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돌(싱어송라이터+아이돌)'의 대표 주자인 가수 정세운이 데뷔 후 처음으로 정규앨범을 내고 자신만의 음악색을 드러내게 됐다. 지난해 7월 발표했던 < 24 파트1 >의 연결선 위에 이번 파트2 앨범을 더함으로써 하나의 정규앨범을 완성한 것.

6일 오후 가수 정세운의 첫 번째 정규앨범 < 24 파트2 >의 발매 기념 음감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전곡 작사·작곡하며 음악재능 선보여
 
정세운, 감미로운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가수가 6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24> PART 2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음감회에서 타이틀곡 < In the Dark(인 더 다크) >와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정세운 가수가 직접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고 프로듀싱을 도맡은 첫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 In the Dark(인 더 다크) >는 희망이 보이지 않지만 포기하지 않고 빛을 향해 달려가는 순간을 표현하고 있다.

정세운 가수가 6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24> PART 2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음감회에서 타이틀곡 < In the Dark(인 더 다크) >와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정세운 가수가 직접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고 프로듀싱을 도맡은 첫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 In the Dark(인 더 다크) >는 희망이 보이지 않지만 포기하지 않고 빛을 향해 달려가는 순간을 표현하고 있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정세운은 이전 앨범에서 전곡 작사·작곡·프로듀싱에 참여하며 음악적 재능을 드러냈다. 이번 앨범에서도 마찬가지다. 전곡을 직접 만드는 것은 물론 앨범의 프로듀싱을 본인이 함으로써 자신의 음악 스타일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데뷔한 지 3년 반 정도 된 이 시점에서 정규앨범이라는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돼서 여러모로 느끼는 점이 많았다는 정세운은 "너무나 후련하다"는 소감으로 그간 품어온 고민들을 살짝 내비쳤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앨범 안에 어떻게 하면 명확하게 담을 수 있을지 고민했다는 그는 새 앨범에 대한 소개를 이어갔다.

"파트1에서는 밝은 에너지를 보여줬는데 이번 파트2에선 어두운 면모를 드러내게 됐다. (이야기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계획은 아니었고, 어두우려고 일부러 노력하지도 않았다. 자연스럽게 현재의 나의 모습 그대로를 표현했다. 우리가 받았던 상처나 아픔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잘 살피고 보듬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나아갈 날들을 위해서 노력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앨범이다."

덧붙여 정세운은 "모든 사람들이 자신만의 이야기가 있듯이 저도 제 안의 이야기가 있다"며 "나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직업을 가진 만큼, 잘 들려주려고 했고 앞으로 나올 앨범에서도 마찬가지로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에선 곡의 흐름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한 그는 트랙을 처음부터 순서대로 들어주시길 리스너들에게 당부했다. 평소 앨범을 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이야기'를 꼽은 그는 파트2에 담은 이야기를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무언가 더 나아보이는 것에 욕심을 부리고 애쓰는 것도 때론 필요한 가치지만, '바보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묵묵하게 자신의 길을 걸어가자는 스토리를 담았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인 더 다크(In the Dark)'
 
정세운, 있는 그대로 첫 번째 정규앨범 정세운 가수가 6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24> PART 2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음감회에서 타이틀곡 < In the Dark(인 더 다크) >와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정세운 가수가 직접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고 프로듀싱을 도맡은 첫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 In the Dark(인 더 다크) >는 희망이 보이지 않지만 포기하지 않고 빛을 향해 달려가는 순간을 표현하고 있다.

▲ 정세운, 있는 그대로의 첫 번째 정규앨범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은 '인 더 다크(In the Dark)'다. 이 곡은 어둠에서 결국 벗어나 빛나게 될 것이라는 희망을 이야기한다. 끝이 보이지 않아도 빛을 바라보며 끝까지 달려가는 순간을 자신 있게 표현한 노래로, 힘 있는 기타 리프 사운드와 리드미컬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팝 장르의 곡이다.

< 24 파트2 >에는 '인 더 다크' 외에도 ':m(Mind)', '파인(Fine)', '두두두(DoDoDo)', '숨은 그림 찾기', '비 어 풀(Be a fool)' 등 총 6개 곡이 수록됐다.

끝으로 정세운에게 자신의 이름 앞에 붙는 '싱어송라이돌'이라는 수식어가 부담스럽지는 않은지 물었다. 이에 정세운은 "부담되지 않는다. 그게 내 모습이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을 바탕으로 그것을 음악으로 표현하려고 하는 편인데,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열심히 해나가겠다"며 자신감 있는 태도를 보였다.
 
정세운, 감미로운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가수가 6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24> PART 2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음감회에서 타이틀곡 < In the Dark(인 더 다크) >와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정세운 가수가 직접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고 프로듀싱을 도맡은 첫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 In the Dark(인 더 다크) >는 희망이 보이지 않지만 포기하지 않고 빛을 향해 달려가는 순간을 표현하고 있다.

▲ 정세운, 감미로운 싱어송라이돌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