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을 아주 잘 아는 백종원, 호기심 대왕 최강창민, 감성 리더기 정재찬, 공간과 음식의 연결고리 유현준, '지대넓얕'의 진가 채사장. 공통점이 별로 없을 것 같은 이 다섯 사람이 모여 문화평론가, 건축가, 작가 등 각계각층 전문가들이 바라보고 맛본 세계의 한식 이야기가 오는 12월 1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2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새 프로그램 <양식의 양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JTBC 송원섭 CP와 히스토리채널 박승호 본부장, 백종원, 최강창민, 유현준, 정재찬, 채사장 등이 참석했다.

백종원부터 베스트셀러 작가까지... 예능? 교향?
 
 JTBC 새 교양예능 프로그램 <양식의 양식> 제작발표회

JTBC 새 교양 프로그램 <양식의 양식> 제작발표회ⓒ JTBC

 
"교양입니다. 예능 아니고." (송원섭 CP)

"예능의 탈을 쓴 다큐멘터리입니다." (유현준)


언뜻 보면 예능 프로그램인 <양식의 양식>은, 자세히 들여다보면 온갖 인문학적 지식이 샘솟는 교양 프로그램이다. 예능인 듯 예능 아닌 이 프로그램은 출연진이 미국, 프랑스, 스페인,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등 6개국 13개 도시, 100여개의 레스토랑을 6개월이란 긴 시간동안 탐방하는데 한식을 주제로 놓고 그에 얽힌 역사과 문화 배경을 이야기한다. 수업하듯 딱딱한 다큐가 아닌 예능적인 요소가 많은 틀을 취한다. 

송원섭 CP는 "한국 음식이라고 하는 것들, 이것들을 왜 우리는 이렇게 먹는데 다른 나라 사람들은 왜 이렇게 먹지 않을까라는 궁금증에서 출발했다"며 "전 세계의 다른 재료로 만든 음식을 먹으면서 '우리는 왜 이렇게 먹지 않을까' 같은 생각들을 전문가분들과 자신만의 시선으로 풀어가는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최강창민은 "출연한 게 정말 다행이다 싶을 만큼 피가 되고 살이 되고 공부가 된 시간이었다"며 "시청자분들도 여기 계신 분들 이야기를 들으며 무릎치고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일으켰다. 이어 정재찬은 "제가 기여한 건 딱 한 가지"라며 "'양식의 양식'이라는 타이틀은 제가 지었다. 그 외에는 아무것도 한 게 없고 병풍 역할과 음식을 많이 먹는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매일 제육덮밥만 먹는다는 채사장은 먹는 것에 큰 에너지를 쏟지 않는 편이며 음식 맛 자체를 잘 모르는 사람이다. 다른 출연자들은 그와 6개월을 함께 하며 "이 프로는 채사장의 성장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그의 변화하는 모습을 관전포인트로 꼽았다. 

백종원의 고백
 
 JTBC 새 교양예능 프로그램 <양식의 양식> 제작발표회

백종원ⓒ JTBC

 
아무래도 이 프로그램의 중심은 백종원일 수밖에 없다. 요리연구가인 만큼 중심에 있다. '양식의 양식'을 통해 정말 많은 것을 얻었다고 고백한 백종원은 "무지하고 고생하긴 했는데 보람도 느꼈다"며 "방송을 떠나서 사업적으로도 도움이 됐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의 색다른 생각들을 들으면서 음식을 이런 시각에서 볼 수 있겠구나 느꼈다"고 밝혔다.

"결혼하고 나서 집밥을 먹을 때 아내가 질문을 많이 하는데 거기에 대답하다 보면 음식을 바라보는 방식이 사람마다 다르다는 걸 느꼈다. 그런데 이 프로를 통해서 각기 다른 전문가들이 바라보는 음식에 대한 얘기가 아주 흥미로웠다. 같은 음식을 두고 외국에선 어떻게 바라볼까 궁금했다. 수다가 가장 재미있었다. 제가 주로 한 역할은 밥 하는 것이었다." (백종원)

언뜻 보면 '알쓸신잡'과 비슷해 보이는 프로그램 포맷에 대해 송CP에게 물었다. 이 질문에 그는 "한 가지 차이점은 '알쓸신잡'은 여행과 지역에 관한 지식을 이야기했다면, 저희는 음식이라는 주제 한 가지에 집중했다. 음식이라는 창을 통해 다양한 인문학적 배경을 알아내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고 답했다. 
 
 JTBC 새 교양예능 프로그램 <양식의 양식> 제작발표회

최강창민ⓒ JTBC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