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새 드라마 <안녕? 나야!>가 첫 선을 앞두고 있다. 17일 오후 9시 30분에 첫 화를 방영하는 이 드라마는 시청자에게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17일 오후 KBS2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가운데 연출을 맡은 이현석 PD와 출연배우 최강희, 김영광, 이레, 음문석이 참석했다. 

키워드는 '따듯함' 
 
'안녕? 나야!' 20년 전 나에게 음문석, 이레, 최강희, 김영광 배우와 이현석 PD(가운데)가 17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KBS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 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17일 밤 9시 30분 첫방송.

음문석, 이레, 최강희, 김영광 배우와 이현석 PD(가운데)가 17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KBS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KBS


<안녕? 나야!>는 어느 날 갑자기 눈앞에 나타난 20년 전 자신(이레 분)과 마주하게 되는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의 이야기를 다루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다. 

이현석 PD는 이 드라마를 소개하며 "자존감도 낮고 의욕도 없이 하루하루를 버티는 반하니 앞에 반짝반짝 빛나던 20년 전 내가 나타나서 지금의 나를 가르치고 위로해주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그의 설명처럼 37살의 반하니는 연애에도 일에도 꿈에도 모두 흐리멍덩한 입장에 서 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사고로 모든 일에 자신감 넘쳤던 17살의 자신과 조우하게 되면서 변화를 겪는다. 

"우리 드라마의 키워드는 '따듯함'이다"라고 자신 있게 말하는 이현석 PD의 말에 동의하며 배우 최강희는 이 드라마에 출연한 계기를 밝혔다. 최강희는 "제목부터 궁금한 작품이었다"고 언급하며 "제가 원래 청소년 드라마를 많이 찍었지 않나. 이 대본을 읽으면서 어른들의 성장 드라마란 생각이 들었고 마음이 끌렸다"고 말했다. 

"요즘 SNS 때문에 남과 비교를 자주하는 경향이 있지 않나. 우리 작품이 시청자들에게 '지금의 너도 괜찮아'라는 메시지를 줄 것이다. 저 또한 이 드라마를 통해 위로를 받고 싶다." (최강희)

최강희 X 이레의 케미스트리
 
'안녕? 나야!' 이레-최강희, 씽크로율 만점 이레와 최강희 배우가 17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KBS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 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17일 밤 9시 30분 첫방송.

▲ '안녕? 나야!' 이레-최강희, 씽크로율 만점 ⓒ KBS

 
반짝반짝 빛나던 17살의 반하니는 배우 이레가 연기한다. 실제 10대 배우인 이레는 순수하면서도 자신감 넘치고 당돌한 반하니의 과거를 그린다. 최강희는 이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작품이 끝나고 나면 이레가 보고 싶어질까봐 걱정이 될 정도다. 너무 사랑스러워서 현장에서 계속 쳐다보게 된다"고 말했다. 이 말에 감동한 이레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언니가 제게 먼저 따뜻하게 다가와주셔서 감동이었는데 이렇게 말씀해주시니까 너무 좋다. 우리 드라마는 '빛나지 않아도 괜찮아'라고 말하고 있다." (이레)    

이레는 반하니의 20년 후를 상상하면서 '앞으로 어떻게 될까' 계속 생각해가며 순식간에 대본을 읽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강희가 그랬던 것처럼 이야기의 힘이 강한 작품이라는 설명이었다.

극중 반하니의 상대역으로 분하는 김영광은 엉뚱한 재벌 2세 유현을 연기한다. 다른 작품들 속 전형적인 재벌 2세와는 결이 다르다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한 김영광은 "유현은 아직 청소년 같은 마음을 지닌 인물"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때 잘 나가는 톱스타였던 안소니 역은 배우 음문석이 맡았다. 숨기고 싶은 비밀이 많은 안소니를 표현하는 그의 능글능글한 연기가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그는 "시청자분들의 스트레스를 말끔히 사라지게 할 만한 재미를 드리겠다. 열심히 연기해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안녕? 나야!' 최강희-김영광, 찰떡 케미 최강희와 김영광 배우가 17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KBS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 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17일 밤 9시 30분 첫방송.

▲ '안녕? 나야!' 최강희-김영광, 찰떡 케미 ⓒ KBS

'안녕? 나야!' 재미 더한 특급 시너지 음문석, 최강희, 김영광 배우가 17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KBS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 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17일 밤 9시 30분 첫방송.

▲ '안녕? 나야!' 재미 더한 특급 시너지 음문석, 최강희, 김영광 ⓒ KB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