즘 심심찮게 등장하는 이야기가 있다. '공개 코미디 위기론'이다. 시청률 30%대를 넘나들었던 과거의 영광은 그야말로 옛이야기가 됐다. 일례로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대표격이라 할 수 있는 KBS 2TV <개그콘서트>는 시청률 추락을 거듭한 끝에 지난 방송(11월 29일)에서는 9.9%(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주의 깊게 살펴볼 만한 변화가 있다. 무대로 진출하는 개그맨들이 늘어나고 있다. 자신의 이름을 내건 공연을 만드는 데 그치지 않고 전용 소극장을 열고 관객을 맞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최근 전국 투어를 시작한 데 이어 2016년 2월부터 미국 6개 도시를 비롯해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의 공연을 앞둔 '쇼그맨'도 <개그콘서트> 출신 박성호, 김재욱, 김원효, 이종훈, 정범균이 뭉쳐 만든 개그팀이다. '쇼그맨'이라는 이름은 '쇼하는 개그맨'을 줄여 만든 이들만의 용어다.

각자 <개그콘서트>에선 한 자리씩 하던 이들이다. 소속사의 지원 아래 연예인으로서의 '케어'도 받았다. 하지만 무대에선 이 모든 것들이 소용없다. 분장하고 의상을 챙기는 일부터 개그에 사용될 소품을 나르고, 사전에 음향이나 영상 등 공연장의 상태를 점검하는 일까지 모두 이들의 몫이다. 아예 직접 차를 몰고 공연장을 오가기도 한다. 방송 출연은 물론이고 행사나 광고 출연 등 부수적인 수입도 어느 정도 포기한 지 오래다. 하지만 이들은 "'쇼그맨'은 앞으로도 오래 뭉쳐 있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개그콘서트> 재탕? 다 다시 짰다"

 KBS 2TV <개그콘서트> 출신 5인방이 뭉쳐 만든 개그팀 '쇼그맨'.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박성호, 김재욱, 정범균, 이종훈, 김원효)

KBS 2TV <개그콘서트> 출신 5인방이 뭉쳐 만든 개그팀 '쇼그맨'.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박성호, 김재욱, 정범균, 이종훈, 김원효)ⓒ 쇼그맨


다섯 명 중 맏형인 박성호는 "각자 '쇼그맨'에 합류한 이유는 다르겠지만, 교집합이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 교집합이란 무대를 향한 갈증이다. 앞서 <대박포차> 등 연극에 코미디를 가미한 공연에 출연한 경험이 있던 김원효는 본격적인 코미디 공연을 무대에 올리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고정 코너에 출연하면서도 매주 새로운 코너를 짜 가는 것으로 갈급함을 해결하곤 했던 이종훈은 코미디의 원천지라 할 만한 무대에서 자신을 연마하고 싶었다. 20년 가까이 <개그콘서트>에 머물렀던 박성호는 어느 순간 영감이 바닥난 자신을 발견했다.

그 가운데 역시 <개그콘서트> 출신인 윤형빈이 소극장을 만들고 공연을 기획하는 모습이 이들의 눈에 띄었다. 박성호는 "그게 구심점, 또는 촉매가 된 것 같다"며 "처음 공연을 생각하고 마음이 맞는 이들끼리 이야기를 하는데 누구 하나 '생각해 보겠다'고 말하지 않았다, 다들 단번에 오케이 했다"고 전했다. 김재욱도 "다들 몇 년 이상 공연에 대해 생각을 하고 있었지만 터뜨리지 못했던 것 같다"며 "조그만 개울물들이 강어귀에서 만나 물이 분 셈"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지난 7월 의기투합한 이들은 2개월 만인 9월 12일 첫 공연을 치렀다. 열망이 컸던 덕분인지 일은 속전속결로 진행됐다. 이종훈은 그 두 달을 "허투루 만난 적이 한 번도 없었다"며 "늘 회의가 끝나면 다음 계획이 딱딱 잡혔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쇼그맨' 공연을 두고 "방송(<개그콘서트>)에서 했던 건 거의 하지 않고 새로 짰다"며 "최대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코미디 외에도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고 미리 준비한 영상도 트는데, 다섯이 낼 수 있는 시너지의 최대한을 내는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박성호 "전반적인 지휘를 맡았다고 할까요, 앞에서 끌어가는 건 범균이의 몫이에요. 연출적인 부분에선 종훈이가 아이디어가 많죠. 나머지는 '관객 저격수'인 셈이에요. 그런데 또 각자 포인트가 다르죠. 원효가 관객과의 호흡이 돋보인다면 재욱이는 마술, 노래 등 다양한 방면에서 재능을 보여줘요. 흥을 돋우는 덴 최고죠. 저요? 저는 그야말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스타일이라 (상대방과 함께) 즉흥적인 재미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두고 있어요."

"넌버벌 코미디, 유닛 활동도 계획...믿고 볼 수 있는 공연 되고파"

 KBS 2TV <개그콘서트> 출신 5인방이 뭉쳐 만든 개그팀 '쇼그맨'.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박성호, 김재욱, 정범균, 이종훈, 김원효)

KBS 2TV <개그콘서트> 출신 5인방이 뭉쳐 만든 개그팀 '쇼그맨'.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박성호, 김재욱, 정범균, 이종훈, 김원효)ⓒ 쇼그맨


이들의 바람대로 무대에 서는 하루하루는 좋은 자극이 되고 있다. 방송에서라면 NG라고, 다시 촬영해야 한다고 할 일도 무대에서는 얼마든지 코미디로 승화될 수 있다. 김원효는 "처음 박성호가 짠 대로 연기하지 않아 힘들기도 했지만 이젠 적응이 됐다"며 "한 번 공연을 본 관객이라도 '이 사람이 어떻게 할까'라는 마음으로 또 새롭게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평했다.

그야말로 초심으로 돌아가, 스태프 등 주변의 커다란 도움 없이 자신의 힘으로 만드는 공연인 만큼 각자가 느끼는 보람도 크다. 정범균은 "그동안 <개그콘서트>에서만 호흡을 맞추다 보니 잘 몰랐는데, 다들 이렇게 공연을 좋아하고 열정을 갖고 있었다는 걸 새롭게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벌써 "일단 '쇼그맨' 기본 공연은 남녀노소 모두를 목표로 하되, 특별한 타깃 층을 겨냥한 코미디는 또 따로 만들어야 할 것 같다"(김재욱)는 청사진도 나왔다.

이종훈 "저희끼리 '멤버를 더 늘려볼까'라는 이야기도 나눠 봤어요. 하지만 쇼그맨은 언제까지나 쇼그맨인 걸로! (웃음) 원조라는 게 중요하잖아요. 앞으로도 이렇게 원조 멤버 다섯이 뭉쳐야 힘이 나지 않을까 싶어요. 그래서 저희는 더블 캐스팅도 생각하지 않고 있어요."

김재욱 "'쇼그맨'이 하나의 브랜드가 되는 것이 저희의 목표죠. 믿고 볼 수 있는 공연이라는 인상을 드리고 싶어요. 또 지금은 콩트 등 말을 하는 코미디를 위주로 공연을 짰지만, 해외 코미디 페스티벌을 노린 넌버벌 코미디도 구상하고 있어요. 저희 멤버들을 유닛으로 묶어 공연을 만드는 방안도 생각하고 있고요. 일단 해외 공연을 잘 마치고, 다녀와서 생각해 봐야죠."

○ 편집ㅣ곽우신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