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전 등판에서 키움을 상대로 난타당한 임기영

직전 등판에서 키움을 상대로 난타당한 임기영 ⓒ KIA 타이거즈

 
올시즌 6위에 위치한 KIA 타이거즈는 지난해 챔피언 두산 베어스와 함께 치열한 5위 경쟁을 펼치고 있다. 승차가 고작 1경기에 불과해 하루 이틀 결과에 따라 순위가 뒤집힐 수 있기에 시즌 막판 1승이 절실한 상황이다.

포스트시즌 진출의 승부처에 선 KIA는 주초 3연전에서 리그 2위인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하게 됐다. KIA는 일주일 전 홈 2연전에서도 키움을 만났지만 1득점에 그친 타선의 부진으로 2연전 전패를 당했다. 

이후, KIA가 쉽지 않은 상대인 kt와 롯데를 상대로 2승 2패를 기록한 점을 감안하면, 키움을 상대로 5할 승부만 펼쳐도 5위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았다. 그렇기 때문에, 고척으로 자리를 옮긴 이번 3연전이 5위 탈환을 위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선발 매치업은 지난주 수요일 광주에서 만났던 브리검과 임기영의 재대결이다. KIA 선발 임기영은 당시 등판에서 키움 타선을 상대로 초반 난타를 당하며 무너지고 말았다. 1회에만 6개의 안타를 허용하며 4실점을 내줬고 2회에도 3루타-2루타-3루타를 연속으로 맞은 뒤 김하성에게 투런 홈런을 통타 당하며 다시 4실점했다.

그리고 3회부터는 2년차 김현수와 교체되며 더 이상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2이닝 8실점, 선발 10승을 노리던 임기영으로서는 충격적인 성적표였다. 이후 승부의 흐름은 키움쪽으로 일방적으로 흘렀고 팀은 1-13으로 맥없이 패배하고 말았다.

※ KIA 임기영 주요 투구 기록
 
 KIA 임기영 주요 투구 기록(출처=야구기록실,KBReport.com)

KIA 임기영 주요 투구 기록(출처=야구기록실,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그렇기 때문에, 임기영으로서는 이번 키움전 등판이 부담스러운 일전이다. 애초에 만만치 않은 키움 타선에게 바로 6일 전 10피안타 8실점으로 난타를 당한 기억이 선명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시즌 선발투수로 입지를 확실히 다지기 위해서는 스스로 이 난관을 극복해내야 한다.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키움에게 난타를 당한다면 KIA의 가을 야구 진출 가능성이 낮아지는 것은 물론 다른 투수들에게 선발 보직을 내주고 불펜으로 보직이 바뀔 공산도 있다.
 
 키움전 호투가 절실한 임기영

키움전 호투가 절실한 임기영 ⓒ KIA 타이거즈

 
임기영은 병역을 마친 후 합류한 2017시즌 팀의 선발진 한 축을 확실히 책임지며, 팀의 정규리그 우승에 힘을 보탰다. 한국시리즈 무대에도 선발투수로 출전했으며, 시즌 이후 펼쳐진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쉽 시리즈에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대만전 선발승을 거두며 주가를 올리기도 했다.

이후 부침이 거듭된 임기영으로서는 선발 투수로 확실히 자리잡을 계기가 절실하다. 만약, 이번 키움을 상대로 악몽과 같았던 지난 등판의 기억을 지우고 호투를 펼칠 수 있다면, 팀과 본인 모두에게 귀중한 자산이 될 수 있다. 에이스 브룩스가 불의의 사고로 팀을 떠난 후 선발진이 약화된 KIA가 임기영의 반전 호투를 통해 가을야구에 다가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공수 정체' 박찬호, 주전 유격수론 역부족인가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STATIZ]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정민 /김정학 기자)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