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커런트 워> 포스터.

영화 <커런트 워> 포스터.ⓒ ?이수C&E


영화 <커런트 워>는 19세기 말 미국의 치열했던 '전류 전쟁'을 다룬다. 에디슨과 인설, 웨스팅하우스와 테슬라 그리고 J. P. 모건까지 지금 우리가 누리는 현대 문명에 크게 기여한 이들의 이야기는 그 자체로 흥미진진할 수밖에 없다. 그들이 만들고 관여한 것들은 100년이 훌쩍 지난 지금까지도 없어서는 안 될 발명품들이다. 또한 그들이 설립한 회사 또한 지금까지도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 

1880년대 미국, 웨스팅하우스는 철도 공기 브레이크로 큰 돈을 벌어 천연가스에 투자했고 에디슨은 조만간 세상을 밝힐 것이라 공언한 전기 연구에 몰두하며 투자자를 찾고 있었다. J. P. 모건이 큰 돈을 제안하며 군수품 제작을 의뢰하지만 에디슨은 거절한다. 그리고 곧바로 전구로 세상을 밝힐 것이니 1/10의 돈만 투자하라고 역제안 한다. 에디슨은 준비를 시작해 뉴욕의 밤을 밝히는 데 성공한다.

이때 웨스팅하우스는 에디슨의 '직류'에 대항할 '교류' 시스템의 전기를 발명한다. 한편 교류를 주장하는 테슬라는 에디슨 회사에 입사한다. 교류는 직류보다 효율적이고 저렴했다. 직류는 1마일 이상 못 가는 반면, 교류는 발전기 1대로 멀리까지 보낼 수 있었다. 에디슨은 이에 낙담하고 광분해 기자회견을 열어 교류의 효율성 아닌 위험성을 설파하면서 한편으로 직류를 놓치 않는다. 직류, 교류 전쟁이 발발한 것이다. 

실화이니 만큼 인물을 누가 연기하는가는 영화의 재미를 좌우하는 한 요소다. <커런트 워>는 이를 완벽하리만치 충족했다. 에디슨에 베네딕트 컴버배치, 인설에 톰 홀랜드, 웨스팅하우스에 마이클 섀넌, 테슬라에 니콜라스 홀트까지. 스타급 배우들이 총출동했으니, 캐스팅에 대해 더 말해 무엇하랴. 

제목인 '커런트 워'는 흔히 에디슨의 직류 전류 시스템과 테슬라의 교류 전류 시스템의 갈등을 말한다. 웨스팅하우스가 테슬라의 교류 전동기 특허를 사들여 교류 전류 시스템을 시작해 발전시키고 상용화했으니, 에디슨 대 웨스팅하우스의 전류전쟁이 알맞을 것이다. 

실화 그대로이면서 은근히 블랙코미디 요소도 곁들여져 있다. 알다시피 전류전쟁에서 승리한 웨스팅하우스는 미국전기공학협회로부터 상을 받는데 이는 '에디슨 메달'이었다. 또 테슬라는 말년에 빚에 시달리다 홀로 사망했다고 한다. 반면, 에디슨은 활동 사진으로 특허를 취득하고 영화라는 새로운 산업을 만들어내며 역사에 이름을 크게 남겼다. 

이 영화가 아쉬운 이유

사실 2017년 후반기 이미 완성돼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최초로 공개됐던 <커런트 워>는 당시 엄청난 혹평을 받았다. 또한 하비 와인스타인이 성폭행 의혹에 휩싸이면서 영화 외적으로도 크게 흔들렸다. 여러 모로 정식 개봉이 힘들었는데 재촬영과 재편집 끝에 2년여 만에 개봉한 것. 한국에서는 8월 개봉했지만 북미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아무래도 여파가 있었던 듯, 영화 곳곳에서 구멍이 보인다. 전체적으로 평이하다 못해 자칫 지루한 전개가 이어진다. 또한 '전쟁'이라는 제목이 주는 최소한의 긴장감과 박진감도 영화에서는 부족하게 느껴진다. 재촬영과 재편집 때문인지 장면들간의 '톤 앤 매너'도 이질적이다. 지나친 생략에 따른 개연성 문제도 크게 다가온다. 영화 줄거리가 되는 19세기 말 미국의 전류전쟁에 관한 사전정보 없이는 관객이 전개를 따라가기가 쉽지 않다. 

배우들의 연기력 하나 만큼은 최고

물론 단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연기력으로 호평이 자자한 네 명의 주연배우들이 펼치는 열연은 영화에서 가장 믿을 만한 볼거리 중 하나다. 한끗 차이인 치열과 비열을 오가는 경쟁의 단면과 이면을 보고 있노라면, 현대의 경제 전쟁이 보이는 듯도 하다. 특히 온갖 천재를 연기한 바 있는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천재 연기는 일품이다. 

평이한 전개에 주요 캐릭터들 개개인의 특별한 이야기들이 덧입혀져 영화에 입체감을 부여한 측면도 있다. 그런가 하면 영화의 입체감에 카메라와 OST가 엄청난 역할을 했다. 스타일리시한 카메라 워킹은 영화에 활력을 불어넣었고 OST는 영화에 긴장감과 박진감을 최소한으로나마 조성했다.

그렇다면 <커런트 워>는 단점이 많은 수작일까, 장점이 많은 망작일까. 개인적으론 전자가 맞는 듯하다. 이는 에디슨을 두고 벌이는 논쟁과 비슷하지 않을까. 그를 두고 쇼맨십 강한 천재 과학자냐 천재 사기꾼 쇼맨이냐 하는 논쟁 말이다. 영화도 전자에 조금은 동조하는 듯하다. 여하튼, 이 영화를 보기 전에 차라리 100% 스포일러가 될 만한 사실들까지 완벽하리만치 숙지하는 게 편할 지도 모르겠다. 오히려 그게 영화가 주는 재미를 최대한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형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