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상하이에서 활약 중인 김연경이 중국 슈퍼리그 개막전에서 17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 김연경 상하이에서 활약 중인 김연경이 중국 슈퍼리그 개막전에서 17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 웨이보 캡쳐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4년만의 중국 무대 복귀전에서 팀의 개막전 승리를 이끌었다.

김연경이 속한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는 지난 27일 중국 광둥성 장먼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리그' 랴오닝과의 개막전에서 3-0(25-23, 25-17, 25-17)으로 승리했다.
 
'월드클래스' 김연경의 확연한 존재감
 
김연경의 첫 득점은 1세트 4-5로 뒤진 상황에서 나왔다. 상대 공격을 완벽하게 틀어막는 블로킹으로 존재감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이어 시간차 공격으로 6-5 역전을 이끌었다.
 
가벼운 몸놀림을 선보인 김연경은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팀의 9-7 리드를 안겼다. 김연경의 날카로운 서브로 흐름을 가져갔고, 상하이는 점수차를 벌려나갔다.
 
상하이 공격의 중심은 단연 김연경이었다. 18-16, 19-17로 달아나는 두 차례 오픈 공격으로 랴오닝의 추격을 뿌리치는데 기여했다. 결국 상하이는 1세트를 25-23으로 제압하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김연경은 2세트 초반 상대 블로킹에 막혀 다소 주춤했지만 7-7을 만드는 공격 성공으로 살아났다. 특히 7-9로 리드를 당할 때 상하이는 김연경의 서브 상황에서 3연속 득점을 올렸다. 12-12에서는 김연경의 백어택, 19-14로 격차를 벌리는 블로킹도 돋보였다.
 
상하이는 23-16으로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이에 상하이는 김연경 대신 라슨을 투입했다. 에이스 김연경의 체력을 안배하려는 의도였다.
 
김연경은 물오른 플레이로 3세트를 지배했다. 3세트 초반 중요한 순간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상하이는 차근차근 점수를 적립했다. 11-7로 리드를 잡을 때까지 혼자서만 6득점을 기록했다. 상하이는 22-16으로 앞서자 다시 김연경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결국 상하이는 3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 지으며 개막전 승리를 챙겼다.
 
라슨과의 주전 경쟁서 우위 점한 김연경
 
30대 중반을 바라보는 나이지만 여전히 김연경의 클래스는 돋보였다. 김연경은 2017-2018시즌 상하이 소속으로 2라운드 MVP, 베스트7에 선정됐을 뿐만 아니라 상하이의 정규 시즌 우승, 챔피언십결정전 준우승을 견인한 바 있다.
 
한 가지 변수라면 지난 23일 경기당 한 명의 외국인 선수 출전만 허용된다는 규정이 새롭게 생기면서다. 현재 상하이의 외국인 선수는 김연경과 라슨. 특히 라슨은 미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주장으로 지난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과 MVP를 동시에 거머쥐었다. 또, 과거 터키 리그 엑자시바시에서 김연경의 전 동료이기도 하다.
 
하지만 개막전 선발 출전은 김연경의 몫이었다. 4시즌 만에 중국 슈퍼리그에 복귀한 김연경은 펄펄 날았다. 이날 김연경은 1, 2세트 각각 5득점을 3세트 7득점으로 합계 17득점을 올렸다. 이는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이다. 수비에서도 2개의 블로킹을 잡아내으며, 예리한 서브와 안정된 리시브로 공수에 걸쳐 맹활약을 펼쳤다.
 
한편, 김연경은 28일 베이징을 상대로 슈퍼리그 2차전을 치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