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고 마라도나의 사망 소식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디에고 마라도나의 사망 소식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 BBC

 
아르헨티나 출신의 세계적인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60세.

AP, BBC 등 주요 외신은 25일(현지시각) 마라도나가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티그레의 자택에서 숨졌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그는 최근에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을 받고 통원 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이었다.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는 성명을 내고 "우리의 전설이 세상을 떠난 것에 가장 깊은 슬픔을 표한다"라며 "그는 항상 우리의 마음속에 있을 것"이라고 애도했다.

아르헨티나의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도 사흘 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하며 "마라도나는 이 나라를 세계 정상에 올려놓았고, 우리에게 대단한 행복을 안겨줬다"라며 "그는 가장 위대한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마라도나와 최고의 축구 영웅 자리를 놓고 다퉜던 브라질의 펠레도 "언젠가 우리가 함께 하늘나라에서 공을 찰 것"이라고 애도 성명을 냈다. 마라도나가 뛰었던 보카 주니어스 구단은 공식 트위터에 그의 사진과 함께 "영원히 감사하다"라고 썼다. 

부에노스아이레스의 가난한 판자촌에서 태어난 마라도나는 돈을 벌기 위해 축구를 시작했고, 어릴 때부터 대단한 재능을 선보였다. 그는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의 유소년팀 로스 세볼리타스를 136경기 연속 무패 행진으로 이끌었다.

불과 16세의 나이에 프로 데뷔한 아르헨티노 주니어스와 보카 주니어스에서 뛰며 아르헨티나 프로축구를 평정했고, 1979년 세계 청소년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끌고 자신도 최우수선수에 선정되며 본격적으로 세계 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굴곡의 삶이었지만... 누구도 범접할 수 없던 '치명적 재능'
 
 디에고 마라도나의 사망을 애도하는 보카 주니어스 구단 공식 트위터 갈무리.

디에고 마라도나의 사망을 애도하는 보카 주니어스 구단 공식 트위터 갈무리. ⓒ 보카 주니어스

 
당시 최고 이적료를 기록하며 스페인 FC 바르셀로나에 입단, 유럽 축구에 진출한 마라도나는 기대에 걸맞은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워낙 뛰어나서 상대 팀들의 집중 견제를 받았고, 결국 거친 태클에 발목 부상을 당하고 말았다.

설상가상으로 코카인에 손을 댔고, 염문설도 잇따라 터지며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결국 스페인을 떠나 이탈리아 SSC 나폴리로 이적했고, 중하위권에 불과했던 나폴리를 우승으로 이끌며 실력을 입증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은 마라도나를 위한 무대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헤더하는 것처럼 뛰어올라 손으로 공을 쳐 골을 터뜨렸다. 당시 심판이 이를 보지 못해 골로 인정됐고, 잉글랜드 측으로부터 강력한 항의를 받았다.

마라도나가 경기가 끝난 후 "신의 손이 약간 닿은 것 같다"라고 말하면서 이 사건은 '신의 손'으로 불리고 있다. 다만 나중에는 자신이 손으로 쳤다고 직접 인정하기도 했다. 그러나 불과 몇 분 뒤 혼자서 68m를 드리블하며 수비수들을 제치고 잉글랜드의 골문을 갈랐고, 이 골은 지금도 축구 역사상 최고의 골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는다.

그는 이 대회의 모든 경기에서 '원맨쇼'에 가까운 활약을 펼치며 아르헨티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마라도나는 미셸 플라티니, 카를하인츠 루메니게, 루드 굴리트 등 당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축구 스타들 중에서도 단연 최고로 꼽혔다.

그러나 은퇴 후 삶은 평탄하지 못했다. 마약과 알코올 중독, 비만 등으로 건강이 악화되면서 심장질환을 겪었다. 또한 파파라치를 향해 공기총을 쏴 다치게 했고, 탈세 의혹에도 시달리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한때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이끌며 감독으로서도 월드컵 우승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영국 방송 BBC는 마라도나에 대해 "눈부시고, 악명 높고, 비범하고, 천재적이고, 결함도 있는 축구의 아이콘이었다"라며 "키 165cm의 작고 땅딸막한 그는 전형적인 운동선수와 거리가 멀었지만 부드러운 기술과 민첩성, 드리블과 패스는 모든 단점을 보완하고도 남았다"라고 평가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