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국가대표 김제덕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메달을 보이고 있다.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메달을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 양궁의 '막내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한국 선수단에 도쿄올림픽 첫 금메달을 안겼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를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한국은 올림픽 무대에서 처음 마련된 혼성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양궁 최강국으로서의 저력을 과시했다.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혼성전에 나선 김제덕과 안산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임에도 과감하고 흔들리지 않는 승부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올해 17세의 고교생 궁사 김제덕은 한국 남자 양궁 사상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기록도 세웠다.

결승에서도 흔들리지 않은 막내들의 담력 

김제덕과 안산은 첫 화살이 9점과 8점을 기록하며 주춤한 한국과 달리 네덜란드는 나란히 10점을 기록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 1세트를 내줬다.

그러나 2세트에서 연속 3발로 9점을 쏜 뒤 안산이 마지막 화살을 10점에 명중했고, 이에 흔들린 네덜란드의 마지막 화살이 8점에 그치면서 37-36으로 승리해 세트포인트 2-2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3세트에서 김제덕도 결승전의 첫 10점에 명중하며 상승세를 탔다. 반면에 네덜란드는 6점에 그치는 등 급격히 흔들리면서 한국이 역전에 성공했다.

궁지에 몰린 네덜란드는 마지막 4세트에서 3발이나 10점을 기록하며 마지막까지 저항했다. 하지만 한국은 김제덕과 안산이 첫 발을 연거푸 10점으로 응수한 뒤, 두 번째 화살도 각각 10점과 9점을 쏘며 승부를 마무리했다.

'전 종목 석권' 첫 테이프 끊은 혼성전 금메달  

전날 열린 개인전 랭킹라운드에서 나란히 남녀 1위를 차지하며 혼성전 출전권을 따낸 김제덕과 안산은 이날 본선에서도 순항했다.

첫 경기인 16강전에서 방글라데시의 루만 샤나-디야 시디크 조를 6-0으로 완파하며 산뜻하게 출발한 김제덕과 안산은 8강전에서도 인도의 프라빈 자다브-디피카 쿠마리를 6-2로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반면에 강력한 도전자로 꼽히던 2번 시드 미국과 3번 시드 일본은 나란히 16강에서 조기 탈락하며 김제덕과 안산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한국과 결승전에서 맞붙을 것으로 예상했던 미국의 브래디 엘리슨-매켄지 브라운은 인도네시아에 패했고, 개최국 일본의 히로키 무토-아즈사 야마우치 조는 프랑스한에 패하면서 이변의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

이와 달리 한국은 준결승에서도 멕시코의 루이스 알바레스-알레한드라 발렌시아를 5-1로 가볍게 물리친 뒤 결승에서도 승리하며 대망의 금메달을 따냈다. 특히 안산은 과녁 한 가운데 꽃혀 있는 화살을 또 맞히는 흔치 않은 장면까지 연출했다. 

이로써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남녀 개인과 단체전에 걸린 4개의 금메달을 모두 석권했던 한국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혼성전을 포함해 5개의 금메달을 모두 따내겠다는 목표에 한 발 다가섰다.

첫 관문인 혼성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한국은 25일 여자 단체전, 26일 남자 단체전 금메달에 도전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