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세자매> 관련 이미지.

영화 <세자매> 관련 이미지. ⓒ 리틀빅픽쳐스

 
선천적으로 타고난 혹은 대물림 된 어떤 기질은 우리 삶의 방향을 결정하는 주요한 요인이 되곤 한다. 그것이 나쁜 속성일수록 그리고 그걸 깨달을수록 당사자들은 발버둥치려고 애쓸 것이다. 혹은 알게 모르게 그 속성을 인정하거나 말이다.

오는 27일 개봉하는 영화 <세자매> 속 희숙(김선영), 미연(문소리), 미옥(장윤주)은 한 자매였고 성인이 된 후 각자의 삶의 무게를 지고 사는 인물들이다. 뭐든지 미안하다며 소심하게 웃고 넘기는 희숙과 매사에 똑 부러지게 처신하는 독실한 기독교인 미연, 그리고 작가를 꿈꾸지만 실상은 알코올 의존증인 미옥은 달라도 너무 다르다. 셋 다 결혼했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이들이 처한 삶의 환경, 겉으로 드러나는 성격 또한 달라 보인다.

제목을 통해 유추할 수 있듯 한 가족이었으나 이젠 다른 가족을 꾸리게 된 세 자매가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묘한 공통점을 내보인다. 영화는 아버지의 생일에 모처럼 한 자리에 모이게 된 세 인물을 통해 우리가 외면했거나 미처 깨닫지 못했던 삶의 진실을 드러내는 식으로 진행된다.

평범한 듯 보이는 이들의 일상과 맞닿아 있는 건 가난이거나 가족과의 불화이거나 남편의 외도다. 보통의 삶이라는 게 그렇듯 인생 틈새에 껴 있는 이런 돌발 사건으로 세 자매는 각자 흔들리기도 하는데 영화는 그 사건 자체를 전면에 내세우기보단 그 사건에 대처하는 세 사람에 더욱 집중하는 모양새다. 
 
 영화 <세자매> 관련 이미지.

영화 <세자매> 관련 이미지. ⓒ 리틀빅픽쳐스

 
감정 드러내기에 익숙하지 않은 희숙, 감정을 꾹꾹 누르고 사는 미연, 사방팔방에 거칠게 감정을 휘두르며 사는 미옥은 영화의 후반부 묘하게 공통의 모습을 내보인다. 그것도 아버지의 생일 잔칫날에 말이다. 무엇이, 어떤 감정들이 이토록 세 사람을 오랫동안 묶고 있었을까. 인정하기 싫지만 세 자매가 그 진실을 마주하는 순간 이야기가 끝이 난다.

영화는 이 세 사람이 겪었던 어릴 적 사건들을 살짝 건드리듯 보여준다. 아버지의 오랜 가정 폭력이었다. 툭하면 엄마를 때리고 자신들을 때렸던 아버지를 증오했던 세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그 아버지와 닮아있음을 깨닫는다. 그 이후 이들은 어떤 선택을 했을까. <세자매>는 이런 질문을 던진다.

이승원 감독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너무도 자주 쓰인 가정 폭력과 외도 등의 문제를 좀 더 깊이 들여다보고 싶었다"고 연출의 변을 말한 바 있다. 세대를 거쳐 대물림 되는 폭력성을 주시함으로써 삶의 중력이 그리 만만치 않음을 전달하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동시에 그걸 처절하게 깨달은 삶의 주체들이 그 이후엔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이 들게 한다. 무겁고 비참해 보이지만 세 자매가 서로의 모습을 통해 자신의 현재를 가늠하는 장면에 모종의 희망이 느껴진다.

배우 문소리와 김선영, 장윤주의 합이 꽤 좋다. 정말 그 인생의 연장선에 있는 듯 자연스럽게 캐릭터를 소화한 배우들은 서로 닮았으면서도 확연히 다른 개성을 녹여냈다. 감정 연기의 폭이 크고, 내지르는 연기가 많기에 이에 거부감을 느끼는 관객 입장에선 다소 힘들 수 있지만 영화의 완성도나 만듦새는 나무랄 데 없어 보인다. 과감하면서도 세밀하게 캐릭터와 이야기를 쌓아간 감독의 노련함이 엿보인다.
 
 영화 <세자매> 관련 이미지.

영화 <세자매> 관련 이미지. ⓒ 리틀빅픽쳐스

 
한줄평: 뜻하지 않게 마주한 삶의 진실, 그리고 선택의 문제를 제시한다
평점: ★★★☆(3.5/5)

 
영화 <세자매> 관련 정보

감독: 이승원
출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등
제공 및 배급: 리틀빅픽처스
제작: 영화사 업
공동제작: 영화사 연두
러닝타임: 115분
관람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개봉: 2021년 1월 27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