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6일 오후 9시 첫 방송하는 SBS플러스 새 예능 프로그램 <내게 ON 트롯>. 제목만 봐도 알겠지만 '또' 트로트 예능이다. 과연 '온통 트로트 예능'이라는 시선에서 한 발 벗어나 시청자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줄 수 있을까.   

15일 오전 <내게 ON 트롯>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린 가운데, 가수 서인영, 채리나, 이세준, 이창민, 왁스, 배우희, 김동한과 MC를 맡은 윤정수, 김태형 제작국장이 참석했다.

경쟁 아닌 성장
 
 SBS플러스의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게 ON 트롯> 제작발표회 현장.

SBS플러스의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게 ON 트롯> 제작발표회 현장. ⓒ SBS플러스


<내게 ON 트롯>은 경연의 틀을 벗어나 인생철학이 담긴 '트로트'라는, 음악 자체에 집중하는 걸 목표로 하는 예능이다. 채리나는 "경쟁이 아니라, 사연이 있는 노래를 선정해 부르는 것"이라고 소개하며 "누군가에게 기쁨을 주고 싶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고, 왁스는 "오래 알던 동료들과 새로운 도전을 하는 게 기쁘다"라고 말했다.

서인영은 "저는 사실 트로트랑 거리가 멀어서 힘들었다"고 밝히며 "그럼에도 팀 사람들이 너무 다 좋아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웃어보였다. 그는 "트로트의 매력에 점점 빠지고 있다"고 근황을 전하며 "기존 제 음악을 부모님과 나누는 게 힘들었는데, 트로트에 도전하면서 부모님과 노래를 공유하고 공감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세준 역시 왁스처럼 "팀워크가 너무 좋고, 다들 너무 좋은 사람들이라 끈끈해졌다"며 즐거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창민은 트로트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하며 "예전부터 트로트를 좋아하고 즐겨 불렀다"고 말했다. 예전에 경찰군악대에서 복무를 하면서 트로트를 많이 불렀다며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김동한과 배우희는 막내라인 출연진이다. 김동한은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트로트에 도전하는 게 너무 뜻 깊다"고 했고, 배우희는 "저는 도전정신이 강한 편인데, 멋진 선배님들과 함께 새 도전을 하는 게 설렌다"며 기쁜 마음을 내비쳤다. 

또 트로트야? 
 
 SBS플러스의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게 ON 트롯> 제작발표회 현장.

채리나 ⓒ SBS플러스

 
경쟁이 아닌 도전이라고 강조하는 이들의 설명에서도 느껴지듯, 제작진과 출연진들은 '또 트로트 예능'이라는 꼬리표를 의식하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요즘 대한민국은 TV조선 <미스트롯>을 시작으로 트로트 신드롬에 빠져 있다. 우후죽순으로 트로트를 주제로 한 예능 프로그램들이 생겨나 이젠 포화상태에 이른 것. 

이들은 다른 트로트 예능과의 차별성을 묻는 질문에 대답했다. 김태형 제작국장은 "이미 각 장르에서 두각을 드러낸 레전드들의 트로트 도전기란 게 차별점"이라며 "노래 잘 하는 가수들은 트로트를 어떻게 표현하는지, 그들만의 방식과 색깔을 눈여겨 봐주시면 재밌을 것"이라며 관전 포인트를 함께 전했다. 

MC를 맡은 윤정수 역시 "많은 분들이 트로트 오디션을 시청하셨지만 우린 조금 다르다"라며 "자기 장르에서 최고의 노래 실력을 가진 가수들이 다른 장르를 시도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을 보탰다. 

"가창력 뽐내기 식의 경연이 아닌 만큼, 개개인의 성장에 초점을 두고 임하고 있다. 가수들 스스로 자신의 음악적 영역을 넓혀가는 과정이고, 해보지 못한 것에 도전하는 과정이다. 이것이 핵심이다." (이세준)

"두 번째 녹화까지 끝낸 상태인데, 순위를 정하는 게 아니다 보니 무대가 참 다양하게 꾸며져서 좋더라. 노래가 가진 힘을 느끼기엔 <내게 ON 트롯>이 최고지 않나 싶다." (이창민)

 
 SBS플러스의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게 ON 트롯> 제작발표회 현장.

서인영 ⓒ SBS플러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