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3일, 영국 뉴캐슬에서 열린 샘 펜더의 공연.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펼쳐진 야외 공연이다.

8월 13일, 영국 뉴캐슬에서 열린 샘 펜더의 공연.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펼쳐진 야외 공연이다. ⓒ SPIN 1038 페이스북


끝이 없는 장마 가운데 맞이한 8월 중순이다. 예년 같았으면 쉬지 않고 이어지는 뮤직 페스티벌을 즐기느라 바빴을 여름철이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와 '봉쇄'가 우리 시대의 기본 준칙이 된 상황에서, 여러 사람이 모여 노래하고 춤추는 대규모 공연은 불가능한 일이 될 수밖에 없다.

세계적인 공연 기획사인 라이브 네이션(Live Nation)은 2020년 2분기에 7400만 달러가량의 매출액, 그리고 영업 이익은 -6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일 분기 대비 98%가 감소한 수치다. 공연계가 완전히 마비된 수준이다.
 
한국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올해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은 '자라섬'이 아니라 온라인 공간에서 펼쳐진다. '서울재즈페스티벌 2020(이하 서재페) 역시 일정 취소 소식을 알렸다. 서재페는 지난 5월에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그 일정을 10월로 미뤘다. MGMT, 시그리드(Sigrid), 세르지오 멘데스(Sergio Mendes) 등 다양한 해외 뮤지션들, 그리고 백예린과 새소년, 적재 등 다채로운 국내 뮤지션 등이 섭외된 상황이었으나, 모두 무산되었다.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역시 가을로 그 일정을 연기했으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동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오프라인 공연은 초청된 의료진, 방역 종사자들에게 공개되며, 일반 관객들은 온라인을 통해 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 이후의 공연은 어떻게 진행되어야 하는가? 일각에서는 꾸준히 대체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공연, '방구석 라이브'가 줄 수 있는 감흥에는 한계가 있다. 자신의 방에서 뮤지션들의 우수한 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은 의미 있지만, 이것이 실제 라이브 공연의 현장성을 대체하지는 못하기 때문이다.
 
2m의 거리두기, 그렇게 다시 찾은 현장성
 

대중음악 공연이 줄 수 있는 현장성을 그리워하는 이들이 있다면, 흥미로운 소식이 한 가지 있다. 지난 11일, 영국 뉴캐슬의 '버진 머니 유니티 아레나(Virgin Money Unity Arena)'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는 야외 콘서트를 연 것이다. 첫번째 공연의 주인공은 영국의 젊은 록 뮤지션 샘 펜더(Sam Fender)였다.

관객들은 서너 명의 일행을 동반할 수 있는 관람 공간을 부여받았으며, 다른 일행들과는 2m 이상의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이들은 자신에게 허락된 관람 공간 안에서 자유롭게 춤추고 노래할 수 있다. 음식과 음료의 경우 안전하게 선주문된다. 이 날 샘 펜더는 'That Sound', 'Play God', 'Will We Talk' 등 16곡 가량의 노래를 연주하고 불렀으며, 2500명의 관객들이 열렬한 호응을 보냈다. 샘 펜더는 물론이거니와, 영국에서 수개월 간 이어진 공연의 공백을 깬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샘 펜더의 공연을 성사시킨 버진 머니 유니티 아레나는 8, 9월에 거쳐 리버틴즈(The Libertines), 슈퍼그래스(Supergrass), 투 도어 시네마 클럽(Two Door Cinema Club), 밴 모리슨(Van Morrison) 등 록 뮤지션들의 공연을 연이어 준비하고 있다.

판데믹의 시대에도, 사람들은 끊임없이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낸다. '이 시국'이라고 해서 페스티벌이 돌아오지 않으리라는 법은 없다. 영국에서 펼쳐진 이 실험이, 과연 우리 나라의 공연계에서도 의미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을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 음악과 공연,영화, 책을 좋아하는 사람, 스물 여덟.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