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갑포차' 판타지 카운슬링!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20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 '쌍갑포차' 판타지 카운슬링!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20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 JTBC

 
'갑질 당하는 사람에겐 위로를, 갑질하는 사람에겐 응징과 깨우침을 강제로 선사'하는 이야기를 담아 화제가 된 웹툰 <쌍갑포차>가 드라마로 돌아온다.
 
18일 오후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현장에는 드라마 연출을 맡은 전창근 PD 그리고 배우 황정음, 최원영, 이준혁, 정다은이 참석했다.
 
군 입대로 인해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육성재의 빈자리는 등신대가 채웠다. 육성재는 영상편지를 통해 "오늘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석하지 못해서 정말 아쉽다"라며 자신이 맡은 배역에 대해 "사람의 몸만 닿아도 사람들이 비밀을 술술 고백하게 만드는 이상한 능력을 가진 한강배 역을 맡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힘든 사람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한강배가 (이승과 저승 사이인) 그승을 넘나들며 펼쳐지는 이야기는 정말 재미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쌍갑포차' 육성재는 군 복무 중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에서 군 복무 중인 육성재 배우 등신대가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20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 '쌍갑포차' 육성재는 군 복무 중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에서 군 복무 중인 육성재 배우 등신대가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 JTBC

 
웹툰 원작... 드라마로 다시 태어나다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지난 2017년 웹툰 연재 당시 대한민국 만화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 받은 만큼 <쌍갑포차>에 대한 원작 팬들의 기대도 크다.
 
"원작을 사랑하시는 분들에게 조금 죄송스러운 부분이 있다. 일단 드라마는 원작과 많이 다르다. 만화에서 보는 월주 캐릭터를 비롯해 귀반장, 염부장, 여린이 모두 조금씩 차이가 있다. 원작은 매회 에피소드에 사연을 다루는 서사가 많지만 드라마 버전은 주인공들이 이 사연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 좀 더 중점을 두었다." (전창근 PD)
 
이어 전 PD는 "(원작처럼) 한회로 이야기가 끝나는 에피소드가 드라마 기본구성이다"라며 "매회마다 이야기가 각각 다르기 때문에 보시는 시청자입장에선 (원작처럼) 다양한 즐거움을 느낄 것이다"라고 밝혔다.
 
전직 저승경찰청 형사반장으로 망령 잡는 셰퍼드라는 별명을 가진 귀반장을 비롯해 쌍갑포차 쌍갑포차 이모님이자, 이승과 저승 사이인 '그승'의 카운슬러 월주 그리고 염라국 부장 저승사자인 염부장 등 웹툰에서 비중 있는 인물 모두 드라마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쌍갑포차' 황정음, 함께 한 풀어요! 황정음 배우가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20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 '쌍갑포차' 황정음, 함께 한 풀어요! 황정음 배우가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JTBC

 
월주 역을 맡은 황정음은 드라마 안에 코믹한 장면들이 가득하다고 귀띔했다. 그는 "웹툰 원작을 정말 눈물 펑펑 흘리면서 봤다. 그래서 사실 처음에는 월주 역을 맡으면서 잠시 속았다고 생각하기도 했다. 코믹 장르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촬영 들어가 보니 코믹한 장면들이 되게 많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마지막 회까지 촬영을) 마무리 해보니까, 캐릭터가 결코 가볍지는 않더라"라며 (이전에) 한 번도 해보지 못한 캐릭터를 연기해볼 수 있었다. 배우로서 연기하는 재미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귀반장 역을 맡은 배우 최원영은 "슬픈 일이 있을 때 '왜 갑자기 나에게 이런 힘든 일이 닥쳤을까'하고 좌절만 하기보단 이에 맞서고 앞으로 나아간다면 더 좋은 일이 분명 생길 것이다"라며 "드라마 안에서 이런 부분들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다양한 포차 메뉴로 '먹방쇼' 연출... "촬영현장마저 편안했다"
 
"저는 골뱅이요.", "포장마차하면 꼼장어죠.", "전 만두요.", "고등어구이가 제일 기억나요."
 
포장마차가 자주 등장하는 드라마인만큼 다양한 안줏거리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드라마에 등장하는 포장마차 메뉴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을 꼽으라고 하자 배우들은 각자 다른 안주들을 말했다. 갑을마트 보안팀 보안요원 강여린 역을 맡은 배우 정다은은 "촬영 현장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안주는 골뱅이다"라며 "비주얼이 정말 압도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쌍갑포차' 최원영, 멋진 남자 최원영 배우가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20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 '쌍갑포차' 최원영, 멋진 남자 최원영 배우가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JTBC

 
최원영은 드라마 시청시간이 9시 30분인 점을 감안한 야식 메뉴를 꼽았다. 그는 "만두는 상황에 따라 구워 먹을 수도 있고 라면에 넣어 먹을 수도 있고 또 삶아먹기도 편하다"라며 "개인적으로도 야식 메뉴로 만두를 굉장히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드라마에는 갑을마트에서 함께 근무하는 한강배와 강여린의 러브라인도 있다. 정다은은 "강배도 그렇고, 여린이도 그렇고 둘다 연애 감정은 잘 모르는 서툰 친구들이다. 둘이 만나서 서로에 대한 서툰 호감을 어떻게 표현하고 이어나갈지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염부장 역할을 맡은 배우 이준혁은 연출을 맡은 전 PD 덕분에 배우들간 호흡이 좋았다고 밝혔다. 그는 "전 PD님이 현장에서 배우들이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게 분위기를 만들어주셨다"라며 "덕분에 (잠재력을) 마지막까지 남는 것 없이 치약 짜내듯 다 짜낼 수 있었다"라고 치켜세웠다. 이준혁은 자신의 배역에 대해 "염라국에 저승사자지만 마음이 여린 바람에 일을 딱 부러지게 못하는 독특한 캐릭터다"라며 "다른 캐릭터 역시 각자만의 매력있는 독특한 색깔들을 가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쌍갑포차' 이준혁, 코믹 담은 인간미 이준혁 배우가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20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 '쌍갑포차' 이준혁, 코믹 담은 인간미 이준혁 배우가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JTBC

 
등장인물들의 웹툰-드라마 간 싱크로율 비교는 빼놓을 수 없는 시청 포인트다. 가장 싱크로율이 높은 배우를 묻는 질문에 전 PD는 "한강배 역을 맡은 육성재의 싱크로율이 제일 높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정다은도 "한강배(육성재) 자체가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JTBC 12부작 수목드라마 <쌍갑포차>는 오는 20일 첫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늘 하루만 살아가는 사람처럼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