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의 김원중과 kt 위즈의 이대은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22일 '장발 마무리' 김원중과 이대은은 9회 세이브 상황에서 각각 마운드에 등판했다. 두 선수 모두 팀의 뒷문을 책임지고 있으며 김원중은 데뷔 첫 세이브를, 이대은은 시즌 두 번째 세이브를 노리고 있었다. 그러나 이날 김원중은 웃었지만, 이대은은 울었다.
 
 마무리 투수로 자리잡고 있는 롯데의 김원중

마무리 투수로 자리잡고 있는 롯데의 김원중 ⓒ 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 김원중은 이날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진행된 '2020 신한은행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즌 1차전에서 7-9로 앞선 9회에 등판했다. 김원중은 선두타자 서건창을 2루수 땅볼로 처리했고, 이후 박동원과 이정후를 외야 플라이로 잡아내며 팀의 뒷문을 단단히 막았다. 이날 김원중의 공은 굉장히 위력적이었다. 최고 구속 151km의 강속구를 앞세워 공격적인 투구를 펼쳤다. 이로써 김원중은 데뷔 첫 세이브를 기록함과 동시에 팀의 4연패를 끊을 수 있었다.
  
 KT 위즈 이대은

KT 위즈 이대은 ⓒ KT 위즈

 
이렇게 안정적인 투구 내용을 보여준 김원중에 반해 같은 장발 마무리 이대은은 불안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kt 위즈 이대은은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LG 트윈스와의 시즌 1차전에서 5-4로 앞선 9회에 팀의 승리를 지키기 위해 등판했다. 그러나 선두타자 정근우를 볼넷으로 출루시키며 제구가 불안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 후 홍창기에게 2루타를 내주며 무사 2, 3루의 위기에 몰렸다.

결국 후속타자 유강남을 자동 고의4구로 출루시키며 무사 만루의 상황에서 김재윤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내려갔다. 이후 김민성과 김현수에게 안타를 맞으며 5-6으로 팀은 패배했다. 세이브 상황에서 등판한 이대은은 역전패의 원흉이 됐으며, 시즌 세 번째 패배를 기록했다. 이대은은 여전히 자리잡지 못하며 불안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이러한 이대은과 김원중은 비슷한 길을 걷고 있지만 올 시즌 서로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시즌 김원중은 7경기에 등판해 1승 1세이브 1.23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팀의 마무리로 당당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선발투수로서는 아쉬웠던 김원중이다. 팀의 선발투수로 꾸준히 등판은 했지만, 항상 높은 평균 자책점을 기록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러한 김원중은 지난해부터 불펜에서 조금씩 활약하다 이번 시즌부터는 마무리 투수로 완전히 전환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불안한 제구와 멘탈이 고질적인 단점으로 불렸지만 자신있는 투구로 팀의 뒷문을 단단히 지키고 있다. 특히 주무기인 빠르고 묵직한 직구와 포크볼을 내세워 팀의 클로저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 13일 두산 전에서 동점 솔로홈런을 맞았지만, 흔들리지 않고 세 타자를 차분히 처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김원중은 7경기 동안 두 개의 피안타와 한 개의 볼넷만을 내주며 전과는 달리 굉장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제는 팀이 믿고 등판시키는 마무리 투수가 된 것이다. 손승락의 공백을 김원중이 완전히 메우며 팀의 수호신으로 거듭나려 하고 있다.
 
반면 같은 장발 클로저 이대은은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8경기에 등판해 3패 1세이브 10.13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팀의 마무리 투수라고 하기엔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 19일 한화 전에서 시즌 첫 세이브를 기록하긴 했지만 사구 하나와 한 개의 홈런을 맞으며 우여곡절 끝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사실 이 외에도 세이브를 기록할 기회는 더 많았다.
 
이대은은 지난 10일 두산전과 12일 NC전에 팀의 승리를 지키기 위해 등판했다. 그러나 상대팀 타자들에게 쉽게 공락당해 두 번의 블론 세이브를 기록하며 팀의 클로저로 확실한 활약을 하지 못했다.
 
이러한 이대은도 김원중과 비슷한 길을 걸었다. 당초 선발투수로 활약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제구력 문제에 발목이 잡히며 선발투수로 자리 잡지 못해 마무리 투수로 등판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이대은은 지난해 마무리 투수로 3승 17세이브 2.4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쏠쏠한 활약을 했다. 물론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 짓지 못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줬지만, 팀이 창단 첫 5할 승률을 기록하는데 나름의 공헌을 했다.
 
그러나 이대은은 올 시즌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날 시즌 세 번째 패배를 기록하며 더욱 불안한 모습을 보여줬다. 올 시즌 KT의 약점으로 불리는 것 중 하나는 불펜이다. 불안한 불펜으로 인해 승리를 놓칠 뻔한 경기도 있었다. 팀의 불펜이 살아나기 위해선 마무리 이대은의 부활이 필요한 상황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청춘스포츠 권혁중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