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매'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 이승원 감독과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배우가 18일 오후 열린 영화 <세자매>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자간담회는 상영관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송출됐다. 1월 개봉 예정.

▲ '세자매'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 이승원 감독과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배우가 18일 오후 열린 영화 <세자매>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자간담회는 상영관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송출됐다. 1월 개봉 예정. ⓒ 리틀빅픽처스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서로 개성 다른 세 자매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18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세자매>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세 배우는 각각 둘째 미연, 첫째 희숙, 막내 미옥 역을 맡았다.
 
영화는 어렸을 때 가정 폭력을 온몸으로 경험한 후 지금은 서로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세 사람과 그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해피뻐스데이> <소통과 거짓말>의 이승원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배우 문소리가 협력 프로듀서로 제작 과정에도 참여했다.
 
극 중 미연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제법 부유한 환경을 사는 인물이다. 동시에 어렸을 때 기억과 자신이 물려받은 성격 등으로 시한폭탄 같은 불안함 또한 품고 있다. 실제로는 여자 형제가 없고 기독교 신자가 아닌 그는 캐릭터를 위해 "몇 달간 교회에 출석하며 찬송가를 배우고 지휘 또한 레슨을 받았다"며 준비과정에 얽힌 사연을 전했다.
 
 
'세자매' 문소리-김선영-장윤주, 찐 자매 케미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배우가 18일 오후 열린 영화 <세자매>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자간담회는 상영관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송출됐다. 1월 개봉 예정.

▲ '세자매' 문소리-김선영-장윤주, 찐 자매 케미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배우가 18일 오후 열린 영화 <세자매>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자간담회는 상영관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송출됐다. 1월 개봉 예정. ⓒ 리틀빅픽처스

 
 
'세자매' 문소리-김선영-장윤주, 찐 자매 케미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배우가 18일 오후 열린 영화 <세자매>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자간담회는 상영관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송출됐다. 1월 개봉 예정.

▲ '세자매' 문소리-김선영-장윤주, 찐 자매 케미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배우가 18일 오후 열린 영화 <세자매>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자간담회는 상영관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송출됐다. 1월 개봉 예정. ⓒ 리틀빅픽처스

 
문소리는 "실제 저와 달라서 가장 저와 멀게 느껴질 수 있지만 내면적으론 같은 부분도 있었다"면서 "캐릭터와 실랑이를 많이 했고, 결국 빠져나오기 힘들 만큼 깊이 들어갔는데 배울 게 많은 캐릭터였던 만큼 전전긍긍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연기뿐 아니라 제작자로 함께 한 이유로 그는 "감독님의 전작과 연극도 다 봤는데 따뜻함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아직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감독님과 피디님이 제게 프로듀서를 제안하셨고,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뭐든 하겠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김선영은 실제로 이승원 감독과 부부 사이기도 하고 극단을 함께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호흡을 맞춘 지 오래라 눈빛만 봐도 안다. (내가) 전국에서 이승원 감독을 가장 잘 이해하는 사람일 것"이라던 김선영은 "희숙 역을 하면서 매 장면이 다 감정 소모가 심했는데 그래도 나름 재밌게 찍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감독과 김선영이 격렬하게 토론하는 모습에 문소리는 "이혼할까 봐 조마조마했다"고 덧붙여 현장에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배우 장윤주는 이번 영화로 모델로서의 이미지를 벗기 위해 노력했음을 밝혔다. 과감하게 탈색하고 화장 또한 전혀 안 했던 사연을 전하며 그는 "실제 제가 세 자매의 막내인데 들어온 배역도 세 자매의 막내라 운명처럼 느껴졌다"며 "영화 <베테랑> 출연 이후 들어오는 작품을 할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는데 그 고민이 즐거운 생각으로 바뀌게 되는 걸 알고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세자매'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 이승원 감독과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배우가 18일 오후 열린 영화 <세자매> 시사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자간담회는 상영관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송출됐다. 1월 개봉 예정.

▲ '세자매'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 이승원 감독과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배우가 18일 오후 열린 영화 <세자매> 시사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자간담회는 상영관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송출됐다. 1월 개봉 예정. ⓒ 리틀빅픽처스

 
가정 폭력의 대물림을 세 자매 캐릭터를 통해 과감하게 드러낸 이승원 감독은 "그간 여러 작품에서 큰 고민 없이 자주 사용돼 소모된 소재기도 한데 그 문제를 단순하면서도 깊이 들여다보고 싶었다"며 연출 의도를 전했다. 시나리오 또한 세 배우를 캐스팅하면서 구체적인 대사를 반영하고, 수정하는 식으로 작업했다고 감독은 덧붙였다.
 
영화 <세자매>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