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광주> 포스터.

뮤지컬 <광주> 포스터. ⓒ 광주문화재단


 
 
2019년 초연 이후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단 뮤지컬 <광주>가 새롭게 단장해 개막한다.
 
뮤지컬 <광주>는 평범한 일상을 지키기 위한 평범한 시민들의 뜨거웠던 투쟁을 그린 뮤지컬로서, 1980년 5월 광주에서 벌어진 5·18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창작 뮤지컬이다. 최근 출연진을 공개한 이후 예비 관람객 사이에선 필람할 작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해당 작품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광주문화재단의 '2019 님을 위한 행진곡 대중화·세계화 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꾸준한 업그레이드로 2021년 광주 빛고을 시민 문화관 공연에선 관객 평점 9.9점을 기록한 바 있다. 그 결과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 앙상블상, 안무상, 극본상, 음악상(작곡)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후 창작 부문 프로듀서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야기와 함께 흐르는 넘버들 또한 마음을 웅장하게 한다. '님을 위한 행진곡', '투쟁가' 등의 웅장한 노래가 특징이다. 작품의 주제곡과도 같은 '님을 위한 행진곡'은 당시 전남대 재학 중이었던 김종률이 고 백기완 선생의 시 <묏비나리>를 기반으로 작곡한 노래로 여러 인권 운동 및 투쟁 현장에서 널리 불렸다. 홍콩, 대만, 중국, 캄보디아 등에서 현지어로 번역돼 불릴 만큼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곡이 됐다.
 
작품의 모티브가 된 '5·18민주화운동'은 1980년 5월 18일 전후로, 평범한 광주 시민들이 신군부의 집권 음모를 규탄하고 민주주의 실현을 요구하며 전개한 민주 항쟁이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역사적 사건이다.
 
해당 작품을 제작한 황풍년 대표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모티브로 창작한 창작관현악곡 특별음악회를 여수, 제주, 광주 등 3개 도시에서 진행할 계획"이라며 "음악회를 통해 지역의 아픔을 위로하고, 상생과 화합의 취지를 담았다. 광주문화재단에서는 지역의 가치를 담은 문화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확대하기 위해 역할을 꾸준히 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2022년 뮤지컬 <광주>엔 이지훈, 조휘, 정동화, 신성민, 문진아, 김나영, 효은, 최지혜 등의 출연진이 참여한다. 공연은 오는 15일부터 5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진행되며, 5월 14일 광주 빛고을 시민문화관에서도 개막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