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지훈이 지난해 12월 발표한 < 360 > 앨범 이후 5개월 만에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컴백했다. 이번에 발표한 세 번째 미니앨범 < The W >는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박지훈의 여정, 세상에 보내는 박지훈의 메시지라는 복합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개최된 < The W >의 발매 쇼케이스 현장을 전한다. 

수능 금지곡의 탄생?
 
 박지훈이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를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박지훈이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를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마루기획

 
앨범 소개에 앞서 근황을 묻는 질문에 박지훈은 "자기관리 시간을 가지면서 팬분들께 다양한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한 준비를 했다"고 답했다. 그는 "요즘은 운동이 그렇게 재미있더라"며 "맨몸운동부터 턱걸이, 복근운동, 유산소운동 등을 하고 있다"고 밝히며 "운동하고, 친구들과 커피 마시고 그렇게 지낸다"고 했다.

이번 앨범 < The W >에는 자신의 또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박지훈의 노력이 담겼다. 그는 "이번 앨범을 통해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었다"며 "재킷 촬영을 할 때 다양한 각도와 스타일에 도전했고 음악이나 다른 여러가지 면에서도 1, 2집과는 조금 다르다"고 설명했다. "1집 때는 이제 막 시작하는 조금은 어린 모습이었다면 2집 때는 이제 달라지겠다는 것을 암시했고, 이번 3집 땐 완전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엔 내 안에 갖고 있는 다크함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한 가지 모습 보다는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을 두루 드러내고 싶었다. 저를 너무 귀엽게만 보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런 이미지를 벗고자 반전을 꾀했다. 저는 사실 무서운 사람이다. 누아르에 가깝다(웃음). 앞으로도 다양한 콘셉트에 도전해 볼 것이다."
 
 박지훈이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를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박지훈이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를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마루기획

 
박지훈은 다양한 모습을 예고하면서도 "대중이 생각하는 박지훈의 기존 이미지를 깨부순다기 보단 이런 다크한 모습도 공존한다는 걸 알리고 싶었고, 밝음과 다크함의 괴리감을 점점 좁히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이런 박지훈의 반전매력을 담은 타이틀곡 '윙(Wing)'은 전개가 빠른 EDM과 뭄바톤 사운드가 섞인 스타일로, 박지훈의 꿈과 희망을 향한 걸음을 날갯짓에 빗대어 표현한 노래다. '윙'을 통해 박지훈은 자신의 매력적인 저음 보이스를 선보이는가 하면 강렬한 퍼포먼스도 펼쳐보인다.

그는 타이틀곡에 대해 "처음 이 곡을 듣고 집에 갔는데 집에서도 계속 생각이 났다. 중독성이 있단 느낌에 바로 회사에 말씀드렸다"며 그 탄생비화를 밝혔다. 이어 "팬분들께서도 '수능 금지곡'이라고 표현해주실 만큼 중독적이고, 반면에 안무는 절제되어 있어 묘한 다크함이 느껴진다. 처음부터 끝까지 날아다니는 안무인데, 힘들다"며 웃어보였다.

그러면서 "곡을 녹음할 때도 '날아갈 거다', '자신감 있다', '이건 나의 스토리'라는 결의에 가득찬 채로 표현했다"며 "한 곡에 두 가지 자아가 있다. 쓸쓸하고 고독한 자아와 꿈을 향해 비상하는 자아가 공존하는 걸 담은 노래"라고 말했다. 덧붙여 "제가 AB형이다 보니 자아가 상당히 많다"며 우스갯소리로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블랑 버전과 누아르 버전, 반전매력
 
 박지훈이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를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박지훈이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를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마루기획

 
재킷 콘셉트에서부터 두 개의 자아의 공존을 표현한 점이 인상적이다. 콘셉트 포토는 밝은 느낌의 블랑 버전과 카리스마 넘치는 누아르 버전, 두 가지로 구성됐다. 그야말로 박지훈의 반전매력을 한 앨범 안에서 볼 수 있는 것. 타이틀곡 외에도 인트로곡 '온 더 라이즈(On The Rise)', 신스 팝 발라드 '주파수', 소중한 사람과의 설레는 감정을 담은 일렉트로닉팝 '드라이빙(Driving)', 몽환적 분위기의 '파라다이스', 트로피컬 기반 댄스곡 '렛츠 러브' 등 총 6개의 트랙이 수록됐다.

그는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도 털어놓으며 "뮤직비디오에서 테이프를 넣는 장면이 있었는데, 워너원 활동 때도 테이프를 이용한 동작이 있어서 그 장면을 찍을 때 괜히 마음이 뭉클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뮤직비디오에서뿐 아니라 박지훈은 TV연기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왔다. 최근 JTBC <꽃파당>을 통해 연기에도 도전했는데, 이에 대해 그는 "배우로서 준비하고 배우고 촬영하는 과정이 아이돌 활동에도 도움이 많이 된다"고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지만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감사하다. 그만큼 성장하는 과정이 저에게도 필요했고 그러기에 충분한 시간이었다. 저는 결과에 집착하는 편은 아니다. 팬분들만 생각하면서 준비했다. 결과보다 과정을 중시하면서 많이 성숙해진 것 같다. 욕심이 없는 편은 아니지만, 새로운 모습에 도전하는 것에 더욱 집중한 앨범이었다."
 
 박지훈이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를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박지훈이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를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마루기획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