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 충남 서산시 성인면 한화이글스 2군 훈련장이 한화 퓨처스 소속 신정락 선수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시설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퓨처스 소속 40명은 1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선수들은 주소지에서 개별 검진을 받는다.

1일 오후 충남 서산시 성인면 한화이글스 2군 훈련장이 한화 퓨처스 소속 신정락 선수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시설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퓨처스 소속 40명은 1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선수들은 주소지에서 개별 검진을 받는다.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 한화 이글스가 사이드암 투수 신정락(33)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과정에서 보고 지침을 어긴 것으로 드러났다.

1일 한화 관계자 설명과 대전시 등 당국 발표 자료를 종합하면, 신정락은 지난달 29일부터 고열·근육통·두통 증세를 보였고 다음 날 이를 구단에 보고했다.

신정락은 같은 달 31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이때까지 한화 구단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관련 보고를 하지 않았다.

한화 구단은 신정락이 양성 판정을 받은 오후 9시가 넘어 KBO 실무 직원에게 관련 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 구단의 보고 의무 미준수로 인해 KBO는 발 빠른 대응을 하지 못했다.

신정락과 접촉한 선수 두 명이 있는 LG 트윈스 구단도 마찬가지였다.

LG 구단은 언론 보도를 통해 신정락의 확진 사실을 알았고, 1일 오전 뒤늦게 해당 선수들을 격리 조처했다.

천만다행으로 해당 선수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최악의 경우 LG 선수단 전체에 코로나19가 퍼질 수도 있었다.

KBO는 개막 전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을 통해 유증상자가 발생할 시 각 구단은 즉시 KBO에 보고하도록 명시했다.

각 구단이 발 빠르게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조처였다. 그러나 이 체계는 한화 구단의 안일한 판단으로 무너졌다. KBO리그 코로나 확산 문제는 신정락에서 끝나지 않았다.

1일 오후 한화 육성군 선수가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집단 감염 위기 상황이 벌어졌다. 코로나19에 관한 안일한 대처는 비단 한화 구단의 문제만은 아니다. KBO리그 곳곳에선 매뉴얼에서 금지하고 있는 행동을 자연스럽게 행하고 있다.

매뉴얼에 따르면, 원정에 나선 선수단의 타인 접촉은 금지 사항이지만 양 팀 선수들이 접촉하는 모습은 쉽게 볼 수 있다. 신정락도 25일부터 26일까지 충청남도 서산구장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한화-LG전에서 친정팀 LG 선수들과 만나 대화했다.

재활군 소속인 신정락의 LG 선수단 접근에 관해 아무도 제지하지 못했다. 1군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매뉴얼에서 금지하고 있는 '경기 중 침 뱉는 행위'는 심심치 않게 볼 수 있고, 선수들의 외부 활동도 막지 못하고 있다.

두산 베어스 1군 선수 2명은 7월 중순 원정 경기가 끝난 뒤 술을 마신 일이 드러나 벌금 300만원의 징계를 받기도 했다.

일각에선 이번 사안을 본보기 삼아 코로나19 대응 지침 준수 의무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화 관계자는 "KBO 보고 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