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후 진행된 tvN 새 토일 드라마 <슈룹>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유선호, 문상민, 김혜수, 김형식 감독, 최원영, 김해숙, 옥자연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7일 오후 진행된 tvN 새 토일 드라마 <슈룹>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유선호, 문상민, 김혜수, 김형식 감독, 최원영, 김해숙, 옥자연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tvN


이번에는 왕실이다. 한국의 무한경쟁 입시 문제를 고발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 SKY 캐슬 >에 이어 조선시대 왕실의 치열했던 교육열 이야기가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7일 오후 tvN 새 토일 드라마 <슈룹>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펼쳐졌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김형식 감독과 배우 김해숙, 김혜수, 최원영, 옥자연, 문상민, 유선호가 참석했다. 

오는 15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되는 <슈룹>은 조선시대 사고뭉치 왕자들을 잘 키우기 위해 왕실 교육 전쟁에 뛰어드는 중전(김혜수 분)의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를 그린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김형식 감독은 기획 의도에 대해 왕실 교육 이야기를 통해 현재 우리 사회를 담아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왕실 교육으로 드라마를 만들면 재미있지 않을까 하는 (박바라) 작가님의 상상력에서 출발했다. 저도 함께 찾아보니까 (왕실 교육에) 재미있는 게 많더라. 왕세자 자리를 놓고 궁중 내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이야기다. 국모이자 왕자들의 엄마인 중전이 자식들을 지키고 자기 사람을 지키는 과정을 통해 현재의 우리 사회 모습을 담아내고 싶다. 많은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자는 의도로 시작했다."(김형식 감독)
 
 7일 오후 진행된 tvN 새 토일 드라마 <슈룹>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김혜수가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7일 오후 진행된 tvN 새 토일 드라마 <슈룹>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김혜수가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tvN

 
김혜수는 극 중에서 사고뭉치 다섯 왕자를 자식으로 둔 조선의 국모 화령 역을 맡았다. 하루가 멀다 하고 매일 시끄러운 일을 만드는 왕자를 챙기느라 기품도 버린 화령은 궁에서 가장 발이 빠른 사람으로 정평이 나 있는 인물이다. 김혜수는 "이번 작품은 모든 게 신선하다. 조선시대이지만 가상의 인물들이고 퓨전 사극이 아니라 정통에 가깝지만 공기까지 새롭다. 캐릭터들도 현대적이었다. (대본을) 처음 봤을 때부터 너무 재미있어서 저 역시 기대하면서 촬영에 임했다"고 전했다.

태평성대를 이룩한 성군 이호 역은 배우 최원영이 맡았다. 그는 "왕좌에 앉아보니 고독하다.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왕이 신하와 백성들을 생각하는 마음, 아버지로서 아들을 생각하는 마음, 아들로서 어머니를 대하는 마음을 동시에 보여주는 캐릭터이면서도 그 균형을 이루기 위해 애쓴다"며 "임금이기에 가질 수 있는 양가 감정, 번민과 고뇌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해숙은 서자였던 이호를 임금으로 만든 능력의 소유자 대비마마로 분했다. 그는 "아들에 대한 사랑으로 시작했지만 아들을 통해 자기 욕망을 분출하는 인물이다. 아들에게 후궁도 너무 많고 자식도 너무 많다. 거기다 우유부단 하고 (내명부에게) 결정을 미룬다. 성군이지만 가족 안에서는 그닥 (좋지 않다)"며 웃었다.

"'슈룹', 어머니의 사랑 상징"
 
 7일 오후 진행된 tvN 새 토일 드라마 <슈룹>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김해숙, 최원영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7일 오후 진행된 tvN 새 토일 드라마 <슈룹>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김해숙, 최원영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tvN

 
<슈룹>은 왕실교육이라는 신선한 소재는 물론이고 독특한 제목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슈룹'은 우산을 가리키는 순우리말이다. 김형식 감독은 "제목을 처음에 말씀드리면 많은 분들이 영어인 줄 아신다"며 "우산이 그렇듯 자식에게 닥치는 비바람을 막아주는 어머니의 사랑을 상징한다. 저희 드라마에서는 슈룹이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그 이면에는 우리들의 욕망이 숨어있기도 해서 욕망과 사랑이 부딪히는 과정에서 아이들과 어른이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혜수는 <슈룹>에 대해 부모의 사랑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아이를 지키는 방법이 무엇인지 되돌아볼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드라마는 사랑하는 사람을 사랑으로 지켜내는 이야기다. 언제나 그렇지만, 요즘은 특히 누군가의 사랑이 필요하지 않나. 나의 사랑을 지키는 것 만큼 누군가에게 사랑을 내어주어야 하는 때다. 저희 드라마는 왕자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지만 청소년들이 보기에도 누구에게나 자신을 대입할 수 있을 만큼 다양한 캐릭터들이 나온다. 이를 통해 부모의 사랑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반대로 엄마들은 내 아이를 사랑하고 지키는 방법이 무엇인지 한번쯤 환기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 (김혜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