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See What's the next Korea 2021' 행사 사진

25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See What's the next Korea 2021' 행사 사진. 김민영 한국 및 아태 지역 총괄의 모습 ⓒ 넷플릭스



전 세계 190여 개국 회원을 거느리고 있는 글로벌 OTT 업체 넷플릭스가 올해 한국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 What's Next Korea 2021' 행사에서 넷플릭스 측은 올해 공개할 주요 작품을 공개했고, 운영 방안 및 목표를 밝혔다.

넷플릭스 테드 사란도스 공동 설립자이자 콘텐츠 책임자는 "넷플릭스가 전 세계 및 한국에 서비스를 시작한 지 5주년을 맞았는데 그간 80여 개의 오리지널 작품을 한국과 함께 했다"며 "한국 콘텐츠에 대한 믿음이 확고하다. 앞으로도 협업을 계속할 것"이라 인사말을 건넸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넷플릭스가 한국에 투자한 금액은 약 7700억 원, 김민영 한국 아태지역 및 콘텐츠 총괄은 "2021년 한해 동안 약 5500억 원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하겠다"며 전보다 훨씬 더 적극적인 투자 의지를 보였다. 김 총괄은 "한국에서 콘텐츠를 만드는 모든 분들이 좀 더 자유롭게 창작하도록 돕는 게 우리 일"이라며 "<옥자>를 비롯해 <킹덤> 시리즈, <인간수업> 등으로 장르와 캐릭터의 한계를 뛰어넘고 있다"고 자평했다.

넷플릭스가 밝힌 전 세계 유료 가입자 수는 2억 가구에 달한다. 한국 가입자는 380만 가구라고 밝히며 김 총괄은 "한국 콘텐츠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장에선 <킹덤>의 새 시리즈인 <킹덤: 아신전>의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이 작품에 대해 설명을 보탰다. <아신전>은 <킹덤> 시즌 3로 가기 위한 일종의 스핀오프에 해당한다. 김은희 작가는 "아마 넷플릭스가 없었다면 <킹덤>의 제작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큰 자신감을 얻었다"라며 "넷플릭스에서 흔쾌히 수락할 줄 몰랐다. <킹덤2>를 봤다면 전지현씨가 연기한 아신을 아실 텐데 올해 안에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김민영 총괄은 "<킹덤>을 처음 만났을 때 우리가 할 수 있을지, 작가님도 의문이었고 우리도 의문이었다"며 "성장통을 함께 했는데 넷플릭스가 바라보는 시각을 바꾸게 한 작품"이라 평했다. 김 총괄은 "<킹덤> 그리고 <인간수업>은 가장 한국적 이야기가 전 세계 팬들에게 통할 수 있다는 확신을 줬다"며 "올해 공개할 다른 작품들 역시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인간수업> 제작자인 윤신애 대표 또한 "넷플릭스 입장에선 투자 결정이 쉽지 않았을 텐데 처음부터 끝까지 확신을 보내주셨다"며 "다른 나라에서 <인간수업>을 이해해주시는 게 너무 놀랍고 고맙더라. 저 역시 조금 더 확신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날 넷플릭스 측은 새로운 라인업 공개와 함께 직접 제작하는 한국 오리지널 영화들도 공개했다. 정병길 감독의 <카터>와 박현진 감독의 <모럴센스>가 그 주인공이었다. 이밖에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유품정리사들 이야기를 다룬 <무브 투 헤븐>, 탈영병을 쫓는 헌병 이야기인 < DP >, 학교 좀비물인 <지금 우리 학교는>,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등 오리지널 시리즈 라인업을 발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