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가 홈에서 열린 시즌 첫 경기에서 지난 시즌 우승팀인 흥국생명에 완승을 거두었다.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시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GS칼텍스는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0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겼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면서 오랜만에 상위권 성적으로 시즌을 마쳤던 GS칼텍스는 첫 경기에서 우승팀에게 패배를 안기며 올시즌 순항을 예고했다. 

흥국생명의 공격에이스인 이재영을 철저하게 견제하는 가운데 러츠와 강소휘, 이소영으로 이어지는 공격 삼각편대가 힘을 발휘한 GS칼텍스는 첫세트를 25-21로 따내며 초반부터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2세트에서는 막판에 치열한 접전을 펼쳤지만 25-23으로 따내며 승리를 향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이후 3세트에서도 양팀은 듀스까지 가는 등 접전을 펼쳤지만, GS칼텍스가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27-25로 세트를 마무리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이날 GS칼텍스는 강소휘와 러츠가 각각 15점을 올리는 가운데 이소영이 12점을 보태며 확실한 공격삼각편대를 형성했다.

반면 흥국생명은 주포 이재영이 상대의 목적타 서브에 고전을 하는 가운데 지나친 견제를 당하면서 30%를 밑도는 공격성공률을 보이며 14점을 올리는데 그쳤다. 외국인 선수 루시아가 18점을 올리며 선전을 했지만 역시 공격 성공률이 40%에 미치지 못했다.

시즌 개막전에서 한국도로공사에게 완승을 거두며 올시즌에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점쳐졌던 흥국생명은 이날 경기에서 완패하며 마냥 웃을 수만은 없게 됐다. 물론 3-0으로 완패하긴 했지만, 경기 내용은 나쁘지 않았다. 1세트를 4점차로 내준후 2세트와 3세트에서는 세트막판에 치열한 접전을 펼치다가 아쉬운 2점차의 패배를 당했기 때문이다. 

한수지의 영입으로 코트 중앙이 보강된  GS칼텍스

GS칼텍스가 시즌 첫 경기에서 강호 흥국생명을 꺾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선수로는 센터 한수지를 꼽을 수 있다. 이날 경기에서 한수지는 4점을 득점하는 데 그쳤지만 블로킹을 3개나 잡아내며 흥국생명의 공격을 봉쇄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특히 승부를 결정지을 중요한 상황이었던 3세트의 막판 듀스접전에서 김미연의 공격을 가로막기 하면서 이날 경기의 승리에 마침표를 찍기도 했다. 앞서 GS칼텍스는 센터 포지션에 김유리를 내세우며 팀을 만들어갔지만, 나머지 한 자리가 고민거리였다. 이번에 인삼공사에서 한수지를 새롭게 영입하면서 팀의 코트중앙을 확실하게 보강 하였다.

이번에 새롭게 GS칼텍스로 둥지를 옮긴 한수지는 원래 있었던 친정팀으로 복귀한 셈이다. 프로배구 초창기인 2006년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에 입단한 한수지는 원래 세터 포지션이었다. 절묘한 볼배급으로 경기를 이끌어가는 것은 물론 상황에 따라선 상대 틈새를 공략하며 득점까지 하는 모습이 인상 깊은 선수였다. 때문에 한수지에겐 '득점하는 세터'라는 별명도 붙었다. 

이후  현대건설로 이적한 한수지는 2010년엔 인삼공사로 팀을 옮겼고 이후 포지션도 세터에서 센터로 바꾸었다. 프로배구에서 14번째 시즌을 맞은 한수지는 어느덧 프로배구의 최고참이자 베테랑이 됐다. 한수지는 프로배구 최다시즌 출장기록 달성도 눈앞에 두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스포츠 분야의 기사를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