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의 네트플레이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복식 1회전 정현-권순우 조와 한스 하흐 버두고(멕시코)-트리트 후에이(필리핀) 조의 경기에서 정현이 네트 위로 공을 넘기고 있다.

▲ 정현의 네트플레이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복식 1회전 정현-권순우 조와 한스 하흐 버두고(멕시코)-트리트 후에이(필리핀) 조의 경기에서 정현이 네트 위로 공을 넘기고 있다. ⓒ 연합뉴스

 
오랜만에 돌아온 정현에게 테니스 코트가 낯설어 보였다. 허리 부상을 당해 이곳에 다시 돌아오기까지 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기에 발걸음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한국 남자 테니스의 희망 권순우가 복식 파트너이기 때문에 더 빨리 미소를 되찾을 수 있었다고 말할 수 있는 게임을 뛰었다. 서브와 스트로크의 위력이 게임을 거듭할수록 조금씩 나아지는 것이 보이기 시작했다.

한국 남자 테니스의 두 기둥 정현, 권순우 조가 28일(수) 오후 6시 20분 서울 올림픽공원 센터 코트에서 벌어진 2022 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 오픈 남자복식 1라운드(16강)에서 H. 하크 벌두고(멕시코), T. 휴이(필리핀) 조를 상대로 2-1(2-6, 6-2, MTB 10-8) 역전승을 거두고 8강에 올랐다.

정현의 묵직한 스트로크, 권순우의 위닝샷 빛났다

홈 코트의 두 선수가 복식 게임을 주로 뛰는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정현의 코트 복귀에 더 큰 의미를 둔 것이 사실이었다. 첫 세트를 2-6으로 내준 것만으로도 벌두고와 휴이의 복식 포메이션은 허물기 힘들어 보였다. 네트 가까운 곳에 자리를 잡고 예측한 코스로 날아오는 공을 내리꽂는 휴이의 감각적인 발리가 일품이었다.

아무리 정현의 코트 복귀가 주요 이슈라고 하지만 그들은 이대로 무너지고 싶지 않았다. 두 번째 세트부터 놀라운 집중력과 효율적인 게임 운영으로 상대 조의 포메이션을 조금씩 허물기 시작한 것이다. 정현과 권순우는 복식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서브부터 안정을 되찾아 첫 세트 22%(2/9)에 그친 세컨드 서브 득점률을 두 번째 세트에 60%(6/10)까지 끌어올렸고, 베이스 라인 스트로크 싸움을 끈질기게 이어가며 상대의 실수를 여러 차례 이끌어냈다.

두 번째 세트 세 번째 게임에서 브레이크 포인트를 따낸 것부터 뒤집기 조짐이 보였고, 수요일 저녁 관중석에 찾아온 많은 테니스 팬들의 박수와 함성이 점점 커지기 시작했다. 여섯 번째 게임에서 정현은 백핸드 발리 포인트에 이어 몸 방향을 틀어 때리는 스매싱까지 성공시켜 4-2로 달아나면서 표정이 한층 밝아졌다.
 
1회전 통과한 정현-권순우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복식 1회전에서 한스 하흐 버두고(멕시코)-트리트 후에이(필리핀) 조에게 승리를 거둔 정현-권순우가 기뻐하고 있다.

▲ 1회전 통과한 정현-권순우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복식 1회전에서 한스 하흐 버두고(멕시코)-트리트 후에이(필리핀) 조에게 승리를 거둔 정현-권순우가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여덟 번째 게임에서 정현이 위력적인 서브를 넣고 권순우가 백핸드 발리로 세트 포인트를 여유있게 만드는 순간 충분히 역전승도 가능하다는 확신을 심어준 것이다. 대회 규정상 세 번째 세트는 곧바로 매치 타이 브레이크 시스템이 적용되어 10포인트를 먼저 따내는 조가 다음 라운드로 올라가는 것이었는데, 두 번째 세트를 6-2로 휘어잡은 정현, 권순우 조의 상승세는 팬들의 함성과 어울려 더 멋지게 이어졌다.

매치 타이 브레이크 초반은 권순우가 주도했다. 백핸드 크로스 위너와 서브 포인트가 이어졌고, 그 다음 기회에서도 반 박자 빠른 포핸드 스트로크를 왼쪽 옆줄을 따라 뿌린 것이다. 정현이 더블 폴트로 흔들릴 때도 있었지만 되찾은 묵직한 서브 포인트로 8-7 점수판을 만들었을 때는 역전승을 눈앞에 그리고 있었다.

정현이 침착한 네트 앞 포핸드 발리 감각을 되찾으며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권순우의 아름다운 포핸드 톱스핀 로브가 상대 선수들 키를 넘어 정확히 떨어지면서 1시간 12분의 1라운드 마침표가 찍혔다. 이번 대회 단식에도 참가해 2라운드(16강)에 올라가 있는 권순우는 자신의 첫 승리 때보다 더 환한 미소를 지으며 1년 6개월 형인 정현의 코트 복귀 승리를 기뻐했다.

이제 정현, 권순우 조는 8강에서 이번 대회 복식 4번 시드를 받은 안드레 고란손(스웨덴), 벤 맥라클란(일본) 조와 만나게 됐다.

2022 ATP 유진투자증권 코리아 오픈 테니스 복식 결과
(9월 28일 오후 6시 20분, 올림픽공원 센터 코트, 서울)

정현, 권순우 2-1(2-6, 6-2, MTB 10-8) H. 하크 벌두고, T. 휴이

주요 기록 비교
서브 에이스 : 정현+권순우 0개, 벌두고+휴이 1개
더블 폴트 : 정현+권순우 4개, 벌두고+휴이 3개
첫 서브 성공률 : 정현+권순우 63%(36/57), 벌두고+휴이 77%(40/52)
첫 서브로 득점률 : 정현+권순우 72%(2636/), 벌두고+휴이 80%(32/40)
세컨드 서브로 득점률 : 정현+권순우 43%(9/21), 벌두고+휴이 42%(5/12)
브레이크 포인트 성공률 : 정현+권순우 67%(2/3), 벌두고+휴이 50%(2/4)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