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영화 <뮬란>을 둘러싼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디즈니 영화 <뮬란>을 둘러싼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최근 개봉한 디즈니 신작 영화 <뮬란>이 중국의 소수민족 인권 탄압 논란에 휘말렸다.

AP, CNN 등 주요 외신은 9일(현지시각) 디즈니가 중국의 위구르족 인권 탄압이 벌어지는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뮬란> 촬영을 진행했고, 여기에 협조한 당국 기관에 공개적으로 감사를 표해 비판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유엔과 국제 인권단체들은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최소 100만 명에 달하는 이슬람 교도들을 강제수용소에 구금하며 탄압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해당 시설은 이슬람 극단주의에 맞서기 위한 '직업교육센터'라고 주장하고 있다.

디즈니는 지난 4일 자사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뮬란>을 온라인 개봉하면서 엔딩 크레딧에 촬영에 협조한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의 "투루판 공안국에 감사를 전한다"라는 내용을 담았다. 

이 때문에 디즈니는 중국 당국의 협조를 받기 위해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의 인권 탄압을 묵인하고, 더 나아가 이를 옹호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CNN에 따르면 인권단체 '휴먼라이츠 워치'는 디즈니가 중국 당국으로부터 받은 지원과 합의 사항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욕타임스>도 "<뮬란>이 민족주의와 맹목적 애국주의를 조장하는 중국 공산당 정책에 대한 분노를 더욱 끌어당기는 자석이 되고 있다"라며 "소수민족을 동화시키기 위한 중국의 급격한 문화적 침식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아시아소사이어티의 선임 연구원 아이작 스톤 피시도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을 통해 "많은 외국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타협하는 데 익숙하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뮬란>은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던 1946년 영화 <남부의 노래> 이후 디즈니에서 가장 논란적인 영화가 됐다"라며 "이는 디즈니가 중국과 부끄러운 타협을 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인권 탄압 논란에 작품성 혹평까지

여기에 <뮬란>의 주연 배우 유역비가 홍콩에서 민주화 운동이 확산하던 지난해 8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라며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라는 글을 공유한 것도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홍콩과 대만을 비롯한 인권 운동가들은 '뮬란 보이콧'을 외치고 나섰다. 홍콩 민주화 운동가 조슈아 웡은 트위터에 "디즈니가 중국에 아부하고, 유역비가 당당하게 홍콩 경찰의 만행을 지지하므로 인권을 믿는 모든 사람이 <뮬란>을 보이콧하기를 촉구한다"라고 썼다.

또한 "<뮬란>을 시청하는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게 중국의 위구르족 인권 탄압에 연루되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러한 논란에도 <뮬란>의 중국 개봉을 앞둔 디즈니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여기에 더해 디즈니가 2억 달러(약 2357억 원)를 들여 야심차게 만들었으나 인권 탄압 논란과 코로나19 사태 등 여러 악재가 겹친 <뮬란>은 작품성까지 혹평을 받고 있다.

뮬란은 중국 남북조 시대를 배경으로 전쟁에 징집된 아버지를 대신해서 딸인 뮬란이 남장을 하고 군대에 들어가 엄청난 활약을 펼치며 나라를 구하고 영웅이 된다는 이야기를 그린 것으로 1998년 디즈니가 개봉한 동명의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한 것이다. 

그러나 <더 타임스>는 "2억 달러짜리 영화를 엉망으로 만드는 방법을 보여준다"라며 "이번 <뮬란>은 여자도 남자 만큼 훌륭하다는, 모든 사람이 알고 있는 것만 보여주는 데 그친다"라고 지적했다. 

영국 BBC도 "<뮬란>은 재미있고, 화려하고, 페미니즘과 아시아 캐릭터를 과감하게 표현하는 걸작이지만, 이는 1998년에 나온 애니메이션으로 충분하다"라며 "이번 영화는 원작을 넘어서는 것이 없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영화의 메시지는 여성이 자신의 능력을 억누를 필요가 없다는 것인데, 주인공인 뮬란은 가족을 지키고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데 그친다"라며 "그가 지도자가 되어 더 많은 능력을 펼치기로 나섰다면 훨씬 매력 있는 작품이 되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