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101'을 통해 얼굴을 알렸던 김국헌과 송유빈이 '비오브유(B.O.Y)'란 듀오 팀으로 재도약에 나섰다. 이들은 "저희 둘은 두 번째, 세 번째 데뷔인 만큼 지난번의 데뷔를 밑거름 삼아 더욱더 멋지게 성장하는 가수가 되겠다"며 특별한 각오를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비오브유의 첫 번째 미니앨범 <페이즈 원: 유 (Phase One : YOU)>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었다.

또 다시 데뷔... "이제 더 이상 갈 곳 없다"
 
 김국헌과 송유빈으로 구성된 듀오, 비오브유

김국헌과 송유빈으로 구성된 듀오, 비오브유 ⓒ 연합뉴스

 김국헌과 송유빈으로 구성된 듀오, 비오브유

김국헌과 송유빈으로 구성된 듀오, 비오브유 ⓒ 연합뉴스


비오브유는 지난 2017년 마이틴으로 데뷔한 김국헌과 송유빈이 결성한 듀오 아이돌 그룹이다. 마이틴 멤버로 활동하다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고, 이후 마이틴이 해체하면서 다시 한 번 새로운 팀 비오브유로 도전장을 내민 것. 그만큼 이들의 간절함은 남달랐다. 

"국헌이 형과 <프듀>에 출연하며 더 가까워졌고 친형제처럼 지내게 됐다. 팀으로 같이 더 하고 싶었다. 고난과 역경이 지금까지 많았지만 그걸 밑거름 삼고 다시 시작하고 싶다. 부담감이라든지 그런 안 좋은 생각들은 안 하고 있다." (송유빈)

이들의 그룹명 비오브유(B.O.Y)는 '누군가에게 최고가 될 수 있다(Best Of You)'라는 뜻과 '국헌&유빈' 또는 '국헌유빈&팬'을 지칭하는 '우리 둘(Both Of You)'이란 이중적 뜻이다. 이들은 앨범을 소개하며 "'페이즈' 시리즈는 우리의 세계관을 담은 앨범"이라며 "타로카드 세계관을 담았다"고 밝혔다. 송유빈은 해를, 김국헌은 달을 자신의 상징으로 삼았다.

두 사람의 친형제 같은 우정
 
 김국헌과 송유빈으로 구성된 듀오, 비오브유

김국헌과 송유빈으로 구성된 듀오, 비오브유 ⓒ 연합뉴스


이 두 사람은 다시 한 번 팀을 꾸려 대중 앞에 설 수 있었던 이유로 우정을 꼽았다. 송유빈은 "<프듀> 오디션에 참가하면서 미션을 이행하는 과정이 굉장히 힘들었는데 그때 형에게 많이 의지했다"며 "형은 생각보다 듬직한 사람이더라. 형은 역시 형이었다. 특히, 입이 정말 무겁다"며 칭찬했다. 

"저는 나서서 얘기해야 할 때 잘 못하는 편이다. 유빈이는 동생이지만 그걸 알고 내가 곤란해 하면 먼저 나서준다. 또, 형 같지 못한 행동을 했을 때 솔직히 말해주는 동생이라 배우는 점이 많다." (김국헌)

이들에게 롤 모델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송유빈은 "동방신기 선배님"을 꼽았고, 김국헌은 "방탄소년단, 엑소 선배님도 롤 모델인데 사실 항상 포기하지 않는 저의 어머니가 가장 큰 롤 모델"이라고 답했다. 

국민듀오 수식어 갖고 싶어
 
 김국헌과 송유빈으로 구성된 듀오, 비오브유

김국헌과 송유빈으로 구성된 듀오, 비오브유 ⓒ 연합뉴스

 
총 5곡이 담긴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댄스 팝 장르의 '마이 엔젤(My Angel)'과 팝 발라드 장르의 '시계바늘'이다. 더블 타이틀곡이다. 송유빈은 '마이엔젤'을 소개하며 "나를 상징하는 해와 국헌 형을 상징하는 달이 운명적으로 만나는 모습을 표현한 곡"이라고 했다. 이어 김국헌은 "저는 '마이엔젤'을 듣고 첫 눈에 반해서 다섯 곡 중에 이 곡만 계속 머리에 맴돌더라"며 "'시계바늘'은 저희의 탄탄한 노래실력을 발견하실 수 있는 곡"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저희는 올해 신인상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다. 차근차근 올라가는 팀이 되고 싶다. 다른 많은 가수분들이 물론 노래를 잘 하지만, 우린 실용음악과에 재학 중인 학생이기 때문에 보컬라인이 짱짱하다. 우리의 강점이다. 또, 댄스본능도 갖고 있고 특히 국헌 형이 춤을 잘 춘다. 뭐든지 소화하는 올라운더 팀이라고 생각한다. 오래 활동하며 '국민듀오' 혹은 '고막듀오'라는 수식어를 갖고 싶다." (송유빈)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