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변화의 정점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신비, 엄지, 유주)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回:Song of the Sirens >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Apple'을 선보이고 있다.  < 回:Song of the Sirens >는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풀어내고 있다.

▲ [오마이포토] '여자친구' 변화의 정점 ⓒ 이정민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신비, 엄지, 유주)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回:Song of the Sirens >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Apple'을 선보이고 있다. < 回:Song of the Sirens >는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풀어내고 있다.  

 
'여자친구' 변화의 정점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신비, 엄지, 유주)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回:Song of the Sirens >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Apple'을 선보이고 있다.  < 回:Song of the Sirens >는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풀어내고 있다.

▲ '여자친구' 변화의 정점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신비, 엄지, 유주)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回:Song of the Sirens >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Apple'을 선보이고 있다. < 回:Song of the Sirens >는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풀어내고 있다. ⓒ 이정민

  
'여자친구' 변화의 정점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신비, 엄지, 유주)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回:Song of the Sirens >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Apple'을 선보이고 있다.  < 回:Song of the Sirens >는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풀어내고 있다.

▲ '여자친구' 변화의 정점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신비, 엄지, 유주)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回:Song of the Sirens >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Apple'을 선보이고 있다. < 回:Song of the Sirens >는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풀어내고 있다. ⓒ 이정민

  
'여자친구' 변화의 정점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신비, 엄지, 유주)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回:Song of the Sirens >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Apple'을 선보이고 있다.  < 回:Song of the Sirens >는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풀어내고 있다.

▲ '여자친구' 변화의 정점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은하, 예린, 신비, 엄지, 유주)가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回:Song of the Sirens >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Apple'을 선보이고 있다. < 回:Song of the Sirens >는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풀어내고 있다.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