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건즈 아킴보> 관련 이미지.

영화 <건즈 아킴보> 관련 이미지. ⓒ 도키엔터테인먼트

 
그간 코미디, 액션, 청춘물 등에서 다양하게 활약해 온 다니엘 레드클리프가 꽤 발랄한 코믹 액션에 도전했다. 여전히 일부 대중에겐 <해리 포터> 시리즈의 해리 포터로 기억되고 있겠지만 개봉을 앞둔 이 영화 <건즈 아킴보>를 접한다면 과거의 그 꼬마 영웅과 작별을 꾀할 수도 있겠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영화는 쌍권총을 든 한 남자의 이야기다. 게임 용어에서 유래된 '아킴보(Akimbo)'는 화려한 손동작과 거친 몸싸움을 의미한다. 다만 <건즈 아킴보>의 주인공은 게임 회사 직원에 할 줄 아는 거라곤 퇴근 후 집에서 맥주를 마시며 키보드로 악성 댓글을 다는 정도의 행동뿐이다.

인터넷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스키즘'을 우연히 시청한 게 계기였다. 사회 부적응자나 범죄자를 내세워 일대일 현실 대결 영상을 주로 서비스하는 스키즘을 보던 마일즈(다니엘 래드클리프)는 충동적으로 운영진에게 입에 담기도 어려운 욕들을 날린다. 회사나 인간관계에서 받던 스트레스를 그렇게 풀자는 것. 하지만 그 일로 마일즈는 스키즘 운영진에게 납치당해 양 손에 쌍권총을 이식받게 된다. 

그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
 
 영화 <건즈 아킴보> 관련 이미지.

영화 <건즈 아킴보> 관련 이미지. ⓒ 도키엔터테인먼트

  
 영화 <건즈 아킴보> 관련 이미지.

영화 <건즈 아킴보> 관련 이미지. ⓒ 도키엔터테인먼트

 
그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스키즘이 마련한 게임에 참여해 상대를 죽이는 것이다. 마침 상대는 숱한 상대를 잔인하게 죽여온 전사 닉스(사마라 위빙)다. 닉스 역시 마일즈를 죽여야 지겹고도 거친 게임 전사의 삶을 끝낼 수 있다.

영화는 이렇듯 강한 액션 요소를 곳곳에 삽입해 장르 영화를 기대한 관객들에게 만족감을 준다. 경쾌한 편집과 카메라 워크는 액션물로서 <건즈 아킴보>의 재미를 담보한다. 다소 과장된 상황 설정과 재치를 담은 대사는 B급 코미디물을 좋아하는 관객이라면 충분히 만족스러울 것이다. 

이야기 개연성만 따지면 허술하기 그지없지만 가볍게 오락용으로 즐기기 좋다. 끝까지 보다 보면 유튜브와 남성중심적 사고 방식에 일격을 가하는 대사도 등장한다. 전반적으로 인터넷을 위시한 관음증을 날카롭게 풍자한다고 볼 수 있다.

진지한 해리 포터는 충분히 잊을 수 있다. 다양한 영화에서 나름 꾸준히 활약해온 다니엘 레드클리프와 사마라 위빙의 호흡이 꽤 좋다. 여기에 더해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 제작진이 가한 덕인지 세기말적 분장과 특수효과 등도 보는 재미를 더하다. 

한 줄 평: 재치와 경쾌한 액션으로 관음증에 일침 놓기
평점: ★★★☆(3.5/5)

 
영화 <건즈 아킴보> 관련 정보

감독: 제이슨 레이 하우덴
출연: 다니엘 레드클리프, 사마라 위빙, 나타샤 류 보르디초 등
수압: 도키엔테테인먼트
배급: 와이드릴리즈
러닝타임: 97분
상영등급: 청소년관람불가
개봉: 2020년 4월 15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