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때 미국 내 트위터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언급한 아티스트는 방탄소년단(BTS)인 것으로 나타났다.

빌보드는 15일(현지시간) 트위터가 발표한 트렌드 보고서 '트위터 프롬 홈'(Twitter From Home)을 인용해 지난 6개월 동안 미국 사용자들이 세계 가수들 가운데 방탄소년단을 가장 많이 트윗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고서는 지난 3월 1일부터 이달 1일까지 미국에서 코로나19로 봉쇄 조치들이 내려졌을 때 미국 트위터 사용자들의 활동을 분석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최근 미국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화제가 된 래퍼 카녜이 웨스트(2위), 비주얼 필름 '블랙 이즈 킹'을 발표한 팝스타 비욘세(3위)보다도 미국 트위터에서 더 많이 언급됐다.

래퍼 드레이크(4위)와 신곡 'WAP'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5위)과 카디비(9위) 등도 제쳤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1일 영어 싱글 '다이너마이트'를 발표했으며 이후 현지 방송 프로그램에 여러 차례 출연했다.

'다이너마이트'는 지난달 말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정상을 차지하기도 했다.

다른 K팝 그룹들도 '트위터 프롬 홈'에서 톱10에 이름을 올려 미국 내 영향력을 재확인했다.

보이그룹 NCT와 에이티즈는 이 보고서에서 각각 6위, 8위를 차지했다.

두 팀은 미국에 진출한 이후 빌보드 차트에 오르고 현지 무대에서 서며 팬덤을 확장했다.

'트위터 프롬 홈'에는 라틴 힙합 가수 배드 버니(7위), 원디렉션 멤버 해리 스타일스(10위)가 10위권 내 자리했다.

ra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