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유튜브를 통해 스트리밍 중계되고 있는 예전 1999~2000년 < SBS 인기가요 > 방영분.  당시 초등학생이던 쌍둥이 듀엣 량현량하가 코너VJ로 등장했다.

최근 유튜브를 통해 스트리밍 중계되고 있는 예전 1999~2000년 < SBS 인기가요 > 방영분. 당시 초등학생이던 쌍둥이 듀엣 량현량하가 코너VJ로 등장했다. ⓒ SBS

 
요즘 < SBS 인기가요 >가 생뚱맞게 인터넷 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6일부터 유튜브를 통해 과거 방송 내용이 실시간 스트리밍 중계 방식으로 공개되면서 입소문을 타고 있는 것이다(https://www.youtube.com/watch?v=DrN12SkV400).

1999년 하반기에 이어 2000년 방영분 매회차를 별다른 편집 없이 전부 소개하고 있는 중인데, 낮 시간대 접속자는 1만 명을 넘고 새벽 시간대에도 수천 명의 접속자가 몰릴 만큼 예상 밖 반응을 끌어내고 있다. 29일 오후 4시께 < SBS 인기가요 > 라이브 스트리밍에 접속했을 당시엔 100여 명이 넘는 이들이 채팅에 참여하고 있었다.

편집본이 아닌 풀버전 방영... 예상 밖 인기
 
 최근 유튜브를 통해 스트리밍 중계되고 있는 예전 1999~2000년 < SBS 인기가요 > 방영분

최근 유튜브를 통해 스트리밍 중계되고 있는 예전 1999~2000년 < SBS 인기가요 > 방영분 ⓒ SBS

 
​최근 들어 지상파 3사는 유튜브 콘텐츠 강화 차원에서 과거 1990년대~2000년대 자사 방영 각종 프로그램을 속속 공개하고 있다. KBS <가요톱10>, MBC <인기가요 베스트 50>과 <음악캠프> 등을 단일곡 혹은 가수 중심으로 편집해 소개하는 게 일반적이다.  

​대부분 몇 천~몇 만 단위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이진 않다. 하지만 이런 영상물은 그 시절 음악을 좋아하는 이들에겐 제법 사랑받고 있는데, SBS는 타사와 다른 방법을 선택했다. 지금도 일요일 오후 시간대를 책임지고 있는 <SBS 인기가요> 과거 방영분을 통째로 유튜브에서 공개하고 있는 것이다.

​단순히 업로드만 해놓는 일반적인 방식이 아니라 회당 1시간가량의 20년 전 방송을 실시간 스트리밍+반복 재생 형식으로 소개중이다. 별반 새로울 것도 없고 편집 및 가공조차 거의 안 된 영상물임에도 불구하고 이 실시간 중계는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상에서 입소문을 타고 인기몰이 중이다.  

3040세대들의 노동요+새로운 놀이문화​
 
 1999~2000년 < SBS 인기가요 >가 스트리밍 방영중인 유튜브 화면. 그 시절을 기억하는 이용자들끼리 쉴새없이 대화를 나누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1999~2000년 < SBS 인기가요 >가 스트리밍 방영중인 유튜브 화면. 그 시절을 기억하는 이용자들끼리 쉴새없이 대화를 나누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 SBS

 
예전 < SBS 인기가요 >에 뜨거운 환호를 보내는 사람들 중에는 1999~2000년 무렵 청춘을 보낸 3040세대가 많다.

초중고교 시절 혹은 이제 막 성인이 되어 각종 가요를 즐겼던 이들에게 지오디, 쿨, 클론 등의 흥겨운 노래는 추억 이상의 느낌으로 다가온다. 지금도 현역 배우로 왕성히 활약중인 김소연, 안재모, 김민희 등 당시 MC들의 모습이나 순위를 소개하는 고 장정진 성우의 정감 어린 목소리는 20년 전 기억을 다시금 떠올리게 만든다. 

​누군가는 사무실에서 일하면서 화면 속 음악을 듣는 등 소위 '노동요'로써 이용하는가 하면, 어떤 이는 적극적으로 채팅에 참여하면서 다른 사용자들과의 수다를 통해 스트레스를 풀기도 한다.  

< SBS 인기가요 >는 유튜브 밖 다른 공간에서도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낸다. 요즘 시선으론 촌스러울 수밖에 없는 출연진들의 화장 및 의상부터 가수나 노래에 얽힌 추억들을 곳곳에서 쏟아내곤 한다.

발상의 전환이 만든 뜻밖의 결과​
 
 최근 유튜브를 통해 스트리밍 중계되고 있는 예전 1999~2000년 < SBS 인기가요 > 방영분.  과거 MC를 맡았던 김소연, 김진, 김민희, 안재모 (맨위부터 시계방향)

최근 유튜브를 통해 스트리밍 중계되고 있는 예전 1999~2000년 < SBS 인기가요 > 방영분. 과거 MC를 맡았던 김소연, 김진, 김민희, 안재모 (맨위부터 시계방향) ⓒ SBS

 
실시간 스트리밍이 뉴스, 스포츠 혹은 특정 행사 생중계에만 활용되었던 것을 감안하면, 예전 방영분을 24시간 동안 반복 재생하는 < SBS 인기가요 >는 방송사 유튜브 운영에 대한 고정 관념을 깬 케이스라고 볼 수 있다.

특히 기존 프로그램을 유통하는 데는 몇 분 단위 짧은 분량으로 재가공하고 이를 감상하는 게 운영자 및 이용자들이 갖고 있는 일반적인 방식이자 익숙한 이용법 아니었던가? 다소 무성의(?)할 수도 있는 예전 < SBS 인기가요 > 유튜브 재방영 인기는 발상의 전환이 만들어낸 예상 밖 결과물이다. 

채팅 기능을 활용해서 이용자들은 그 시절을 회상하는가 하면 "샤크라가 노라조 카레의 원조!", "김두한(안재모)이 MC 보는 가요프로" 식 재기발랄한 댓글을 달면서 하나의 놀이 문화로 활용하기도 한다. 20년 전 인기곡이 사람들의 향수를 자극하면서 < SBS 인기가요 > 방영 화면은 어느새 그들을 위한 거대한 대화방이 되었다.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