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뮬란>의 한 장면

영화 <뮬란>의 한 장면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지난 17일 개봉한 영화 <뮬란>이 개봉 첫 주말 맥없이 무너지면서 <테넷>이 4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개봉 첫날과 다음날까지 1위를 차지했던 <뮬란>은 주말 2위로 떨어지며 흥행 경쟁에서 패배했다.
 
9월 셋째 주 박스오피스는 <뮬란>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해외에서 불거진 안팎의 논란도 흥행 부진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뮬란>은 개봉을 앞두고 최근 중국의 소수민족 탄압과 홍콩 문제 등에 얽히며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다.
 
주인공 유역비의 홍콩 경찰 시위 진압 지지 발언에 대한 비판과 함께 엔딩크레디트에 넣은 '촬영에 협조해준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투루판 공안국에 감사를 표한다'는 문구도 해당 지역에서 소수민족 탄압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논란을 일으켰다.
 
개봉 후 4일 동안 15만 관객을 기록한 <뮬란>은 더 이상 흥행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주말 관객은 9만 3천 수준으로, <테넷>이 주말 이틀간 9만 8천 관객을 기록하며 누적 153만 관객을 기록한 것과 비교됐다.
 
특히 <뮬란>의 상영조건이 <테넷>과 비교해 스크린수 400개 정도, 상영횟수는 2000회 이상 많다는 점에서 2위 하락은 심각한 상황이라 볼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관객들이 극장을 찾지 않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 해도 토요일 <뮬란>의 좌석판매율은 5.4%로, 11.8%인 <테넷>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3위는 주말 2만 3천 관객을 추가해 누적 28만을 기록한 <오! 문희>가 차지했고 독립예술영화로 분류된 <기기괴괴 성형수>는 4위를 차지하며 2주 연속 돋보이는 흥행세를 이어갔다. 애니메이션 영화 <기기괴괴 성형수>는 지난 18일 6만 관객을 넘어선 데 이어 20일 7만 4천 관객에 다다르며 10만 돌파를 바라보게 됐다.
 
전체 관객 수는 하락세를 멈추지 못하면서 지난주 대비 또 떨어졌다. 9월 14일부터 20일까지 전체 관객은 53만으로 지난주 57만보다 4만 정도 줄었다. 다만 주말 관객은 26만 3천으로 지난주 26만 7천과 큰 차이가 없어 추석을 앞두고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오는 23일 개봉하는 <디바>와 <검객>이 박스오피스 하락세를 멈추게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