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2020 도쿄올림픽 연기 고려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2020 도쿄올림픽 연기 고려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막 연기를 고려하겠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23일 아베 총리는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올림픽 연기를 포함한 세부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내가 말한 것처럼 완전한 형태로 치르지 못한다면 연기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완전한 형태의 개최가) 곤란한 경우에는 선수들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연기 결정을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IOC와도 협의하겠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정상도 내 판단을 지지해 줄 것"이라며 "물론 판단을 하는 것은 IOC지만 취소는 선택지가 아니라는 것은 모두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바흐 위원장은 IOC 긴급 집행위원회를 마친 후 "앞으로 4주 안에 해당 논의를 마무리할 것"이라며 "다만 올림픽 취소는 의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앤드루 파슨스 위원장도 "사람의 생명은 무엇보다 중요하며, 지금은 선수들을 포함한 전 세계 사람들에게 매우 중대한 시기"라며 "올림픽과 패럴림픽 개최를 미루는 것은 어려운 도전이지만, IOC의 결정과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하겠다"라고 밝혔다.

일본 도쿄도의 고이케 유리코 지사도 "많은 과제가 남아 있지만, 앞으로 4주 동안 가능한 모든 시나리오를 검토하겠다"라며 "도쿄도의 생각도 (올림픽 연기를 고려하겠다는) 아베 총리와 같다"라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이 올림픽을 연기할 수도 있냐고 거듭 묻자 "앞으로 4주 동안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토한다는 말에 그것도 담겨 있다"라며 연기 가능성을 인정했다. 

"올림픽 불참한다", "4주도 너무 늦다"... 불만 쏟아져 

그동안 일본 정부와 IOC는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무관중이 아닌 완전한 형태의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고집해왔으나, 최근 각국 올림픽위원회와 스포츠 연맹들이 연기를 촉구하면서 강한 압박에 몰렸다.

그러나 프랑스수영연맹은 "4주 후 결정하는 것도 너무 늦다"라며 "선수들은 외출도 못 하고, 연습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불투명한 앞날 때문에 큰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이런 가운데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불참 선언까지 나왔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선수들과 세계의 건강 및 안녕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라며 "올림픽을 1년 연기하지 않는다면 불참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할 것을 긴급히 요청한다"라며 "만약 올림픽을 연기한다면 일정 재조정을 비롯한 복잡한 사안을 잘 풀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호주도 선수단에 내년 여름에 맞춰 올림픽 준비를 하라고 전달하며 사실상 불참을 시사했다. 이 밖에도 노르웨이, 슬로베니아, 브라질 올림픽위원회와 미국 수영연맹, 육상연맹 등이 올림픽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