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가 당돌한 매력으로 컴백했다. 6개월 만에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펀치>를 들고 다시 대중을 찾은 것. 이번 해에 두 명의 멤버가 20살이 됐고, 나머지 멤버들은 여전히 10대인 만큼 멤버들의 발랄하고 활달한 기운이 돋보였다.

로켓펀치의 새 미니앨범 쇼케이스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려 다녀왔다. 

타이틀곡은 '바운시'... 에너지로 꽉 찬 노래
 
 로켓펀치가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로켓펀치가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 울림엔터테인먼트

 
총 7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 중 타이틀곡은 '바운시'(BOUNCY)다. 이 노래를 통해 로켓펀치는 '강렬함'이라는 새로운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다. 노래 자체도 에너지로 꽉 차있지만, 무엇보다 무대에서 펼쳐 보이는 퍼포먼스에서 인상적인 힘이 느껴진다. 

'바운시'는 힙한 스타일의 팝 댄스 장르다. 세상을 향해 "I WANNA HIT THE WORLD WITH ROCKET PUNCH"라고 다부지게 외치는 가사에서 이들의 각오가 느껴진다. 리더 연희는 "당돌하고 자신감 넘치는 곡"이라고 소개했고, 쥬리는 "'붙이는 핫팩'처럼 뜨거운 노래"라고 이 곡을 설명했다. 

"완벽히 준비를 위해 6개월이라는 공백기를 가진 만큼, 이번 활동 기대하셔도 좋다. 1집 때 보여드리지 않은 저희의 색을 보여주기 위해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연희)

"'바운시'는 '세상을 향해 펀치를 날리겠다'고 선언하는 아주 당차고 강렬한 노래다." (소희)

앞서 말했듯 이들의 칼군무가 돋보이는 퍼포먼스는 이번 활동의 주요 관전 포인트다. 멤버들은 이번 안무가 워낙 격렬해서 연습하면서 곡이 끝날 때마다 바닥에 모두 널브러졌다고 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성장의 6개월 보냈다"
 
 로켓펀치가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로켓펀치의 윤경 ⓒ 울림엔터테인먼트

 
이들은 6개월 동안 '성장'을 위해 달려온 시간을 언급하며 "저희의 성장한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 넘치는 태도를 가감없이 보였다. 수윤은 "1집의 통통 튀는 발랄함과 다른 강렬한 반전 매력으로 돌아왔으니 기대해 달라"고 말했고, 윤경은 "뜨거운 열정과 우리의 당찬 각오를 '레드 펀치'란 이름으로 빨간색에 빗대어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멤버들은 1위를 향한 소망을 밝혔다. 멤버 연희는 "저희가 데뷔곡 '빔밤붐'으로 1위 후보에 올랐는데 1위를 하지는 못했다"며 "아쉽기보단,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감사했던 경험이었다. 우리 노래를 많은 이들이 응원해주신 거 아닌가. 신인인데도 사랑을 주셔서 감동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번에 더 열심히 준비해서 1위를 노려보고 싶다"는 연희의 말에 소희는 "1위, 자신 있다!"며 눈빛을 반짝였고, 윤경 역시도 "1위도 좋고, 그렇지 않더라도 우리 그룹을 열심히 알리는 2집 활동이 됐으면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로켓펀치가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로켓펀치의 다현 ⓒ 울림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