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이 여름을 겨냥한 더블 타이틀곡으로 돌아왔다. 한여름의 열정을 담은 'RUN'과 여름 하늘의 청량함을 담은 '여름 안에서' 두 곡을 선보이게 된 것. 카리스마와 귀여움, 두 가지 상반된 매력을 뿜어내며 여름을 물들일 예정이다.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공연장에서 멋진녀석들(재이 동휘 동인 호령 다운 백결 활찬 한을 의연)의 세 번째 미니앨범 < We're Not Alone Chapter2: You & Me(위 아 낫 얼론 챕터 2: 유&미) >의 발매 쇼케이스가 열렸다. 

꿈을 향해 달려가는 이들에게 

 
 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이 8일 오후 서울 목동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이 8일 오후 서울 목동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 오마이스타

 
이번 새 앨범은 꿈을 향해 달려가는 이들에게 포기하지 말고 함께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해주고 있다. 지난 10월에 시작한 < We're Not Alone > 시리즈의 두 번째 챕터로, 앞선 챕터는 '힘들고 외로울 때 팬들이 있어서 견딜 수 있었다'는 메시지다. 

앨범의 더블 타이틀곡 중 먼저 'RUN(내 심장은 널 향해 뛰어)'은 강렬한 메탈 사운드가 중심을 잡는 곡으로, 뛰는 듯한 동작을 강조한 퍼포먼스가 돋보인다. 멤버 활찬은 이 곡을 소개하며 "높이뛰기에 도움닫기와 도약의 과정이 있는데, 저희의 이전 앨범이 도움닫기였다면 이번 앨범은 도약이라고 생각한다. 달려 나가 높이 뛰고 싶다"고 말했다.

또 다른 타이틀곡은 리메이크곡인 '여름 안에서'다. 듀스의 동명의 곡을 멋진녀석들은 시티팝 스타일로 편곡했다. 워낙 유명한 노래인 만큼 거부감 없이 귀에 들어오는 게 특징이며, 멤버 동인이 랩 메이킹에 참여해 이들만의 개성을 더했다. 

동휘는 "'RUN'은 섹시하다면, '여름 안에서'는 밝으면서도 센치한 분위기"라고 소개하며 "극명한 대비를 보이는 두 곡을 함께 보여드리면 저희의 매력을 보다 다채롭게 보여드릴 수 있고, 또 두 곡이 서로 시너지를 낼 것 같아서 더블 타이틀곡으로 정하게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듀스 이현도에게 고마워
 
 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이 8일 오후 서울 목동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이 8일 오후 서울 목동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 오마이스타

 
"'여름 안에서' 편곡 과정에서 이현도 선배님께서 편곡자님과 연락을 직접 주고받으시며 피드백을 많이 해주셨다. 정말 감사하다."

멋진녀석들은 '여름 안에서'의 리메이크를 수락해주고 직접 편곡까지 살펴봐 준 원작자 이현도에게 깊은 감사를 전했다. 멤버들은 "이현도 선배님이 리메이크를 허락해주신 만큼 선배님께 누가 되지 않으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 곡은 폴킴, 싹쓰리 등 많은 가수들로부터 커버됐는데, 그렇다면 멋진녀석들의 '여름 안에서'에는 어떤 매력이 담겨 있을까. 이 물음에 동휘는 "저희 멤버 재이가 직접 안무를 창작하고 동인이 랩메이킹으로 파트를 추가했는데, 마냥 신나기보다는 살짝 센치한 분위기가 나는 게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이들의 이번 활동 목표는 무엇일까. 질문에 백결은 "차트 인을 목표로 달려 가겠다"고 답했고, 동휘는 "만약 목표를 달성하면 온라인 콘서트를 무료로 개최해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만들고 싶다"고 공약했다. 

"저희가 올해로 데뷔 3주년을 맞았다. 저희 이름을 알리고 차트 인을 하는 것도 목표긴 하지만 무엇보다 멤버들과 팬분들과 오래도록 쭉 함께하고 싶다. 롱런이 더 큰 목표다." (동휘)
 
 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의 쇼케이스가 8일 오후 서울 목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의 쇼케이스가 8일 오후 서울 목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 디엔에이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의 쇼케이스가 8일 오후 서울 목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의 쇼케이스가 8일 오후 서울 목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 디엔에이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