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이브스 아웃> 포스터

영화 <나이브스 아웃> 포스터 ⓒ (주)올스타엔터테인먼트


셜록 홈즈, 애거서 크리스티, 탐정 김전일 등 추리 장르는 늘 마니아 독자들을 확보하고 있다. 과거의 <셜록>이 영국 BBC 드라마 <셜록>으로 돌아왔을 때 추리 마니아들이 환호한 건 스타일리쉬한 구성만이 아니었다. 과거의 서사를 현대적으로 각색한 그 '신선한 퍼즐'에 있었다.

지난 4일 개봉한 영화 <나이브스 아웃>은 현대에 맞게 바꾼 애거서 크리스티라고 하면 어울릴까? 영화는 성같은 외딴 저택에 사는 당대 최고의 미스터리 스릴러 작가의 죽음과 용의선상에 오른 많은 가족들을 보여준다. 이는 등장인물 모두가 의심스러웠던 <쥐덫>, <스타일즈 저택의 죽음>, <삐뚤어진 집> 등 저택을 배경으로 했던 스릴러 작품들의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심지어 출연 배우들도 화려하다. < 007 > 시리즈의 다니엘 크레이크, <캡틴 아메리카>의 크리스 에반스,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의 돈 존슨, <할로윈>의 제이미 리 커티스, <블레이드 러너 2049>의 아나 디 아르마스, <그것>의 제이든 마텔, <올 더 머니>의 크리스토퍼 플러머까지. 이런 배우들이라면 더더욱 그 누가 범인일지 예측불가다. 

모두에게 '살인'의 이유가 있다

애거서 크리스티가 스스로 자신의 10대 걸작 중 하나라고 칭했던 <삐뚤어진 집>은 음산하면서도 기묘한 분위기의 저택을 배경으로 한다. 그리고 대부호의 죽음에서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나이브스 아웃> 역시 곳곳에 마치 공포 영화에나 등장할 법한 인형과 장식품이 즐비한 저택에서 시작된다. 그 중에서도 백미는 거실에 자리한 장식품, 둥근 바퀴 모양으로 그 자리에서 빼어들면 바로 무기가 될 것 같은 칼이다. 

저택에는 1년에 두 권씩 평생 동안 미스터리 스릴러를 써온 85세의 베스트셀러 소설가 할란(크리스토퍼 플러머 분)과 그의 자손들이 살고 있다. 그리고 애거서 크리스티의 <스타일즈 저택>에서 용의자 모두가 죽은 노부인에게 금전적으로 의지해 왔듯, 영화에서도 자식들은 할란의 돈으로 삶을 영위한다.

대가의 자식들답게 저마다 제 앞가림을 하고 있지만 그 허울좋은 껍데기 속에는 모두 엉망진창이다. 아버지 돈으로 부동산 사업을 한다며 수시로 바람을 피는 사위 리처드(돈 존슨 분), 돈 한푼 벌어본 적 없이 고급 차를 몰며 세월을 보내는 손자 랜섬(크리스 에반스 분), 아버지의 책을 출판하는 출판사 사장인 둘째 아들 월트(마이클 섀넌 분), 남편이 죽은 뒤 딸의 학비마저 유용해 사치스럽게 사는 며느리까지. 그리고 서로 다른 정치적 입장 때문에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거리는 손주, 손녀도 있다.

할란은 85세 생일을 맞이해 중대 결심을 한다. 평생 글을 써서 모은 돈으로 자식들을 뒷바라지한 것이 외려 자식들의 앞길을 망친 게 아닐까 후회한 그는 생일을 기점으로 더는 자식들에게 경제적 지원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런데 그의 결심은 실행되지 않았다. 아니 실행될 수 없었다. 생일 다음 날 그는 칼로 목을 그인 채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느닷없이 경찰과 함께 등장한 탐정 브누아 블랑(다니엘 크레이그 분)은 가족들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타살 의심을 좀처럼 거두지 않는다. 무엇보다 할란의 죽음을 두고 그에게 촉탁한 그 누군가가 있다는 사실부터 의심스럽다. 
 
 영화 <나이브스 아웃> 스틸 컷

영화 <나이브스 아웃> 스틸 컷 ⓒ (주)올스타엔터테인먼트

 
아가사 크리스티의 그늘에서 비껴선 반전 

가족들은 슬퍼하면서도 안도한다. 할란이 죽은 덕분에 사위는 아내 몰래 바람피는 걸 들킬 염려가 없어졌고, 하룻밤 사이에 출판사에서 쫓겨날 뻔 했던 둘째 아들 역시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되었다. 그리고 그들 모두는 당연히 할란의 어마어마한 유산이 자기들 몫이 되리라는 것에 추호의 의심도 하지 않는다. 이런 상류층 가족의 부도덕한 모습은 역시나 애거서 크리스티의 <삐뚤어진 집> 설정을 그대로 이어받는다. 

하지만 영화는 '고전적 설정'에서 한 발씩 비껴서며 새로운 추리의 퍼즐을 만들어 간다. 편지 한 장으로 저택에 등장한 탐정 브누아 블랑, 그와 함께 '왓슨' 역할을 하게 된 할란의 전담 간호사 마르타(아나 드 아르마스 분)도 전형성의 벽을 허문다. 게다가 마르타는 거짓말을 하면 그 자리에서 토하는 '결벽증'을 지닌 인물이다.

할란의 생전, 사후의 시간을 오가던 영화는 이민자 간호사인 마르타와 할란 사이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전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된다. 거짓을 말하면 토하는 마르타에겐 지켜야 할 비밀이 있다. 랜섬은 마르타의 비밀을 알게 되고, 마르타와 계속 함께하려는 블랑과 이들의 엇갈리는 관계는 영화의 또다른 관전 포인트다. 블랑이 마르타를 계속 수사보조로 두려는 이유가 거짓말을 하지 못하는 인간 거짓말 탐지기이기 때문인지, 아니면 '착한 사람'이라는 심성에 대한 믿음인지는 알 수 없다.

애거서 크리스티 추리 장르였던 영화는 문득 셜록 홈즈였다가, 마르타의 시점에서 전개되면서 서스펜스 스릴러가 되기도 한다. 

드디어 가족들이 기대하고 고대하던 할란의 유언이 발표되고, 오로지 할란에 기대어 살아왔던 가족들의 진짜 모습도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동시에 말끝마다 '가족'이라 했던 '이민자' 마르타에 대한 이중적인 속내도 가감없이 드러난다. 그리고 돈을 위해서라면 기꺼이 할란마저도 죽일 수 있는  부도덕하면서도 이기적인 한 가족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런 와중에도 흔들림 없이 할란의 죽음을 추적하던 탐정 브누아 블랑은 드디어 진실에 다가선다. 계획된 범죄는 뜻밖의 '오류'를 통해 전혀 다른 죽음의 진실에 도달하게 된다. 영화 제목 <나이브스 아웃>은 의외로 스포일러가 된다. 그 과정에서 영화는 '권선징악'의 교훈으로 마무리된다.

마치 착한 사람은 자다가도 떡을 얻고, 뒤로 넘어져도 두 손 가득 횡재를 한다는 동화같은 이야기. 하지만 할란네 가족의 입장에서는 잔혹동화같은 결말에 도달한다. 이 영화의 결말은 그렇게 관객을 잠시나마 통쾌하게 만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