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웹예능 < K-밥 STAR >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이영자, 김숙이 참석했다.

‘먹방’ 웹예능 < K-밥 STAR >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이영자, 김숙이 참석했다. ⓒ FNC엔터테인먼트

 
K-POP을 대표하는 스타들의 한 끼를 책임지는 프로그램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다양한 음식 관련 프로그램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이영자와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는 김숙이 K-POP 스타들을 초대해 직접 요리한 음식을 대접한다. 
 
21일 오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 K-밥 STAR > 제작발표회에는 이영자와 김숙이 참석했다. 먹방계 대모 이영자와 김숙은 컴백하는 K-POP 스타들을 정겨운 시골 농가로 초대해 솥뚜껑 요리를 대접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에서 솥뚜껑 요리를 주로 담당할 예정인 방송인 이영자는 "K-POP을 세계에 알리는 아이돌 그룹을 보면 마치 올림픽 대표 선수처럼 보인다"라며 "땀 흘려서 한국 음악을 세계에 알리는 모습이 멋있다"라고 출연 소감을 말했다.
 
이영자의 요리를 도우며 프로그램을 이끌어갈 방송인 김숙은 "존경하는 마음으로 K-POP 스타에게 식사를 대접할 생각이다"라며 "(세대 차이가 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약간 어린 세대의 언어를 더 많이 공부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먹방계 대부, 이영자가 손수 만들어주는 'K-밥'
  
 ‘먹방’ 웹예능 < K-밥 STAR >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이영자, 김숙이 참석했다.

‘먹방’ 웹예능 < K-밥 STAR > 제작발표회. 이영자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FNC엔터테인먼트

   
이영자는 "수많은 '먹방' 콘텐츠가 우후죽순 만들어지고 있는 상황에 새로운 질서를 잡아줄 시기라고 생각한다"라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코리아 밥 문화의 교과서 역할을 할 예정이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동안 이영자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하면서 예사롭지 않은 미각을 선보임과 동시에 유명 맛집 정보 등을 공유해 눈길을 끌었다. 그가 방송에 출연해 다녀간 맛집들은 대부분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이영자는 그동안 '먹방'에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이번 프로그램에서 상세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의 강점에 대해 이영자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판매를 해야 한다는 프로그램 특성 때문에 가성비가 괜찮은 재료 위주로 써야 했다. 이 때문에 쓰고 싶은 재료임에도 못 쓰거나 쓰고 싶지 않은 재료임에도 넣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있었다"라며 "또 <전지적 참견시점>의 경우 지역에 제한이 있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은 이런 문제를 고민하지 않아도 됐다. 그 부분이 강점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영자는 솥뚜껑을 사용한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이영자는 K-POP 스타들이 출연하는 웹예능이다보니 해외의 팬들이 프로그램을 많이 볼 것이라 판단했다며 제대로 된 한국 음식문화를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이영자는 솥뚜껑이 한국 음식 문화를 설명하는데 있어 빼놓을 수 없는 도구라며 "오래전부터 우리는 모든 음식을 솥뚜껑으로 해 먹어왔다. 세종대왕 등 여러 위인들께서도 그러셨고 과거에는 모든 사람들이 솥뚜껑으로 음식을 해 먹었기 때문에 솥뚜껑은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한국 대표하는 K-POP 스타들에게 K-밥을...
 
 ‘먹방’ 웹예능 < K-밥 STAR >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이영자, 김숙이 참석했다.

‘먹방’ 웹예능 < K-밥 STAR > 제작발표회. 김숙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FNC엔터테인먼트


"BTS, 블랙핑크 등 팬들이 원한다면 모두 다 러브콜 보낼 예정이다." 

김숙과 이영자는 인기 절정의 그룹들을 언급하며 "모두 캐스팅을 제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우리가 갑이 아니기 때문에 거절을 한다면 우리도 어쩔 수가 없다"라며 "그럼에도 계속 캐스팅 제의를 할 생각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영자는 "뉴이스트도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기획사에 연락했는데 2주만 활동할 예정이라면서 공중파만 출연하고 우리 프로그램에는 못 나온다더라"며 "팬분들이 혹시 원하신다면 기획사 매니저분이나 기획사 홈페이지에 '< K-밥 STAR >에 내보내달라'는 식으로 글을 남겨달라"라고 말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나이 차이로 인해 세대 격차가 나는 부분에 대해 어려움이 없느냐는 질문에 이영자는 "(일부러 젊은 세대의 언어와 음악을) 공부하려고 그러진 않았다"라며 "요즘 음악은 리듬도 중요하지만 가사에만 들어가 있는 정서가 있기 때문에 이해가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출연하는 그룹들이 우리 세대에 맞는 언어로 이야기하면 역으로 고령층의 팬들이 생길 거라고 생각한다. 게스트들이 윗세대에게 자신들의 음악을 설명해주니까 그런 부분에서 소통하는 재미도 쏠쏠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숙은 "이영자씨도 보이그룹 크래비티(CRAVITY)와 프로그램에서 만난 이후 '얘들(보이그룹 크래비티)의 영원한 팬이 될 거야'라고 말하기도 했다"라며 "논두렁에서 춤을 추는 등 자연 친화적인 공간에서 함께 밥을 먹다 보니 점점 게스트들의 매력에 빠져들게 되더라"라고 설명했다.
 
한편 < K-밥 STAR >는 21일부터 매주 화·수·목 오후 6시에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늘 하루만 살아가는 사람처럼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