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시즌 KIA는 7위에 그치며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행진에 종지부를 찍었다. 스토브리그에서 KIA는 구단 역사상 최초의 외국인 사령탑인 윌리엄스 감독과 함께 반등을 준비하고 있다. 

KIA가 올시즌 약점으로 노출했던 부분 중 하나는 포수진이다. 공수에 걸쳐 타 팀에 비해 처진 것이 사실이었다. 
 
 KIA 포수진의 김민식과 한승택 (사진 : KIA 타이거즈)

KIA 포수진의 김민식과 한승택 (사진 : KIA 타이거즈)ⓒ 케이비리포트

 
2017년 한국시리즈 5차전의 통합 우승의 순간을 장식했던 '우승 포수'이자 2018년까지 주전 포수였던 김민식은 2019년 백업으로 밀려났다. 그는 49경기에서 260이닝 동안 마스크를 쓰며 팀 내 포수 중 출전 경기 수 및 이닝이 2위가 되었다. 

올해 김민식은 실망스러웠다. 53경기 출전에 그치며 타율 0.167에 홈런 없이 14타점 OPS(출루율 + 장타율) 0.481를 기록했다. 23경기 출전에 그쳤던 1군 데뷔 시즌인 SK 와이번스 시절의 2015년 0.167과 동일한 타율로 커리어로우를 찍었다. 

김민식의 도루 저지율은 21.4%였다. 상대의 28회 도루 시도 중 6회 저지하고 22회 허용해 저조했다.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를 나타내는 WAR(케이비리포트 기준)은 -0.15로 음수였다. 

김민식을 제치고 KIA의 주전 포수로 올라선 것은 한승택이다. 그는 105경기에 나서며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100경기 이상 출전했다. 하지만 타율 0.223 3홈런 27타점 OPS 0.602로 방망이로 두드러진 모습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한승택의 도루 저지율은 22.8%로 김민식과 차별화되지 못했다. KBO리그의 평균 도루 저지율 30.5%에도 미치지 못했다. 상대의 79회 도루 시도 중 18회 저지하고 61회 허용했다. 주전 포수 한승택의 WAR 역시 0.44로 1은커녕 0.5를 넘기지 못했다. 
 
 FA 시장에 나온 포수 이지영과 김태군 (사진 : 키움 히어로즈/NC 다이노스)

FA 시장에 나온 포수 이지영과 김태군 (사진 : 키움 히어로즈/NC 다이노스)ⓒ 케이비리포트

 
KIA가 포수진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외부 FA 영입을 고려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는 있다. 올 FA 시장에는 이지영과 김태군, 두 명의 포수가 나와 있다. 

하지만 KIA는 내부 FA 김선빈과 안치홍, 두 선수를 모두 잔류시키는 것도 장담하기 쉽지 않다. 아직 타 구단의 움직임이 수면 위로 올라오지 않고 있으나 센터라인 강화를 노린다면 김선빈과 안치홍은 매력적인 카드가 아닐 수 없다. 따라서 KIA가 포수 FA 영입에 나설 가능성은 현재는 높지 않다.
 
 안방 강화가 절실한 KIA의 윌리엄스 감독

안방 강화가 절실한 KIA의 윌리엄스 감독ⓒ KIA 타이거즈

 
오는 20일 비공개로 개최되는 2차 드래프트도 전력 보강의 방법 중 하나다. 하지만 2차 드래프트에서 단박에 안방을 안정시킬 수 있는 포수가 나올 확률은 희박하다. KBO리그 전체에 포수는 품귀 현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결국 KIA는 올 겨울 '자력갱생'을 통해 안방 강화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윌리엄스 감독 체제 하에서 KIA가 타 팀을 능가하는 비교우위의 안방을 보유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소총부대' 전락 KIA, 윌리엄스 감독 해법은?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STATIZ]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