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방영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택배기사 일상을 공개한 태사자 김형준

지난 28일 방영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택배기사 일상을 공개한 태사자 김형준 ⓒ MBC

 
대설 특보가 내린 새벽, 방송국에 택배 배달하러 방문한 연예인. 지난 2월 28일 방영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태사자 김형준 편은 <나 혼자 산다>가 아니라 과거 KBS에서 방영한 <체험 삶의 현장>을 보는 기분이었다. 

지난해 11월 김형준의 방송 복귀 무대였던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서 택배기사로 새 삶을 살고 있다고 밝혀 화제가 된 김형준은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택배기사로서 근황을 밝혀 다시금 놀라움을 선사했다. <슈가맨3> 출연 이후 방송 출연이 활발해진 김형준 이기 때문에, 방송 복귀 후에도 틈틈이 택배 노동을 하고 있다는 그의 하루는 보는 이의 마음까지 숙연하게 만든다. 
 
 지난 28일 방영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택배기사 일상을 공개한 태사자 김형준

지난 28일 방영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택배기사 일상을 공개한 태사자 김형준 ⓒ MBC

 
"택배 업무의 장점은 돈도 열심히 일한 만큼 벌 수 있고요, 택배일을 하기 전에는 매일 집에만 있어서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는데, 몸으로 뛰는 일을 하니까 정신적으로 밝아지고 이 일을 잘 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몸으로 뛰는 택배 노동을 통해 돈도 벌고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만들 수 있었다는 김형준은 방송 내내 노동 예찬론을 설파한다. 그가 <나 혼자 산다>에서 택배 기사로 KBS 방송국 포함 여의도 곳곳을 누비는 일상을 흔쾌히 공개한 것도 택배 노동에 대한 자부심 덕분이었다. 연예인으로서 재기에 성공한 만큼 이제 택배 노동을 쉴 법도 하지만, 김형준은 여전히 택배 노동을 이어나가고 있고 땀을 흘려 얻는 수익만큼 값진 것이 없다면서 육체 노동을 향한 찬사를 이어 나간다. 

"<슈가맨3> 끝나고 3일 만에 처음으로 택배 일을 하러 갔어요. 나가기 전에는 춥고 귀찮고 '나가지 말까?' 이런 생각도 들었는데 막상 나갔더니 너무 행복했어요. 왜나하면 계속 뛰어다니고 바쁘게 일을 하니까 잡생각이 하나도 안 나는 거예요. 그래서 지금도 틈나는 대로 택배 일 나가요." 

물론, <슈가맨3> 이후 방송 출연이 활발해진 김형준은 예전만큼 택배 노동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않는다. 그러나 연예인으로서 재기 성공 이후에도 틈나는대로 택배 알바에 나간다는 김형준은 지금까지 연예계에서 본 적도 없는 희귀한 존재이다. 물론 부업으로 음식점, 쇼핑몰을 운영하는 연예인들은 많이 봐왔지만, 방송 활동을 하면서도 택배 노동을 하고 있고 지금도 땀 흘려 일하고 있음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연예인은 김형준이 처음이었다. 

김형준 외에도 그의 뒤를 이어 <슈가맨3>에 출연한 양준일 또한 연예계 활동 실패 이후 지금까지 음식점 서빙 노동을 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그리고 양준일 역시 김형준이 그러했던 것처럼 자신이 육체노동 종사자임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았다. 가장으로서 가족들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연예인으로서 화려했던 과거를 뒤로하고 쉴틈없이 접시를 날렸던 양준일은 어느 자리에 있던 최선을 다해 자신의 삶을 개척 했고, 그 덕분에 오늘날 수많은 대중들의 각광을 받는 스타로 자리 매김할 수 있었다. 
 
 지난 28일 방영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택배기사 일상을 공개한 태사자 김형준

지난 28일 방영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택배기사 일상을 공개한 태사자 김형준 ⓒ MBC

 
실제 육체 노동자의 삶을 살고 있고, 방송을 통해 노동에 대한 예찬을 쉴 틈 없이 이어나가고 있는 김형준 역시 사회에 귀감이 되는 스타로 발돋움할 수 있었던 것은 현재의 삶을 긍정하고 자신이 가용할 수 있는 선에서 열심히 일하는 삶의 태도에 있었다. 땀 흘려 일하다 보면 어느 순간 잡생각이 사라진다며 육체 노동의 장점을 열거하는 김형준은 몸으로 부딪치며 얻은 삶의 행복을 만끽하고 있었다. 

레알 마드리드의 광팬이며 여행을 즐긴다는 김형준은 방송 활동 재개로 여행은 가지 못하게 되었지만 여행 동영상을 통해 대리 만족을 느끼는 법을 잘 알고 있었다. 또 열띤 축구 응원과 화려하지 않지만 알찬 야식 등으로 열심히 일한 스스로에 대한 보상도 아끼지 않았다. 노동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면서 현재 분수의 맞게 자신의 삶을 진정으로 즐길 줄 아는 김형준을 <나 혼자 산다> 외에도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고 싶다. 
 
 지난 28일 방영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택배기사 일상을 공개한 태사자 김형준

지난 28일 방영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택배기사 일상을 공개한 태사자 김형준 ⓒ MBC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권진경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neodol.tistory.com), 미디어스에 게재되었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로 지금 여기에서 여성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